Browsing tag

해마

잘만 하면 뇌도 ‘반짝’… 스트레스 관리 비결

  스트레스는 일반적으로 ‘나쁜 것’, ‘해로운 것’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적당한 스트레스는 삶에 유익하게 작용한다. 미국의 한 연구팀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때와 해롭게 작용할 때가 있다.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 다니엘라 카우퍼 교수팀에 따르면 스트레스는 유형에 따라 건강한 생활을 지탱하는 힘이 되기도 하고 방해요인이 되기도 한다.   스트레스 반응은 위협적인 상황에 적절히 대응하고, 이를 학습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경계 태세를 […]

뇌에는 이상이 없는데… 묘한 ‘기억 상실증’

    과거에 경험했던 사건 중 일부를 기억하지 못하는 상태를 일컬어 기억상실이라 한다. 이는 의학적 원인이나 심리적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건강한 뇌 상태를 유지하면서도 과거 기억을 잘 떠올리지 못하는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기존의 기억상실과는 또 다른 형태의 새로운 기억증후군이다.   이는 캐나다의 심리학자 다니엘라 팔롬보 박사팀이 학술지 ‘신경심리학(Neuropsychologia)저널’에 발표한 논문에 따른 것이다. 연구팀은 새로운 기억증후군에 해당하는 환자 […]

2주간 술 끊으면 일어나는 좋은 일 5

  술을 끊는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여러 가지 건강에 좋은 효과를 생각하면 시도해볼만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적정 음주량보다 많이 마시고 있다면 단 2주 만이라도 금주 기간을 갖는 게 좋다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술을 끊었을 때 나타나는 좋은 현상 5가지를 소개했다.   1.안색이 좋아진다 술을 끊은 뒤 며칠 안에 피부가 더 촉촉해져 보이거나 그런 느낌이 들 것이다. 술은 이뇨제 역할을 하기 […]

신체기관 중 가장 빨리 기능 회복하는 곳은?

  사람의 나이에 비해 신체기관들은 더 젊을 수가 있다. 끊임없이 스스로 자신의 기능을 회복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이와 비슷하게 늙는 기관도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각 신체기관별 재생 능력을 소개했다.   1. 간: 5개월 간은 스스로 기능을 복구하고 재생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몸 속 독소를 밖으로 배출하는 작업도 끊임없이 하고 있다. 수술 중 간의 70%를 떼어낸 사람의 간도 2개월 안에 90% 정도 복구되곤 […]

스트레스 받을 때 단 음식 찾는 이유?

  스트레스를 받으면 과자, 초콜릿, 커피, 탄산음료를 습관적으로 먹는 사람들이 많다. 이를 속된 말로 ‘당 충전’한다고 표현하며 이러한 스트레스 완화 효과를 광고로 내세우는 가공식품도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왜 힘들고 무기력하며 우울할 때 단 음식을 찾게 되는 걸까?       2015년에 학술지 ‘임상 내분비학과 대사’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설탕을 먹은 사람들은 긴장, 공포, 고통 등 다양한 […]

되려 우울증 악화하는 안 좋은 습관 3

  우울증 인구 100만 시대에 접어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코로나 블루’까지 겹치면서, 우울증 환자가 더욱 빠르게 늘어나는 상황이다.   그런데 우울증 환자들은 스스로 증상을 더욱 가중시키는 몇 가지 안 좋은 습관들을 가지고 있다. 약물치료를 진행하더라도 이 같은 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우울증으로부터 벗어나기 어렵다. 우울증은 나쁜 습관을 방치한 상태에서 저절로 개선되는 게 아니다. 본인 스스로 개선하려는 […]

뇌가 건강한 노인 ‘슈퍼에이저’ 되려면?

  요즘은 환갑 넘은 나이를 노인이라 부르지는 않지만, 60대에 접어들면 이전보다 체력 저하나 기억력 감퇴 등을 경험할 확률이 높아진다.   그런데 환갑을 훨씬 지나고도, 젊은 뇌 나이를 유지하는 사람들이 있다. 고령에도 불구하고 젊은 사람들 못지않은 기억력을 가진 ‘슈퍼에이저(SuperAger)’들   슈퍼에이저의 생활 습관과 뇌 특징을 규명한 전문가에 의하면 “슈퍼에이저는 노인들 중에서 중년과 비슷한 기억력을 가진 사람을 뜻하는 용어”로 “슈퍼에이저의 생활습관 분석을 통해 […]

대기오염으로 인한 뇌 손상, ‘이것’ 드세요

  각종 오염물질로 가득한 도시의 공기는 건강을 해치는 원인으로 꼽힌다. 여러 연구는 오염된 공기를 들어 마시는 것이 사람의 뇌를 해친다는 것을 보여준다.   하지만 새로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식습관을 통해 이런 폐해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규칙적으로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을 먹는 나이 든 여성들은 대기오염의 신경학적 영향을 더 잘 견뎌내는 것으로 밝혀졌다.   […]

‘이 나이’ 때 폭음, 뇌 쪼그라들어 (연구)

음주가 가능한 법적 나이가 될 때, 기념하기 위해 술을 진창 마신 적이 있는가? 젊을 때라도 단 한 차례의 폭음이라도 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주리대 연구진은 폭음을 하는 대학생들의 뇌를 스캔한 결과 좌우 대뇌 반구 사이의 소통을 담당하는 가장 큰 백질 구조가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학술지 《음주 임상 실험 연구(Alcohol Clinical […]

생활 속 뇌 건강 유지하는 방법 5

  뇌는 체내에 존재하는 가장 큰 기관으로, 약 1000억 개의 신경세포와 9000억 개의 아교세포로 구성된다. 성인의 뇌의 무게는 약 1.4㎏이며 뇌의 새로운 신경세포 대부분은 출생 전과 생후 첫 몇 달 동안 생성된다.   이후 신경세포는 숫자는 늘어나지 않고 크기가 자란다. 그러나 뇌의 일부 부위는 신경줄기세포를 포함하고 있어서 적은 숫자이기는 하지만 성인에서도 새로운 신경세포를 계속 생성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