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피부건강

“한눈에 척” 히포크라테스가 본 당신의 체질

  동양에는 사람의 체질을 네 가지로 구분한 사상체질이 있다. 서양에도 이와 비슷한 체질 구분법이 있다. 네 가지 액체설, 이른바 사액체설이다. 고대 그리스의 의성인 히포크라테스가 사액체설을 정리해 중세시대까지 정설로 자리 잡았던 이론이다.   히포크라테스의 사액체설은 그리스의 자연철학에 뿌리를 두고 있다. 우주의 구성 원소가 흙, 공기, 물, 불이라는 사원소설을 도입해 사람의 몸도 냉, 건, 습, 열의 성질을 […]

맑은 피부를 만드는 음식 3

스트레스가 많으면 달고 짠 게 당깁니다. 하지만 달콤한 케이크나 짭짤한 과자가 주는 쾌락은 순간일 뿐. 먹고 나면 속이 불편하고 피부에도 문제가 생기죠. 칩스나 쿠키, 설탕 덩어리 디저트들은 소화 기능을 떨어뜨리고 장내 박테리아 균형을 흔들어 발진이나 뾰루지를 부르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뭘 먹어야 할까? 미국 ‘야후 라이프’가 피부를 깨끗하게 만드는 세 가지 음식을 소개했습니다. 1. 요거트 장에 좋은 […]

여름 햇볕에서 얼굴 보호하는 뜻밖의 식품 3

햇볕이 강렬한 여름입니다. 이런 여름철에는 얼굴 피부에 신경을 쓰는 사람이 많죠. 하지만 외출할 때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거나 모자를 써도 얼굴을 완벽하게 보호할 수는 없습니다. 이럴 때는 얼굴 피부에 좋은 음식으로 몸을 변화시키는 것도 중요합니다. 몇 가지 음식만 바꿔도 주름이 덜 생기고 피부가 건조하거나 민감해지는 노화 현상을 줄일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허프포스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

피부 건강에 좋은 음식 5

피부가 좋으면 건강하고 젊게 보이죠. 이 때문에 요즘에는 여성은 물론 남성도 피부 관리에 신경을 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음식으로도 피부가 좋아질 수 있을까요? ‘신디케이트닷디테일스닷컴’이 젊은 피부를 만드는 식품 5가지를 소개했습니다. 1. 연어 붉은 항산화제로 불리는 아스타잔틴이 들어있습니다. 이 성분은 세포막과 DNA에 손상을 줌으로써 피부 노화를 야기하는 유해 산소를 퇴치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5일에 한 번씩 연어를 […]

피부를 윤기 있게 만드는 먹을거리 7

유전자를 바꿀 수도 없고, 피부를 거칠게 만드는 스트레스를 완전히 없앨 수도 없는 게 현실이죠. 그러나 놀라운 피부를 가능하게 하는 음식을 먹을 수는 있다고 미국의 영양 전문가 킴벌리 스나이더는 말합니다. ‘프리벤션닷컴’이 피부의 건강과 외모를 가꿔주는 음식 7가지를 소개했으니 함께 볼까요?       1. 해초 비타민 B와 철분 같은 미네랄이 있어서 피를 잘 돌게 하여 환한 […]

천연식품 능가하는 건강 가공식품 3가지!

혼자 밥 먹어야 하는 일상이 길어지면 이것 저것 차려 먹기도 정말 귀찮죠. 이럴 때 간단하면서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게 통조림 같은 가공 식품이잖아요? 건강에는 나쁠 것 같지만 귀찮음에 졌다.. 이렇게 생각했는데 우리의 편견을 깨는 식품들이 있다고 하네요? 가공식품하면 소시지, 햄, 케이크, 쿠키 등의 식품이 먼저 떠오르시죠? 가공식품은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 등을 인공적으로 처리하여 만든 […]

“아보카도 한 알이 심장을 지킨다”

아보카도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며, 퓨전 음식의 열풍과 더불어 최근 널리 쓰이고 있죠. 얇게 썰어 샌드위치, 샐러드 등에 넣어 먹거나, 곱게 갈아 음료로 즐기기도 합니다. 특히, 아보카도에 든 비타민과 필수지방산 성분은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고, 아보카도에 풍부한 칼륨은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돕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더해 아보카도가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그것도 하루에 단 한 알로 말이죠.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 연구진은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

‘액티브 시니어’ 차범근의 건강관리 비법…“하루 3번 알로에 베라”

전례 없는 전 세계적 팬데믹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요즘. 셀러브리티들의 건강 유지 비결 등이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공개되면서 ‘따라하고 싶은 웰빙 라이프스타일’이 대중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건강한 삶을 보여주는 셀러브리티들이 많지만, 그 중에서도 한국과 독일 양국 축구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차범근 전 감독은 철저한 자기관리로 젊은 세대에게까지 귀감이 되는 대표적인 ‘액티브 시니어’의 아이콘이다. 금년 69세의 나이에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