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프탈레이트

생활 속 ‘환경호르몬’에 덜 노출되려면?

  코로나19로 인해 자가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소비 행태도 변화했다. 식생활의 경우 용기째 데워먹는 가정간편식 등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데, 생활 속 ‘환경호르몬’에 노출되는 빈도를 줄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식품업체들은 대체로 비스페놀A 프리(BPA-Free) 등 인체에 무해한 용기를 사용하고 있지만, 일부에서는 안전성 논란이 끊이지 않는 폴리스티렌(PS) 소재 용기를 사용하기도 한다. 식품용기뿐 아니라 환경호르몬은 실내 벽지와 장판, 가구, 화장품, 어린이 장난감 등 […]

화장품 속 ‘이것’, 조기 사망 위험 높여 (연구)

    플라스틱 제품과 화장품 등에 첨가하는 화학 물질, 프탈레이트가 조기 사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화학 물질. 신체에 들어오면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환경 호르몬으로 작동한다. 과도하게 노출되면 불임과 성조숙증을 유발하며 비만, 당뇨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또 산후 우울증과 아동의 자폐 또는 주의력 결핍장애(ADHD)를 일으킬 수 있다. 미국 […]

미세 플라스틱 공포, 진짜로 위험한가?

  대변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발표되며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스트리아환경청(EAA)이 유럽과 일본, 러시아 국적자 8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 8명 전원의 대변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대변 10그램당 50~500마이크로미터의 미세 플라스틱 평균 20개가량이 발견됐다.   미세 플라스틱은 크기가 5밀리미터 미만인 플라스틱을 말한다. 최근 바다, 해산물, 소금 등에서 검출되었다고 보도됐으며, 인체는 […]

항균성 비누, 방향제… 건강 위해 버려야 할 것들

  새로운 건강보조식품이나 운동기구를 사는 이유는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다. 하지만 건강을 지키기 위해 오히려 버려야하는 물건들도 있다. 미국 건강지 헬스가 당장 재활용수거함이나 쓰레기통에 들어가야 할 물품들을 소개했다.   ◆수세미 스펀지= 몇몇 연구들에 따르면 부엌에서 사용하는 스펀지는 집안에 있는 물건 중 가장 세균이 많다. 스펀지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한 번씩 돌려주면 세균을 없애는데 도움이 되지만 오래 사용한 스펀지는 교체해야 한다. 또 […]

만혼 시대… 여성 ‘생식력’ 떨어뜨리는 5가지

  여성의 생식력은 일정시기를 지나면 급격히 떨어지기 시작한다. 그리고 결국 임신이 불가능한 시점에 도달하게 된다. 하지만 생식력이 있는 젊은 여성들도 평소 생활습관이나 외부요인의 영향을 받아 임신 확률이 낮아질 수 있다. 결혼적령기가 뒤로 미뤄지면서 임신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내분비학자와 불임전문가들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여성의 생식력에 영향을 미치는 몇 가지 요인을 소개한다.       ◆비만= 정상 범위를 벗어난 […]

플라스틱에 담긴 물, 왜 안좋을까?

충분한 수분 섭취는 건강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 중 하나다. 물을 충분히 마셔야 기온이 올라가는 계절에 더 나은 건강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그러나 물을 마실 때는 마시는 양뿐만 아니라 담는 용기의 종류 역시 고민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미국 건강전문매체 잇디스낫댓은 “야외 파티나 피크닉 시즌에 우리는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물을 많이 마신다. 그러나 이처럼 […]

일상에서 유해물질 접촉을 최소화하려면?

우리는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한 유해물질들과 접촉한다. 이러한 물질들의 노출을 최소화하려면 지켜야 할 생활습관들이 있다. 일상에서 노출되기 쉬운 대표적인 유해물질들로는 카드뮴, 폴리염화비페닐(PCBs), 비스페놀A, 프탈레이트, 납, 수은, 에틸카바메이트, 퓨란, 벤젠, 모노클로로프로판디올(3-MCPD) 등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하면 이러한 유해물질에 대한 노출을 줄이려면 주요 노출원과 노출경로를 알아두는 것이 좋다. ◆ 카드뮴= 카드뮴은 식품, 흡연, 건전지 등을 통해 체내에 유입될 수 […]

생활용품 속 화학물질, 인체 위해할 수준 아냐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화학물질이 우려할 정도로 인체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일상생활 속 다양한 경로로 인체에 노출되는 비스페놀류 등의 화학물질 총 14종에 대해 통합위해성평가를 실시했다. 화학물질 14종은 비스페놀류 3종(BPA,BPF,BPS), 파라벤류 4종(메틸파라벤,에틸파라벤,프로필파라벤,부틸파라벤), 프탈레이트류 7종(DEHP,DBP,BBP,DEP,DNOP,DIDP,DINP) 등이다. 이번 평가는 단편적인 ‘제품 중심’의 노출평가와 달리 먹고·바르고·마시는 등 일상생활을 통한 노출경로를 모두 고려하는 ‘사람 중심’의 평가로, 인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