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폐경

월경통·성교통·배변통엔 ‘자궁내막증’ 의심

최근 5년간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의 선조직과 기질이 자궁이 아닌 다른 부위의 조직에 붙어 증식하는 질환이다. 유전적, 면역학적, 환경적 요인 등에 의해 가임 가능 시기에 발생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의하면 2016~2020년 자궁내막증으로 진료를 받은 여성은 연평균 10.3% 늘어났다. 2016년 10만 4689명에서 2020년 15만 5183명으로 5년간 48.2% 증가했다. 2020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보면 40대가 […]

중년 여성의 코골이·수면무호흡증도 ‘이것’ 때문(연구)

    중년 여성이 잠 잘 때 코를 골고 불규칙하게 숨쉬는 증상을 보이는 것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프로게스테론과 깊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르웨이 베르겐대 연구팀이 유럽 공동체 호흡기 건강 설문조사에 참가한 7개국의 40~67세 여성 774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참가자들은 호르몬 분석을 위해 혈액 검체를 제공했다. 연구 결과 에스트로겐·프로게스테론 수치가 낮은 중년 여성은 코골기와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을 […]

폐경은 질환 아닌 자연적 변화…갱년기 여성 건강 유지법

폐경은 월경(생리)이 중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폐경은 마지막 월경이 있은 후 1년간 월경이 없는 경우다. 폐경은 난소 기능의 소실로 인해 월경이 영구히 없어지는 것이다. 여성은 대부분 45~55세 사이에 자연 폐경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런 폐경을 의학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질환의 일종으로 봐서는 안 되며 노화의 자연스러운 부분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학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호주 멜버른대 부인학과 교수인 […]

폐경 이후 ‘이렇게’ 먹으면 유방암 위험 뚝 ↓

폐경 이후 식단을 식물성으로 유지하는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영양학회(ASN) 연례회의에서 온라인상으로 발표된 프랑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프랑스 파리-사클레대의 연구진은 20년 동안 6만5000명 이상의 여성들을 추적한 결과 건강한 식물성 식단을 섭취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평균 14%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기서 강조점은 ‘건강한’에 […]

설탕 많이 든 가당음료, 갱년기 여성 간암 위험 높인다?

    설탕이 많이 든 가당음료를 매일 한 잔 이상 마시면 간암에 걸릴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에 따르면 가당음료를 하루 한 잔 이상 마시는 갱년기 여성은 월 3잔 미만 마시는 갱년기 여성보다 간암에 걸릴 위험이 7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여성 건강 이니셔티브’ 연구에 참가한 50~79세의 폐경 후 […]

중년 여성에 특히 좋은 ‘풋고추 + 잔멸치’.. 어떤 변화가?

  폐경기를 겪는 중년 여성은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크게 줄면서 각종 건강 위험이 높아진다. 뼈와 혈관을 보호하던 에스트로겐이 사라지면서 골감소증·골다공증, 혈관질환(심장병·뇌졸중)에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 음식 조절과 운동에 신경 써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중년 여성에 좋은 음식에 대해 알아보자. ◆ 혈관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 고추씨의 23~29% 육류의 기름진 부위에 많은 포화지방과 달리 불포화 지방산은 혈관에 이롭다. 지나친 […]

“낙천적인 여성이 오래 산다” (연구)

낙관적인 사고방식과 오래 사는 것은 연관성이 있을까?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높은 수준의 낙관주의는 여성의 수명 연장, 그리고 90세 이상 살 가능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다양한 인종과 민족 집단에 걸쳐 적용됐다. 미국 하버드 T.H. 챈 공중보건대학원 연구팀은 “낙관주의 자체가 인종과 민족성 같은 사회 구조적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이번 연구는 낙관주의가 […]

엄마 기저귀 갈아 준 딸.. 뇌출혈 환자 가족의 눈물

  요즘 혈관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뇌졸중(뇌출혈·뇌경색),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등은 위험한 혈관병이다. 특히 중년, 노년 여성은 폐경기 이후 혈관을 보호하던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크게 줄거나 없어져 혈관 질환 위험이 더욱 높아진다. 환자는 물론 가족도 간병으로 힘들게 하는 무서운 병이다. ◆ 두통 때문에 응급실 가다… 뇌출혈로 쓰러진 어머니 가수 윤태화(사진)가 7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나와 뇌출혈 투병 […]

혈관질환 예방 위해 걷기, 근력운동.. 효과 차이가?

  나이가 들면 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중년 여성은 폐경으로 인해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분비가 크게 줄어들어 심혈관질환 발병률이 높아진다. 중년 이후에는 남성보다 여성의 혈관질환이 많은 것은 이런 영향이 크다. 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많이 하는 걷기, 근력운동.. 어떤 차이가 있을까? ◆ 혈관질환 예방…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 중 어느 것이? 결론부터 말하면 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유산소 운동(걷기, 조깅, 자전거타기, […]

중년 여성의 ‘가슴 답답’.. 예사롭지 않은 것이?

  중년은 몸의 변화가 심한 시기다. 특히 여성은 폐경기에다 자녀 입시 등 집안 일이 겹쳐 이중의 고통을 겪을 수 있다. 가끔 가슴이 답답하고 소화불량 기미가 보일 때 “스트레스 때문이겠지..”라며 지나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아주 위험한 병이 숨어 있을 수 있다. ◆ 복부 위가 아프고 답답… “소화제 먹고 쉴까?”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 배의 위가 아프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