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편도체

뇌졸중 일으키는 직장 스트레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뇌세포가 죽고 원래 그 세포가 담당했던 기능이 상실되는 질병으로 일반적으로 중풍으로 알려져 있다.   가장 대표적인 뇌졸중 증세로는 한쪽 팔다리 마비, 저림, 어지러운 증상, 두개로 보이는 복시 현상, 갑자기 걸음을 걸을 수 없는 보행 장애 등이 있다.   뇌졸중의 원인으로는 노화,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심장병, 흡연, 과도한 음주, 동맥 경화증, 비만, 스트레스 등이 있다. 이 중 스트레스는 업무와 직접적으로 관련되어 […]

부자나 키 큰 남자만 보면 홀딱… 여자는 왜?

  연애 기간이 길어도 여자친구의 심리를 잘 모르겠다는 남자들이 많다. 여성의 말이나 행동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해 낭패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 여성의 심리를 잘 파악하는 방법은 없을까? 이 사실만 제대로 인식한다면 상대를 잘 이해할 수 있다. 여성의 마음에 대한 연구결과들을 모아 놓은 ‘여성 보고서’를 살펴보자.       – 여자는 감정적이다? 여성은 본래 감정적일 수밖에 없다. […]

분노할 때 우리 몸에선 어떤 일이?

분노는 일상에서 느끼는 일반적인 감정의 하나다. 누구나 분노를 느낄 수 있다. 그렇다면, 분노를 느끼는 동안 우리 몸에선 어떤 일이 벌어질까? 누군가 어깨를 치고 지나가는 비교적 사소한 일부터 사랑하는 사람이 배신을 하는 보다 심각한 일까지 다양한 요인이 분노를 유발한다. 분노는 위협적인 요인이나 스트레스 요인에 반응해 나타나는 감정이기 때문이다. 미국외과협회 소속 신경외과 전문의에 따르면 내가 좋아하지 않는 […]

‘이것’하면 기억력 등 뇌기능 좋아진다

뒤돌아서면 ‘깜빡깜빡’ 예전 같지 않은 기억력에 걱정해본 적 있으신가요? 그렇다면 요가를 한번 해보세요~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요가가 기억력과 감정 통제력, 멀티태스크 능력 등의 뇌기능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 웨인주립대학교 노인학 및 심리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요가는 뇌기능 증진에 유산소운동을 했을 때와 비슷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은 요가의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 11개를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습니다. 연구 […]

“거짓말 자꾸 하면 뇌도 바뀐다”

주변을 보면 습관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거짓말은 또 다른 거짓말을 낳고… 수습을 하다 보면 밥 먹듯이 거짓말을 쏟아놓죠. 그렇다면 왜 거짓말쟁이는 거짓말을 멈추지 못하는 것일까요? 과학적 근거가 있는 것일까요?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의 뇌가 어떻게 거짓말을 유도하는지, 또 왜 사소한 일에도 거짓말을 계속하게 되는지에 대해 생물학적 근거가 밝혀졌다고 합니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실험심리학과 연구팀이 자기공명영상(fMRI) […]

적당한 술, 뇌 스트레스 줄인다 (연구)

적당량의 음주를 하는 사람이 전혀 술을 마시지 않은 사람보다 스트레스와 관련된 뇌 활동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스트레스를 푸는데 적당한 음주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며, 나아가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춘다는 것이다. 미국 메사추세츠 종합병원 심장핵의학과 전문의 케네추쿠 메주에(Kenechukwu Mezue) 박사팀은 매스 제너럴 브리검 바이오뱅크(Mass General Brigham Biobank) 헬스케어 설문에 응한 53,064명의 […]

이별의 아픔, 실제로 ‘심장이 찢어지는’ 통증 유발 (연구)

이별 후에 가슴이 찢어지는 듯한 느낌으로 누군가를 잃은 슬픔과 아픔에 헤어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이른바 ‘상심 증후군(Broken heart syndrome)’을 겪는 것이다. 흔하지 않지만 심장에 치명적일 수 있는 질환으로 정확한 의학용어로는 타코츠보 증후군(Takotsubo syndrome;TTS)라 불린다. 보통 갑작스러운 질병이나 이별, 사랑하는 사람을 잃거나 하는 등 심각한 감정적, 신체적 스트레스에 의해 유발되는데 정확한 원인과 그 메커니즘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

말 안듣는다고 혼내면, 아이 뇌 쪼그라든다

학대로 보기에 어렵지만 어릴 때 부모에게 거칠게 훈육 받은 아이들은 청소년이 되어서 뇌 구조가 더 작게 나타났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부모의 거친 훈육이 아이의 뇌까지 쪼그라들게 만든다는 것이다. 캐나다 몬트리올대학교 사브리나 서프렌 박사팀은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연구진과 공동으로 거친 양육 태도가 아이의 불안감과 뇌에 미치는 영향 사이의 관련성을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발달과 심리학(Development and […]

위험 즐기는 사람, 뇌 구조 다르다 (연구)

위험을 즐기는 사람은 뇌 구조가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취리히대학교 신경학자로 구성된 연구팀은 영국 UK바이오뱅크에서 수집한 2만5000명 이상의 생활 및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위험을 감수하려는 성향과 뇌의 해부학적 구조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성을 발견했다고 ‘네이처 인간행동(Nature Human Behaviour)’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스스로 보고한 4가지 행동인 흡연, 음주, 성생활, 운전습관에 관한 측정치를 종합해 전반적인 […]

어릴 때 정서적 방임, 다음세대 아이 뇌 발달에 영향…

어렸을 때 정서적으로 방치된 경험이 있는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기는 공포반응과 불안을 담당하는 뇌 회로가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어린 시절 경험은 신경계와 뇌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치는데, 특히 정서적 영향이 다음 세대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미국 에모리대학교 심리학과 카산드라 헨드릭스 박사팀은 엄마와 유아 48 쌍을 대상으로 임신 초기부터 연구를 진행했다. 엄마는 어린 시절 경험한 학대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