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틀린이름

치매와 단순 노화 증상 구별법 8

  자꾸 잊는 일이 잦아진다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의 일부분일 수도 있고 알츠하이머병의 초기징후일 수도 있다.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는 65세 이상 인구에게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질병이다. 하지만 자주 망각하는 현상을 보인다고 해서 모두 치매는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우울증, 약물 부작용, 알코올 남용, 비타민B12 부족, 갑상선(갑상샘)기능저하증, 사별이나 은퇴로 인한 걱정이나 스트레스 등도 기억력 […]

단순 건망증과 치매를 구분하는 방법 8

  이전의 인상이나 경험을 의식 속에 간직해 두는 능력, 즉 기억력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떨어진다. 따라서 뭔가를 잊는 일이 잦아진다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의 일부분일 수 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알츠하이머 치매의 초기 징후일 수도 있다.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65세 인구에게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질병이다.   전문가들은 “하지만 자주 […]

치매와 노화 증상 구별하는 방법 7

  잘 기억하지 못하거나 자꾸 잊어버리는 일이 잦아진다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의 일부분일 수도 있고, 알츠하이머병의 초기 징후일 수도 있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이다.   알츠하이머병은 65세 인구에게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질병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자주 망각하는 현상을 보인다고 해서 모두 치매 증상은 아니”라고 말한다.       우울증, 약물 부작용, 알코올 남용, 비타민 […]

“나도 치매?” 건망증과 치매 구분법 9

  뭔가를 잊는 일이 잦아진다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의 일부분일 수도 있고, 알츠하이머 치매의 초기 징후일 수도 있다.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은 65세 인구에게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질병이다.   하지만 자주 망각하는 현상을 보인다고 해서 모두 치매는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우울증, 약물 부작용, 알코올 남용, 비타민 B12 부족, 갑상선(갑상샘) 기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