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통풍

제철 맞은 장어, 조심해야 할 사람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오후에는 비가 대부분 그치겠다. 전남·제주는 비가 이어지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5도, 낮 최고기온은 24∼33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보양식을 찾게 되는 계절. 마침 원기 회복의 대명사인 장어가 제철을 맞았다.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장어는 혈전 형성을 막아 동맥경화를 예방한다. DHA, EPA 등 오메가 3와 각종 비타민도 풍부하다. 또 어떤 효능이 있을까. 장어에는 […]

바람만 스쳐도 아픈데,,, 심근경색 위험까지 높은 병

바람만 스쳐도 통증이 느껴진다는 병이 있다. 고통이 굉장하다는 의미에서 이름 또한 ‘통풍’이라 붙여졌다. 혈액 내 요산이 몸 밖으로 제대로 배출되지 못하고 몸 안에 과도하게 쌓여서 생기는 염증성 관절염이다. 최근 통풍을 앓고 있다면, 심혈관질환이 발병할 위험이 3배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류마티스내과 신기철·김민정 교수와 강원대병원 류마티스내과 문기원 교수 공동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활용해 통풍 진단을 […]

약 먹을 때 커피, 바나나 조심… “부작용 우려“

    약을 복용할 때는 음식 섭취를 조심해야 한다. 몸속에서 의약품과 식품이 상호작용해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천식, 관절염, 통증약, 심혈관계질환약, 통풍, 골다공증약은 특정 식품 섭취 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는 대표적인 약들이다.         1. 천식, 관절염, 통증약 기관지 천식이나 만성 기관지염 등에 사용하는 알부테롤, 클렌부테롤, 테오필린 등 기관지 확장제는 초콜릿, 커피와 같이 카페인 함유 식품이나 음료를 함께 복용하면 중추신경계를 […]

젊은 사람들도 조심해야 할 노인병 4가지

    나이 든 사람들이 걸린다고 생각되는 노인병을 앓는 젊은 사람들이 늘고 있다. 조기 진단 기술이 발달한 덕분이기도 하지만 부실한 식사와 운동 부족 탓인 점도 있다. 미국 건강뉴스 사이트 ‘프리벤션닷컴’이 이런 질병 4가지와 예방 대책 등을 소개했다.         ◆뇌졸중 통상 진단 연령은 65세 이상이지만 조기 발병 연령이 20~30대까지 내려 왔다. 당장 실천할 수 있는 예방책으로는 담배를 끊는 것이다. 흡연은 뇌졸중 위험을 2배로 높인다. […]

우리 몸의 지지대, 신발로 본 ‘발’의 건강학 3

    따뜻한 날이 지속되면서 우리 몸의 발도 곤욕을 치르고 있다. 비즈니스를 위해 정장 구두를 신어야하는 직장인들의 발은 요즘 고통의 연속이다. 잠시라도 거리를 걷다보면 양말은 금세 땀에 젖기 일쑤다. 발은 우리 몸의 체중을 지탱해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발에 이상이 생겨 몸과 지면을 연결해주는 지지대 역할을 못하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초래한다. 발의 건강학에 대해 알아보자.         ◆ 샌들, […]

과학이 밝혀낸 커피의 효능 11가지

  매일 커피를 마시면 어떤 영양학적 효과가 있을까. 미국의 질의응답 사이트인 ‘쿠오라(Quora)’에서 이 질문에 대해 독특한 통찰력을 가진 사람들이 답한 것들이 각종 통신망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   여러 연구들에서 크림이나 설탕을 많이 첨가하지 않고 커피를 하루에 2잔정도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쿠오라에 나온 과학이 밝혀낸 커피의 효능 11가지다.       ◆우울증 위험을 낮춘다 커피 […]

발 냄새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 5가지

  점점 높아지는 기온으로 인해 발을 포함해 야외활동을 하면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는 경우가 많다. 특히 땀에 젖은 발은 지독한 냄새 폭탄이 될 수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 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발 냄새도 발에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피부나 신발에 살고 있는 세균은 땀을 먹고 사는데 악취를 풍기는 산성의 부산물을 만들어 낸다.  땀에 의해 물러진 각질에 세균이 들러붙어 시큼한 악취를 […]

맥주+고칼로리 안주 즐기다 큰일, 발병 90% 이상 남자인 이 질병은?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고,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일교차는 내륙을 중심으로 15-20도로 크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인천.경기서해안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차량 운행 시 감속해 사고를 예방하고 교통안전을 준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3-13도, 낮 최고기온은 18-26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방역수칙 해제로 늦은 술자리 약속이 줄줄이 이어진다. 파전에 막걸리, 치킨에 맥주까지 맛있는 야식 한가득. 다음날 […]

발냄새의 주범은 땀이 아닌 ‘이것’

  샤워를 자주 해도 금세 흐르는 땀으로 인해 냄새를 풍기는 경우가 많다. 사람들을 만날 때 곤혹스럽게 만드는 냄새는 땀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몸에서 분비되는 땀은 대부분 수분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는 냄새가 나지 않는다. 그렇다면 냄새는 왜 나는 걸까?       결론적으로 말해 냄새의 원인은 세균이다. 발 냄새도 발에 서식하고 있는 다양한 종류의 세균 때문에 발생한다. 땀에 의해 물러진 각질에 세균이 들러붙어 시큼한 악취를 […]

매해 재발하는 성가신 질환, ‘무좀’에 대한 모든 것

  무좀은 왜 해마다 비슷한 부위에 재발할까. 무좀은 완치할 수 없는 질병일까. 기온이 오르면 무좀균이 활동하기 좋은 여건이 돼 무좀 예방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각종 건강정보 사이트 자료를 토대로 성가신 질환의 하나로 꼽히는 무좀에 대해 알아본다.   무좀은 피부사상균(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피부질환이다. 무좀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게 된다. 때문에 더울 때 무좀에 걸릴 확률이 가장 높다. 무좀은 발뿐만 아니라 손발톱과 사타구니, 머리, 손 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