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테스토스테론

잠 못 자면 성욕도 줄어든다? (연구)

미국 존스홉킨스대 연구진이 수면 장애는 성욕을 떨어뜨리고 발기 부전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2009~2021년 동안 40~70세 남성의 병원 방문 및 처방 약 기록을 분석, 그 가운데 △불면증 △수면 무호흡증 △일주기 리듬 수면 장애(circadian rhythm sleep disorder) 사례를 추렸다. 불면증을 겪는 남성은 성선기능저하증 위험이 컸다. 고환에서 성호르몬을 제대로 만들지 못하는 경우다. 성욕이 시들해지고 […]

콜레스테롤 약, 여성의 성질 나쁘게 한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은 사람들이 먹는 스타틴 계열의 콜레스테롤 저하제가 여성의 공격성을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마르고 공격적인 기질을 촉발시킨다는 것이다.   ‘미국공공과학도서관저널(Journal PLOS ONE)’ 온라인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스타틴을 복용하는 남성은 저돌적이고 공격적인 성향이 줄어든다. 반면 여성에게는 정반대의 현상이 일어난다.   이 연구의 주요저자인 캘리포니아대학교 샌디에이고 캠퍼스 의과대학원 베아트리체 골롬 교수는 “임상의들은 이러한 사실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며 “각 개인의 행동변화 […]

신체와 정신 건강에 좋은 요리 4가지

    힘 북돋우고 기분 좋게 해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또 음식을 적절히 잘 먹으면 별로 운동을 하지 않고도 지방을 태울 수 있고, 그 결과 날씬한 몸매를 유지할 수 있게 된다.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이 몸은 물론 정신까지 놀라울 정도로 다르게 만들어 주는 음식 4가지를 소개했다.   ◆기분이 좋게 하는 연어 샌드위치 팬에 구은 연어를 통밀 빵에 올리고 […]

만사가 ‘시들’… 대표적인 남성 갱년기 증상

    남성호르몬은 남성을 표현하면서 성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남성호르몬은 사춘기에 분비가 급격히 많아지고 점점 증가하여 최고치를 기록하다가 35세부터 매년 1%씩 감소한다. 남성호르몬의 감소는 남성 갱년기나 발기부전 등의 성 기능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남성들의 삶의 질을 좌우하는 남성호르몬에 대해 알아본다.         ◆탈모 남성 형 탈모는 유전과 남성호르몬에 의해 발생하는 대표적인 탈모 유형이다. 특히 남성 […]

걱정 많을 때 나타나는 이상 증상…그리고 완화법은?

누구에게나 걱정은 있다. 하지만 제때 털어내지 못하고 걱정에 잠긴 상태로 지내면 몸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심하면 건강을 해치고 불안장애까지 발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걱정이 과다할 때 몸에 나타날 수 있는 변화와 걱정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신체 변화 △심장박동, 혈당 상승 몸의 각 부분은 뇌, […]

헉! 8주 ‘폭풍 다이어트’에 정자 수가 41%나 늘어

    8주 동안 ‘폭풍 다이어트’에 성공한 남성의 정자 품질이 40% 이상 좋아졌다는 놀라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 랑곤 헬스 메디컬센터와 덴마크 코펜하겐대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주 8주 동안 고강도의 저칼로리 식단으로 몸무게를 16kg 뺀 남성의 정자 수가 41% 늘고, 정자의 밀도(농도)가 49%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상태를 유지하려면 그 몸무게를 계속 유지해야 […]

‘남성의 힘’ 증가시키는 식품 5가지

    연인들은 로맨틱한 식사를 원한다. 식탁에 양초가 켜 있고, 잔잔한 음악이 흐르는 분위기 있는 식당에서의 만찬. 하지만 진짜로 무드 있는 식사는 어떤 음식을 먹느냐에 달렸다.   호르몬 수치와 뇌의 화학반응, 에너지에 영향을 주고 성적 충동을 고조시키는 음식이야말로 최고의 무드 음식이다. 미국의 건강, 의료 매체 ‘헬스닷컴’이 ‘천연 비아그라’로 불리는 정력 증강 음식 5가지를 소개했다.         ◆굴 […]

50세 이후 음주, 놀랍게도 ‘이런’ 부작용이

술을 적당량 마시는 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전 세계 많은 최고령자들이 평소 레드와인을 마신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조심해야 할 음주 부작용은 여전히 존재한다. 미국 식품 건강 전문 저널 <Eat This, Not That>에서 몇몇 영양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50세 이후 음주의 잠재적인 부작용을 소개했다. 1. 체중 증가 50세 이후 과음의 […]

테스토스테론에 대해 알아야 할 9가지

    음경 발기의 횟수나 강직도가 예전 같지 않다고 호소하는 중년 남성들이 적지 않다. 이 때문에 테스토스테론 호르몬 치료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실린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테스토스테론 대체요법으로 1년 치료받은 65세 이상 남성들이 상당한 성기능 개선과 우울증·기분장애 치료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국 뉴스채널 폭스뉴스는 이 요법이 ‘젊음의 샘물’은 아니라며 ‘남성들이 테스토스테론에 대해 알아야 할 […]

코는 클수록, 머리 휑할수록 정력 좋다? 진실 혹은 거짓

정력에 관한 속설은 유독 많다. 대머리부터 코 크기, 소변 세기까지… 속설 중 진실이 있을까? 정력을 증진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생활 습관도 알아본다. ◆ 대머리는 정력왕? (×) 남성호르몬 과다 분비로 탈모가 발생하고 그만큼 정력이 강하다는 속설이 있다. 모발이 남성호르몬의 영향을 받는 것은 사실이나, 이는 정력과는 무관하다. 일반적으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성 기능과 탈모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한다. 허나, 탈모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