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탄수화물

살 빼는 데 유리한 간식 조합 5

살을 빼겠다고 무조건 굶었다간 요요 현상에 당하기 십상이다. 칼로리는 낮으면서 영양가는 높은 음식, 포만감을 주면서 지방 분해를 촉진하는 음식으로  식단을 짜야 한다. 간식도 중요하다. 허기를 달래 폭식을 예방하기 때문이다. 적당히 먹으면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되는 간식 조합,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멜론 + 포도 = 덥고 찌뿌둥한 여름날 오후엔 멜론을 먹으면 좋다. 기분을 […]

40세 이후 관절염 일으키는 최악의 식습관 5 

20~30대를 지나 40대에 접어들면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는 관절염이다. 가장 흔한 관절염은 노화나 감염 등 원인으로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과 자가면역성 질환의 일종인 류마티스성 관절염이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과격한 운동을 자주하는 사람은 골 관절염으로도 불리는 퇴행성 관절염을 주의해야 한다. 퇴행성 관절염은 무조건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질환은 아니다. 염증이나 유전적 요인, 외상 등으로 인해 연골이 […]

탄수화물을 어떻게.. 배우 이유리의 체중 감량 법은?

  배우 이유리(42-사진)가 다이어트를 위해 “한 달 동안 (탄수화물 음식인) 밥을 먹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24일 TV조선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불륜 남편을 혼내주는 ‘근육질’ 여성 역할을 위해 “닭가슴살, 고구마 위주로 먹고 있다”고 했다. 그는 25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마녀는 살아있다’에 출연한다. 이유리는 체중감량과 함께 근육을 키우기 위해 아침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운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웃 […]

몸 안의 ‘독소’ 줄이고 체중 조절 돕는 식단은?

  근육 유지를 위해 육류도 먹는 게 좋다. 동물성 단백질이 몸에 흡수가 잘 돼 효율이 높기 때문이다. 늘 먹던 육류에서 벗어나 오리고기는 어떨까? 오리고기는 다른 육류와 달리 혈관에 좋은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들어있다. 몸의 산화(손상)를 줄이는 깻잎, 양파를 곁들이면 건강효과를 더 높일 수 있다. ◆ 몸 안의 독소 분해하여 불순물 배출 돕는 고기는? 국립농업과학원에 따르면 […]

운동 효과 높이는 식사법 5

운동과 식사는 함께 간다. 무엇을 언제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운동 효과는 달라진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이 요령을 정리했다. ◆아침 식사 = 아침 운동을 한다면 필수다. 운동 한 시간 전에 먹는 게 좋다. 아침밥의 핵심은 탄수화물. 제대로 먹지 않으면 금방 지치거나,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다. 바나나, 통곡물빵이나 시리얼에 우유나 주스를 곁들이면 좋다. 모닝커피도 한 잔 정도면 괜찮다. […]

여름철 다이어트의 장점…잘하는 요령 4

더운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살이 빠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다이어트 효과와는 상관이 없다. 연구에 따르면, 몸을 춥게 해 신체 내 갈색지방이 활성화되면 백색지방을 연소하는 역할을 해 어렵지 않게 살을 뺄 수 있다. 이 때문에 추운 겨울이 다이어트 효과가 더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몇 가지 점에서는 더울 때 하는 다이어트가 더 좋을 […]

우유 마시면 생기는 좋은 일 4

우유는 칼슘이 풍부한 대표적 음식이다. 비타민 D도 들어 있어서 뼈를 튼튼하게 만들고 유지하는 데 기여한다. 우유에는 단백질, 아연, 셀레늄 등이 풍부하다. 매일 우유 한 컵을 마시면 얻을 수 있는 뜻밖의 건강 효과,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비만 = 우유 속 양질의 단백질은 포만감을 제공한다. 허기는 줄고 폭식할 위험도 낮아진다. 단 것에 대한 갈망이나 탄수화물에 대한 […]

폐경은 질환 아닌 자연적 변화…갱년기 여성 건강 유지법

폐경은 월경(생리)이 중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폐경은 마지막 월경이 있은 후 1년간 월경이 없는 경우다. 폐경은 난소 기능의 소실로 인해 월경이 영구히 없어지는 것이다. 여성은 대부분 45~55세 사이에 자연 폐경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런 폐경을 의학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질환의 일종으로 봐서는 안 되며 노화의 자연스러운 부분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학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호주 멜버른대 부인학과 교수인 […]

[헬스PICK] 몸무게 되돌리려면? 과식한 다음 날 ‘이 음식’

먹을 때는 좋았다. 다음 날 아침이면 속은 더부룩하고 얼굴은 퉁퉁 부어있는 걸 보고 후회하기 일쑤다. 평소 입던 바지가 꽉 조여 체중계에 올라서기 두려울 때도 있다. 원래 체중으로 되돌리려면 과식한 다음 날 식단 관리를 어떻게 해야 할까? 일어나서 물 한 잔=공복에 물 한 잔을 마시면 속을 진정시킬 수 있다. 수분이 보충되면 장 운동이 활발해져 배뇨작용이 쉬워진다. […]

운동 전후 수분 섭취 실수 6

수분 공급은 언제나 중요하다. 특히 운동할 때는 그렇다. 운동 전, 운동 중, 운동 후, 특히 땀을 많이 흘렸을 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탈수증에 걸릴 수 있다. 미국 건강미디어 ‘에브리데이 헬스 닷컴’에서 운동중 수분 섭취의 중요성과 사람들이 저지르는 흔한 실수를 소개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탈수는 정신과 신체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준다. 탈수증에 걸리면 근육부터 세포, 인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