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콧물

코로나 증상, 알레르기 증상 어떻게 같고 어떻게 달라?

알레르기 시즌이 돌아왔다. 마스크 착용이 해제된 만큼,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공기 중 떠다니는 꽃가루 등의 영향으로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는데, 본인이 알레르기 질환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면 해당 증상들을 코로나 감염으로 오해할 수 있다. 알레르기는 대체로 후천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계절성 알레르기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어느 날 특정한 꽃가루나 […]

계절성 알레르기에 좋은 음식 7

알레르기의 계절이 돌아왔다. 봄이 오면 계절정 알레르기로 인한 재채기, 가려움증, 눈이 붓는 증세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증상이 있을 때는 코 분비물을 묽게 만들기 위해 충분히 물을 마실 것을 권한다. 알레르기 증상을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는 입과 콧구멍을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술은 이뇨제 작용을 하므로 피한다. 흡연도 금물. 이는 호흡막을 자극하고 코 안에 있는 섬모가 […]

대표적인 ‘봄철 알레르기’ 대처법

  봄은 싱그러운 새싹이 돋아나는 계절이기도 하지만 그 꽃에서 나오는 가루는 우리의 눈과 코를 심하게 괴롭히는 때이기도 하다. 봄이면 유독 눈이 따갑거나 코가 간질거리는 것은 봄에 주로 나타나는 알레르기성 질환 때문이다.   특히 봄에는 강한 황사가 중국에서 날아오면서 미세먼지 농도가 급격하게 오른다. 봄철 불청객 알레르기와 황사는 우리의 눈과 코 기관지를 위협한다. 하지만 사람들은 콧물과 재채기를 하는 증상을 봄의 통과의례 정도로 심각하게 여기지 […]

감기 같은 부비동염… 쉽게 봤단 수술까지

  일교차가 심한 요즘 같은 때에는 부비동염에 걸릴 위험이 증가한다. 부비동염은 감기로 생각하기 쉽기 때문에 증상이 심해져 결국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일교차가 커지면 기온의 변화에 빨리 적응하지 못해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여기에 미세먼지, 황사, 꽃가루 등 각종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많은 봄철에는 부비동염을 감기로 오인하기 쉽다. 부비동염을 초기에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다가 수술까지 해야 하는 경우도 발생한다.       […]

봄철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하려면?

아침에는 쌀쌀하지만 낮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 포근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7도, 낮 최고기온은 11~17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이상으로 크겠다. ☞오늘의 건강= 아직 아침에는 찬 기운이 감돌지만 낮에는 기온이 크게 올라 완연한 봄 날씨다. 겨우내 움츠렸던 몸을 펴고 야외로 나들이 가기 좋은 때지만,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에게는 가장 괴로운 시기이기도 하다. 풍매화에 속하는 소나무, […]

성인도 ‘주의’해야할 아이 질병 5

  아이들은 어른보다 면역시스템이 약해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하지만 역으로 아이에게서나 생길 법한 질병이 어른에게 나타나기도 한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나이와 상관없이 성인들 역시 예의 주시해야 하는 ‘아동들이 잘 걸리는 질병들’이 있다.       ◆ADHD 누구나 정신이 멍하고 집중력이 떨어질 때가 있다. 그런데 그 정도를 넘어 자꾸 무언가 깜빡한다거나 약속 장소에 매번 늦는다거나 일상생활에 쫓기듯 허둥댄다면 ‘주의력 결핍 및 과잉 행동 장애(ADHD)’일 […]

벚꽃 필 때 기승인 이 질병! 관리 위해선?

전국이 대체로 맑고, 아침 기온은 어제보다 1~5도 낮아 쌀쌀할 전망이다. 낮엔 기온이 올라 어제와 비슷하고, 일교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겠다. 중부 내륙과 전남 동부를 중심으로 아침에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냉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3~7도, 낮 최고기온은 14~20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살랑살랑 부는 봄바람이 반가워 산책에 나선다. 어느새 눈이 충혈돼 가렵고, […]

콧물 더럽기만 한가요?

7   우리 몸은 여러 점액들을 생성한다. 콧물이 가장 대표적이다. 감기에 걸릴 때면 특히 더 성가시게 느껴지는 콧물, 도대체 왜 만들어지는 걸까.   감기에 걸리면 수도꼭지를 튼 것 마냥 콧물이 줄줄 흐르거나 콧속이 꽉 막힌다. 점액의 일종인 콧물 때문이다. 그런데 콧물은 성가시고 더러운 존재만은 아니다. 외부 유해물질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고 연약한 조직들이 마르지 않도록 촉촉한 상태를 유지하도록 만든다.   […]

‘기침’ 까짓것… 알고 보니 병적인 기침?

  기침을 한다고 호들갑 떨며 걱정하는 사람은 별로 없다. 하지만 너무 대수롭지 않게 넘긴다는 점도 문제가 될 수 있다. 기침 자체는 큰 질병이 아니지만, 기침을 한다는 사실이 다른 큰 질병의 신호일 수 있기 때문이다.   기침은 유해물질의 침입을 막고 호흡기 분비물을 제거하는 반사작용이자 방어기전이다. 그러나 호흡기질환, 심장질환, 암과 같은 종양질환 등을 알리는 신호이기도 하다. 정상적인 기침과 병적인 기침의 구별이 필요한 이유다.   […]

흰색, 붉은색…콧물색의 의미는?

콧속에는 항상 점액이 존재하지만 평소에는 이를 의식하지 못하고 지낸다. 그러다가 특정 원인 물질에 의해 콧물이 흐르는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이 점액이 무척 신경 쓰이게 된다. 콧속 점액은 사실 건강한 면역체계를 이루는 중요한 요소다. 점막에 수분을 공급하고 콧속이 마르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며 우리 몸을 보호하는 필터 역할을 하기도 한다. 점막에서 매일 만들어지는 점액의 양은 상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