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콜레스테롤

배꼽 주위 지방… 이것으로 확실히 빠지나

  다이어트에 비법은 없는 것 같다. 음식 조절, 운동, 충분한 수면, 스트레스 관리 등에 대한 얘기는 너무나 익숙하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다이어트 전문가들이 강조하듯 건강하게 뱃살을 빼려면 다이어트 기본 요소들이 톱니바퀴처럼 잘 돌아가야 한다. 미국의 건강사이트 헬스닷컴이 빠르게 뱃살 빼는 방법에 대해 소개했다.   배꼽 주위에 쌓인 지방을 없애기 위해서는 우선 단일불포화지방산(mono unsatured fatty acid)에 주목해야 한다. 이 성분이 많이 […]

“테스토스테론 요법, 1년 이내 단기 처방은 안전”

남성은 나이가 들면서 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자연스럽게 떨어진다. 그 수치가 너무 낮아질 경우 이를 보충해주는 테스토스테론 대체 요법이 시행된다. 미국의 식품의약국(FDA)은 2014년부터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아주 낮은 경우에만 해당 요법을 처방하게 했으며 관련 약품에 대해 경고 라벨을 의무화했다. 테스토스테론 대체요법이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 증가와 관련 있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라 발표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테스토스테론 대체요법을 3개월~1년 단기간 […]

여름 대표 과일 수박, 이런 효능이?

  연일 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시원한 간식이 간절하다. 커피는 텁텁하고 음료는 살이 찔까 걱정된다면? 수박이 영양 만점 간식으로 그만이다.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해 활력 증진과 갈증 해소에 탁월하고, 칼로리도 낮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법. 여름 제철 과일 수박을 알아본다. ◆ 수박의 효능 수박은 90% 이상이 수분으로 이뤄져 100g에 31kcal인 저칼로리 […]

술 좋아하는 당신, ‘고관절 괴사증’ 조심

  중소기업체를 운영하는 이모씨(54)는 평소 2주에 한번 꼴로 회식 자리를 갖는다. 본인도 애주가이고 직원들도 술을 즐겨 마시는 편이라 회식을 하면 늦은 시간까지 술자리가 이어진다. 그런데 이 씨는 언제부터인가 엉덩이와 허벅지가 아파서 바닥에 앉아 있기가 힘들어졌다.   단순 통증으로 생각했으나 걸을 때마다 기분 나쁜 통증이 있어 병원을 찾았고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2013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에 따르면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7천300여명에 달했다. 특히 […]

나이 같아도… ‘노화 속도’ 큰 개인차

  본인의 실제나이보다 훨씬 어려보이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반대로 더 늙어 보이는 사람도 있다. 외관상 나이가 들어 보이는 사람은 실제 내부 장기도 더 늙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신체 노화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다.   뉴질랜드 연구팀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장기, 면역시스템, 심장, 염색체 등을 기준으로 분석해봤을 때 사람마다 ‘생물학적인 나이’를 먹는 속도에 차이가 있다. 38세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해본 결과, 30~60세까지 다양한 생물학적 나이를 가진 […]

콜레스테롤, 무조건 나쁠까? 바로 알아야 할 5

  콜레스테롤처럼 미움 받는 물질도 없다. 심뇌혈관 질환의 주범으로 찍혀 몸속 수치가 무조건 낮아야 한다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지만, 이는 오해다. 식생활습관이 서구화되면서 피 속에 콜레스테롤이 너무 많아졌다는 데 문제가 있을 뿐이다. 강동경희대병원의 도움말로 콜레스테롤에 대해 바로 알아보자.   ▲생명 유지에 필수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을 형성하는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성분이 되고, 장기의 기능과 상태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합성하는 재료다. […]

자연스럽게 ‘콜레스테롤’ 낮추는 법 4가지

  나쁜 지방 줄이고 섬유질 늘려야 콜레스테롤을 놓고 말들이 많지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심장 동맥이나 말초 동맥, 목 동맥 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약을 복용해야 치료에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질환이 없거나 걸리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은 어떻게 콜레스테롤을 낮출 수 있을까. 미국 시사 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가 콜레스테롤을 자연스럽게 낮추는 방법 4가지를 […]

콜레스테롤 높다는 신호, ‘이 3곳’ 통증을 살펴라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심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져도 보통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어떤 경우 신체 특정 부위에 통증이나 불편함이 생기기도 한다. 그 예로, 높은 콜레스테롤은 동맥을 손상시켜 말초동맥질환(peripheral artery disease; PAD)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높은 콜레스테롤로 인한 말초동맥질환이 어떤 질환인지, 이 경우 신체 어느 부위에 통증이 나타날 수 있는지 […]

”노!”… 영양학자들이 교체를 권하는 식품 4

  콜레스테롤, 나쁜 지방 증가 주부들은 식품을 고를 때 나름대로 건강에 좋은 것을 고르려 한다. 그렇다면 영양학자들은 이런 선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톱 밸런스 뉴트리션’의 창업자이자 영양학자인 마리아 벨라는 “결코 선택하지 말아야 할 식품이 몇 가지 있다”고 말한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영양학자들이 “노”를 외치며 대체하라고 권하는 식품 4가지를 소개했다.   ◆가공육→로스트비프 베이컨과 소시지, 핫도그, 햄 같은 가공육 관련 제품은 주변 어디서나 […]

나이는 무관… 기억력 생생 유지법 7가지

    운동, 문화 활동, 숙면 등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억력이 감퇴되는 것을 ‘세월의 운명’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다양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적절한 훈련을 병행할 경우 기억력 감퇴는 상당 부분 예방할 수 있다. 미국의 폭스뉴스가 나이와 상관없이 기억력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 7가지를 소개했다.   ◆활동적이 되라 운동은 기억력을 유지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다. 운동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