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칸디다

퀴퀴한 여름철 빨래…모락셀라균이 칸디다증 유발

    전국에 구름이 많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오후와 저녁 사이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 오는 곳이 있겠다. 비가 그친 후엔 다시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6도, 낮 최고기온은 27-33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60%가 넘는 습도가 지속되며 가만히 있어도 끈적끈적 옷과 몸이 들러붙는다. 뽀송하고 향긋한 빨래도 금세 축축하고 비린내가 […]

다가오는 여름, 질염이 걱정이라면

질염. 여성의 감기라는 별명이 있을 만큼 여성들이 자주 앓는 질병이다. 질병코드로는 급성 질염, 아급성 및 만성 질염, 폐경 후 위축성 질염 등으로 구분되는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데이터에 따르면 모든 질염의 전반적인 환자 수는 3월에 가장 낮았다가 4, 5월을 지나며 증가한다. 겨울철에도 환자의 수가 줄어들지 않고 여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며 12월~1월에 최고를 기록한다. 질염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꼽히는 […]

면역력 떨어져도 발생…’질염’ 예방·치료법은?

오전 기온은 19~25도, 오후는 24~30도. 오늘도 장마의 영향이 지속되겠다. 서울은 오후 한때 비가 내리겠고, 충청도와 남부 지방은 50~150mm의 비가 더 쏟아질 예정이다. 내일부터는 차차 비구름의 영향으로부터 벗어나겠다. ☞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 날씨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때다. 이 시기 여성들은 질염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질염은 여성의 질에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매년 100만 명 넘는 […]

습한 날 잘 생기는 ‘질염’, 원인균 진단이 우선

‘여성 감기’로 불릴 만큼 여성에게 잦은 질환인 질염. 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요즘, 더욱 잘 나타난다. 고온 다습한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더욱 습해지고,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질염 발생 위험이 커진다. 여름휴가로 찾는 수영장이나 해수욕장 등에서 감염될 수도 있다. 하지만 질염 치료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이를 방치하고 만성질환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 질염 원인= […]

맑은 피부를 만드는 음식 3

스트레스가 많으면 달고 짠 게 당긴다. 하지만 달콤한 케이크나 짭짤한 과자가 주는 쾌락은 순간일 뿐. 먹고 나면 속이 불편하고 피부에도 문제가 생긴다. 칩스나 쿠키, 설탕 덩어리 디저트들은 소화 기능을 떨어뜨리고 장내 박테리아 균형을 흔들어 발진이나 뾰루지를 부르는 것이다. 그렇다면 뭘 먹어야 할까? 미국 ‘야후 라이프’가 피부를 깨끗하게 만드는 세 가지 음식을 소개했다. 요거트 = 장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