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침대

밤마다 뒤척뒤척…빨리 잠들고 싶다면?

베개에 머리를 대자마자 잠이 드는 사람이 있다. 밤마다 뒤척뒤척 잠 못드는 사람에게는 이상적으로 보일지 몰라도 이는 좋은 신호가 아니다. 하버드대 의대 수면의학과 강사 레베카 로빈스는 “잘 휴식한 사람은 바로 잠들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그는 “건강한 수면을 하는 사람들은 잠에 빠지는 데 약 15분이 걸린다”라고 덧붙인다. 너무 빨리 잠에 드는 것도, 한참을 뒤척여야 겨우 잠드는 것도 바람직하지 […]

건강에 득이 될 수도 있는 악습관 3

  손톱을 깨물거나 잠시도 가만있지 못하고 꼼지락 거리는 등의 행동은 빨리 고쳐야 할 나쁜 습관으로 꼽힌다. 하지만 이런 나쁜 습관들 중에는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들도 있다.   예를 들어 끊임없이 꼼지락 거리는 습관은 가만히 오래 앉아있는 것보다 심장병과 당뇨병, 몇 가지 암을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와 관련해 ‘데일리메일’은 건강에 도움이 되는 나쁜 습관 […]

잡념 버리고 잠드는 방법 9

  피곤해 죽겠는데 잠은 오지 않는다. 잡다한 걱정이 머릿속을 꽉 채우고 있기 때문이다. 도저히 생각을 멈출 수 없는 밤.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의 ‘헬스닷컴’이 아홉 가지 방편을 소개한다.   1. 할 일을 메모하라 침대에서 뒤척일 때 사람들은 보통 과거를 생각한다. 옛날에 했던 실수, 잘못을 떠올리며 ‘이불 킥’을 하다 보면 잠은 저만치 달아나기 일쑤. 과거에서 벗어나 미래를 계획하자. […]

허리 통증 완화하는 요령 5가지

  정형외과 의사들은 “허리통증은 일반적인 것으로 피하기 힘든 것 중 하나”라고 말한다. 인구의 10명 가운데 8명은 생애 한 번 이상 허리 통증 즉, 요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여성은 자세와 허리 문제에 취약하다.   무거운 핸드백을 들고 돌아다니거나 임신해서 배가 불룩해지거나 아이들을 한쪽으로 안거나 업기 때문이다. ‘헬스닷컴’이 허리 통증을 없애고 예방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요령 5가지를 소개했다. […]

잠자리에 가져가면 안 되는 것 5가지

  수면 호르몬 분비 방해 잠자리를 최상의 휴식처로 만들려면 몇 가지 조건이 있다. 우선 실내온도가 약간 낮아야하고 어둡고 조용해야 하는 것 등이다. 이와 함께 이상적인 잠자리를 만들기 위해 금지해야 할 것들도 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가 잠자리에 가져가면 안 되는 5가지를 소개했다.       ◆휴대전화기 알람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라거나 침실에 유선전화가 없어 비상호출을 놓칠 […]

침대에 누워서 할 수 있는 간단한 운동 5

  일상이 바쁜 사람은 새벽잠을 줄이고 조깅을 한다거나 헬스장에 간다는 계획을 세우기 어렵다. 큰마음 먹고 운동계획을 세워도 부담이 커 도리어 운동과 거리가 멀어지기도 한다. 이럴 때는 실천할 수 있는 범위내 운동으로 신체활동을 늘려야 한다. 아침에 눈을 떴을 때 혹은 저녁에 샤워를 하고 난 뒤 침대에서 간단하게 5분 정도만 몸을 움직여줘도 큰 도움이 된다. 미국 건강지 <헬스>가 ‘침대 위에서 […]

유독 월요일에 ‘허리’ 더 아픈 이유는?

  쉴 때도 자주 스트레칭 해야 주말에 손 하나 까딱 하지 않고 쉬었는데도 월요일만 되면 오히려 요통, 즉 허리와 엉덩이 부위가 아프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왜 그럴까. 주중에 과도한 업무와 스트레스에 시달린 직장인들은 주말을 이용해 쌓인 피로를 풀고 싶어 한다. 이 때문에 주말에는 되도록 움직이지 않고 침대 등에 누워 낮잠을 자며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렇게 충분히 […]

당신의 ‘노화’를 촉진하는 뜻밖의 원인 5

  정크 푸드를 많이 먹거나 담배를 피우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노화가 빨리 진행되고 수명이 줄어든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장수와 관련해서는 약간의 운도 작용한다. 미국 국립노화연구소의 마리 버나드 부회장은 “장수 여부는 어느 정도 유전자에 영향을 받는다”며 “하지만 생활방식을 개선하면 노화를 늦춤으로써 장수를 누리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미국의 시사 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가 노화를 […]

당신의 베개에 도사린 역겨운 ‘미생물’ 5종

  우리가 베고 자는 베개에 생각지도 못한 균들이 서식하고 있다면?   미국 노스캘로리나 주립대학교 생물학과 롭 던 교수는 집 안의 1천 곳에 이르는 표면을 면밀히 조사해, 우리 주변에 서식하고 있지만 의식하지 못하는 미세한 생물들을 관찰했다. 그 중 특히 베개에서 미생물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미국 건강잡지 멘스헬스(Men’s Health) 온라인 판이 롭 던 교수의 조사를 인용 […]

자려고 누우면 몸이 가려운 까닭

종일 멀쩡하던 몸이 침대에 눕는 순간 가렵기 시작한다. 긁기 시작하면 끝이 없는 걸 알지만 참을 수가 없다. 왜 밤이면 몸 이곳저곳이 근질근질 가려운 걸까? 미국 ‘맨스헬스’가 전문가의 설명을 들었다. 워싱턴 대학교 의대 가려움증 연구 센터의 브라이언 김 박사는 하루 주기 리듬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추측한다. 밤이 내리면 몸 안의 몇몇 화학 물질이 너무 많아지거나 혹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