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치질_치루_치핵

팔꿈치 통증에 대처하는 방법 4

흔히 ‘테니스 엘보’라고 불리는 팔꿈치 통증은 테니스와 무관하게 발생할 수 있다. 이는 팔꿈치 바깥쪽에 찌릿찌릿 지속적 통증이 느껴지는 일반 질환을 뜻한다. 주요 원인은 손목신전근에 반복적으로 부하를 가하는 과사용으로 근육과 뼈를 연결하는 힘줄에 미세한 ‘눈물’과 통증을 유발한다. 테니스 선수들이 같은 자세로 라켓을 잡고 반복적 운동을 하면서 비슷한 통증을 겪었기 때문에 ‘테니스 엘보’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선수가 […]

노마스크 대비…치아 미백 어떻게 할까?

아직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는 사람들이 훨씬 많지만, 곧 날이 무더워지면 벗는 사람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그동안 무신경했던 피부 관리, 주름살 관리 등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데 미용 목적으로 치아 미백을 하는 사람들도 있다. 치아 미백은 착색 또는 변색된 치아를 원래보다 밝고 희게 만들어주는 것을 말한다. 평소 이를 하얗게 유지하려면 착색을 유발하는 음식인 […]

건강한 치아를 지키기 위해 먹어야 할 식품 5

환한 웃음과 밝은 미소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인상을 준다. 자신감 있는 미소를 짓기 위해서는 치아 건강을 잘 챙겨야 한다.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고 싶다면 양치질, 치실, 구강청결제의 사용과 더불어 날마다 먹는 음식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미국 과학 미디어 ‘사이테크 데일리’에서 튼튼한 치아를 관리하기 위해 먹어야 할 5가지 식품을 소개했다. 1. 요거트 = 요거트는 칼슘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

면역력 관리, 마스크 속 입안부터 시작한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야외 활동을 즐기고 운동을 통해 건강을 관리하기 좋은 계절이다. 하지만 환절기 건조한 공기와 황사, 미세먼지가 입속 유해균 증식의 원인이 된다. 그나마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어 먼지 흡입을 차단하긴 하지만 완전한 해결 방법은 아니다. 미세먼지가 구강 내 흡입되면 입속 면역력이 떨어져 유해균 증식의 원인이 되고 증식된 유해균은 입 냄새, 충치, 치주질환 등 치과 질환의 원인이 된다. […]

노인 4명 중 1명 ○○ 앓는 중, 해결책은?

노인간호학회지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노인 26%가 변비에 시달리고 있고 84세 이상은 34%로, 4명 중 1명 이상이 변비를 앓고 있다. 노인 변비는 노화로 장 활동성이 떨어져 발생하는데 간단한 생활·식 습관 변화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 침묵의 노인 변비 변비를 가벼운 ‘증상’으로 여기다간 큰일 난다. 변비도 질병으로 오래 방치하면 장폐색증으로 이어진다. 특히, 변이 장에 쌓이면 […]

철들고 사랑니 방치하면 탈 날까? 치아 건강 위해선…

흔히 사랑니는 첫사랑이 시작할 때 난다고 한다. 구강 내 제일 뒤쪽에 위치한 사랑니의 정식 명칭은 ‘제3대구치’로 보통 17~18세 전후로 해서 상하, 좌우 총 4개가 난다. 사람에 따라 개수 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아예 나지 않았거나 있어도 외부로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경희대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최병준 교수는 “사랑니는 예쁜 명칭과는 달리통증·발치의 무서움 등에 대한 이야기들로 인해 많은 […]

발병 위험 높은 ‘대장암’…육류 절대 먹으면 안 될까?

대장암은 국내에서 네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발병 위험이 그 만큼 높다는 의미다. 하지만 동시에 완치 가능성도 높은 암이다. 5년과 10년 상대 생존율(일반인과 비교 시 생존할 확률)이 각각 74.3%와 73.9%다. 진단법과 치료법이 발전하면서 생존율이 높아졌다. 하지만 생존율이 과거 대비 높아졌다고 해서 안일한 생활을 해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 서울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지원 교수는 “대장암 완치를 위해 무엇보다 […]

치질이 퇴행성 질환 아니다? 원인은 ‘이것’

말 못할 고통인데도 초기 치료가 잘 이뤄지지 않는 질병은? 바로 치질이다. 치핵, 치열, 치루 등을 포함한 항문 질환인 치질은 국내 연간 진료자 수가 6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흔하게 나타나는 국민 질환이다. 놀라운 것은 치질 발병률에서 남녀 차이가 없다는 점. 일반적으로 남성이 더 많이 경험한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작년 기준으로 치질 환자 수는 남성이 약 33만명, 여성이 […]

[카드뉴스] 진짜 커피 때문? ‘누런 이’ 만드는 주범

양치질해도 이가 누렇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색깔이 변하는 주된 원인은 플라그의 침착 때문. 플라그가 침착된 치아는 대개 노란 갈색을 띤다. 규칙적으로 커피, 차를 마시거나 담배를 피우면 치아 표면이 착색될 수 있다. 하지만 커피만 조심하면 치아를 하얗게 유지할 수 있을까? ‘한국인 선호 음식물에 대한 치아 착색지수 개발’ 논문에 따르면, 치아 착색의 주범은 커피만이 아니다. ◆ 홍차 치아 […]

잘못된 자세로 자전거 오래 타면 ‘이것’ 조심해야…

자전거 타기는 근골격계 질환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고 심폐기능 향상에도 좋다. 하지만 잘못된 자세로 자전거를 이용하거나 기존의 앓고 있는 질환을 제때 치료하지 않고 즐긴다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치질을 예로 들 수 있다. 치질은 항문 주위에서 발생하는 질환 대부분을 의미한다. 치질에는 항문이 찢어져 발생하는 치열과 항문주위에 고름과 부종이 생기는 치루, 그리고 항문 벽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