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취미

스포츠화 살 때 고려해야 할 것

과거에는 운동화 한 켤레로 모든 스포츠와 취미생활을 즐겼지만 지금은 다르다. 어떤 활동과 어떤 스포츠를 하는지에 따라 다른 신발을 사용한다. 최근 CNN 인터넷판에서 발에 맞는 신발이 필요한 이유와 운동에 적합한 신발을 고르는 법을 소개했다 우선, 발에 맞지 않는 신발은 병을 부를 수 있다. 무지외반증, 발가락이 변형되는 해머토우, 족저근막염, 내향성 발톱 등을 예방하려면 발에 잘 맞는 신발을 […]

익숙한 일 No, 낯선 활동이 ‘건강한 뇌’ 만든다

나이가 들어도 뇌를 자극하는 활동은 지속해야 한다. 운동이나 그림, 악기를 배워도 좋고 책을 읽거나 퍼즐과 같은 게임을 해도 좋다. 이는 뇌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방법이다. 단, 편안한 활동, 이미 잘하는 활동, 익숙해진 활동 등은 뇌에 큰 자극이 안 된다. 국제학술지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퀼트와 같은 바느질, 디지털사진 등 익숙하지 않은 활동을 3개월간 새롭게 배운 […]

식단 말고… 다이어트 방해하는 숨은 장애는?

  체중을 조절할 땐 운동, 음식 칼로리, 조리법, 섭취량 등 측정이 가능한 실체를 기준으로 진행한다. 그런데 눈에 보이지 않아 간과하기 쉬운 부분도 있다. 감정의 영향을 받아 체중이 변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미국 비영리 병원 네트워크 ‘올랜드 헬스’가 실험참가자 1005명을 대상으로 체중 감량 시 장애물이 되는 요인에 대해 물었다. 그 결과, 실험참가자의 31%가 체중 감량을 극복하기 가장 어려운 문제로 운동부족을 […]

이별 후 상처를 극복하는 방법 4

  이별은 쉽지 않다. 관계를 끝내는 것은 엄청나게 충격적인 것이다. 하지만 이별은 또한 새로운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이때야말로 당신 자신에 대해 발견할 뿐만 아니라 다음 관계에서 당신이 진정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은 마음이 쓰리고 화가 나고 외롭지만 이런 고통은 언젠가는 끝난다.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이별의 상처를 치유하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방법 […]

건강하게 오래 사는 사람들의 생활 습관 9

지구촌에서 가장 오래, 가장 건강하게 사는 사람들이 거주하는 지역을 흔히 ‘블루존’(blue zone)이라고 한다. 이는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지원을 받아 세계의 장수 마을을 연구한 댄 뷰트너 박사가 처음 사용한 단어다. 그는 자신의 책에서 이탈리아 사르디니아, 그리스 이카리아, 일본 오키나와, 미국 캘리포니아 로마 린다, 코스타리카 니코야를 블루존으로 지목했다. 블루존에 사는 사람들은 어떻게 건강과 장수를 누리게 된 것일까. 블루존 […]

예술 활동이 청소년 비행 줄여준다 (연구)

예술 및 문화 활동을 하는 청소년은 반사회적이고 범죄적인 행동을 할 가능성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과 미국 플로리다대학교 연구진은 미국에 거주하는 십대 청소년 2만 5천여 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학교 동아리, 합창단, 교외 미술 수업 참여에서부터 박물관과 콘서트 관람, 독서 여부까지 다양한 요인을 토대로 예술 활동에 대한 전반적인 참여도를 측정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

취미도 레트로 열풍, 온 가족 함께 즐기는 집콕 취미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춥겠다. 낮 기온이 10도 내외로 올라 일교차가 10~15도로 매우 클 전망이다. 옷차림에 신경 쓰고 환절기 건강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0~7도, 낮 최고기온은 8~14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편의점부터 작은 가게까지 “포켓몬 빵 품절”이란 문구가 붙어있다. 1990년대 학생들이 용돈을 쪼개 빵을 샀다면, MZ세대가 성장해 월급으로 빵 사재기 중이다. 행복했던 어린 […]

오후 활력 높이기 위한 점심시간 활용법 9

몸은 나른하고 머리 속이 흐리멍텅하다. 일이 하기 싫어지고 괜스레 짜증이 난다. 이른바 ‘오후의 슬럼프’를 가리키는 증상이다. 이럴 때 많은 이들이 커피를 찾지만 과학적 관점에서 에너지와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이 있다. 대표적으로 점심시간을 최대한 활용하면 오후 시간이 즐거울 수 있다. 점심에 무엇을 먹느냐도 중요하지만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미국 애리조나주립대 경영대학원 블레이크 애쉬포스 교수는 “점심 시간은 단순히 연료 […]

치매와 단순 노화 증상 구별법 8

  자꾸 잊는 일이 잦아진다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의 일부분일 수도 있고 알츠하이머병의 초기징후일 수도 있다.   치매를 일으키는 대표적 퇴행성 뇌질환인 알츠하이머는 65세 이상 인구에게서 주로 나타나는데, 한 번 발생하면 되돌리기 어려운 질병이다. 하지만 자주 망각하는 현상을 보인다고 해서 모두 치매는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우울증, 약물 부작용, 알코올 남용, 비타민B12 부족, 갑상선(갑상샘)기능저하증, 사별이나 은퇴로 인한 걱정이나 스트레스 등도 기억력 […]

‘젊은 뇌’ 유지하는 습관 7

  노인뿐만 아니라 중년들이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이 뇌의 노화일 것이다. 어느 순간 기억력이 감퇴하고 건망증이 깊어지면 “치매 아닐까?” 무서운 생각이 든다. 운동, 음식 조절로 신체가 건강해도 뇌에 문제가 있으면 아무 소용이 없다. 오히려 건강한 육체가 짐이 될 뿐이다. 자식에게 부담이 되지 않을까.., 조금이라도 뇌를 젊게 유지하는 방법은 없을까? 세상을 떠날 때까지 맑은 정신을 유지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