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출혈

코피가 자주 나고 멈추지 않는다면?

지혈이 잘 되지 않고 작은 자극에도 쉽게 피가 나는 것을 출혈성 경향이라 한다. 일반적으로 출혈성 경향이 있으면 평소 멍이 잘 들고 코피가 잘 나고 멎지 않거나 외상 후에는 출혈이 잘 지혈되지 않는다. 여성의 경우 월경 과다가 일어나기도 한다. 이러한 출혈성 경향의 원인은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혈관이 약해지는 경우, 혈소판의 숫자나 기능이 떨어지는 경우, […]

임플란트 해야 되는데…항혈전제 복용 중단해야 할까?

임플란트 치료를 권고 받은 60대 남성 J씨는 임플란트를 하고 나면 지혈이 어려울까봐 고민이다. 심장질환을 치료한 이후 피를 맑게 해주는 항혈전제를 복용 중이기 때문이다. 임플란트 시술 중에 출혈이 많이 생길까봐 약을 중단할까도 생각했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심장도 걱정이다. 위 사례자가 복용하고 있는 항혈전제는 피를 맑게 해주는 약으로, 혈관에 혈전이 생겨 치명적인 결과를 유발하지 않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

아스피린 장복, 간암 위험 ↓(연구)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간암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탈리아 밀라노 대학교 연구진은 113편의 논문에서 관련 데이터를 추출했다. 그를 분석한 결과 규칙적으로 아스피린을 먹는 사람은 간암 외에도 위암, 식도암, 담낭암, 췌장암 등 소화기와 관련한 암에 걸릴 확률이 뚜렷하게 낮아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40세에서 75세 사이의 성인이 매일 아스피린을 먹을 경우 간암이나 담낭암에 걸릴 위험은 38%, 직장암은 […]

중국서 ‘한타바이러스’로 1명 숨져…설치류 통해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한타바이러스’로 인해 1명이 숨졌다. 25일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윈난(雲南)성 출신의 노동자 톈(田)모씨는 버스로 일터가 있는 산둥(山東)성으로 가는 길에 지난 23일 산시(山西)성을 지나다가 사망했다. 사후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 양성 판정을 받은 톈씨는 코로나19에는 음성 반응이 나왔다. 현재 톈씨와 함께 버스에 탔던 사람들 중 발열 증세를 […]

코를 쥐고 기다릴 것… 코피 대처법

코피가 주르륵 흐르면 반사적으로 고개를 젖히게 된다. 하지만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다. 피가 목 뒤로 넘어가 기도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코피가 터졌을 때의 대응 방법을 소개했다. 코에 있는 혈관이 터지면 코피가 나게 된다. 그렇다면 혈관이 터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코를 심하게 파거나, 너무 세게 풀거나, 재채기를 격하게 […]

화장실서 장시간 스마트폰 보는 습관, ‘치핵’ 유발할 수 있다

치핵이란 항문에 생기는 덩어리란 뜻으로 크게 내치핵과 외치핵으로 나뉘는데 항문 안쪽에 생겨 항문관 내외로 돌출된 것을 내치핵, 항문개구부 밖의 피부로 덮인 부위에서 나타나는 것을 외치핵이라 부른다. 많은 수의 환자에서는 내치핵이 외부로 돌출되어 있어 외치핵으로 생각을 하지만 실제로는 돌출된 내치핵이다. 내치핵이 대체로 통증이 없는 반면, 외치핵은 대개 통증이 심한 특징이 있다. 외치핵에는 출혈이 아니라 혈관 속에서 […]

강형욱 “아이 문 폭스테리어, 안락사해야”…개에게 물렸을 때 응급처치법은?

최근 경기도 용인에서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아를 무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문제의 폭스테리어에 대해 “안락사 시키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전했다. 강씨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듬TV’를 통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면서 “이 개를 놓치면 분명히 아이를 (또다시) 사냥할 것이다. 사냥의 끝은 죽이는 것”이라고 […]

폭스테리어에 물려 끌려간 35개월 여아…개에게 물렸을 때는 어떻게?

35개월 된 여아가 폭스테리어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여아를 문 개는 이전에도 여러 차례 사람을 물었지만, 사고 당일에도 입마개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3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35개월 여아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는 12kg짜리 폭스테리어에게 허벅지를 물렸다. 아파트 복도에서 여아를 마주친 폭스테리어가 말릴 틈도 없이 여아에게 달려든 것.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