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추석

쌓여있는 추석 선물, 고기와 과일 오래 먹으려면?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고 낮 동안 가끔 구름이 많은 곳이 있겠다. 남해안에는 밤에 한때 비가 내릴 전망이다. 강원 산지에는 동풍에 의해 낮은 구름이 끼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8~23도, 낮 최고기온은 27~32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모든 선물은 반가운 법이지만, 명절에 많은 양의 신선 식품이 선물로 들어오면 걱정이 앞선다. […]

추석 때 찐 살, ○○일 안에 빼야 쉽게 빠진다?

    서울과 인천, 경기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전국이 흐릴 전망이다. 서해와 남해, 제주도 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 치는 곳이 있겠고 안개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하자. 당분간 일교차가 10~15도 내외로 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28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3년 만에 얼굴을 마주한 추석 연휴가 끝났다. […]

먹어도 걱정없이… 부기 빼는 명절 식품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아침 기온은 17~22도로 평년 기온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고, 낮 기온은 23~28도로 예상된다. 충청권 남부와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비소식이 있다. ☞오늘의 건강=명절 음식은 열량이 높고 나트륨이 많이 들어 있다. 추석 내내 이런 음식을 먹다 보면 몸이 개운치 않고 살이 찌는 느낌을 가질 수 있다. 연휴가 끝나면 […]

추석연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감소추세

    1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2만 8214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수는 5일 9만 9822명, 6일 8만 5540명, 7일 7만 2646명, 8일 6만 9410명, 9일 4만 2724명, 10일 2만 8214명으로 감소추세다. 하지만 위중증과 사망자 수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532명으로 전날(525명)보다 7명 늘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47명으로 전날(48명)보다 1명 줄었다. 사망자는 80세 […]

동시에 먹지 말아야 할 영양제 6

추석 명절 비타민과 같은 영양제 선물을 받은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평소 부족한 영양성분을 영양제로 보충하는 것은 좋지만, 기왕이면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도록 현명하게 복용하는 것이 좋겠다. 식단만으로 메우기 어려운 ‘영양 공백’을 양양제로 채우되, 같이 먹지 말아야 할 비타민과 미네랄 제제들이 있으니 이들을 함께 섭취하지 않도록 한다.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영양성분을 함께 섭취하면 흡수율이 떨어지거나, […]

장시간 운전, 고스톱… 추석 허리통증 해소법

  추석 연휴에 허리 통증을 경험한 사람이 많을 것이다. 장시간 운전을 한데다 방바닥에 앉아 술잔을 기울이거나 화투를 친 사람들 중에 특히 그렇다. 운전이나 고스톱은 허리에 부담을 주는 자세를 취하기 쉽다. 특히 연휴 내내 운동을 하지 않고 실내에서 음식이나 놀이를 즐겼다면 허리 건강에 적신호가 켜질 수 있다.   추석 연휴 때 갑자기 허리가 아플 때는 종이컵에 물을 넣어 냉동실에서 얼린 다음 허리에 문지르면 통증이 가라앉는다. […]

한가위 과한 음복, 당뇨환자 저혈당 초래

  추석 차례상에 제주가 빠질 수 없다. 후손들은 차례 뒤 둘러앉아 조상의 은덕을 기리며 음복한다. 이 정겨운 명절 풍경에서 당뇨병 환자들은 빠져야 할까. 그럴 필요까진 없다. 전문의들도 한두 잔 정도는 괜찮다고 말한다.   문제는 과음이다. 한두 잔을 넘어서면 저혈당의 위험이 높아진다. 알코올이 간에서 포도당 생성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저혈당이 생기면 오히려 탄수화물인 당분을 섭취해 혈당을 높여야 한다. 당뇨병이 고혈당의 문제라면, 저혈당은 당뇨병의 흔한 합병증이다.   […]

칼로리를 알면 먹기 겁나는 추석 음식

  가을이 수확의 계절인 만큼, 추석 명절음식은 다채롭고 풍요롭다. 하지만 명절음식은 대부분 기름을 많이 사용해서 볶고 지지고 튀기는 고칼로리 음식들이다. 추석 명절음식의 엄청난 칼로리를 알면 먹기 겁난다. 칼로리를 하나하나 계산하기는 어렵지만, 알고 나면 전처럼 많이 먹기는 힘들 것이다. 매번 명절 후 ‘급찐살’로 후회한다면, 명절음식의 칼로리에 주목하자.   송편 추석 대표 음식 송편은 안에 넣는 소의 […]

명절 선물 영양제, 섭취법이 궁금하다면

추석 명절이다. 한 해의 감사 인사로 각종 선물이 오간다. 다양한 선물 중 활용 전에 꼼꼼히 사용법을 확인해야 하는 선물이 있다. 바로 ‘건강기능식품’으로 대표되는 영양제다. 식품을 먹기 편하게 가공한 양배추즙 등의 일반식품은 섭취법이나 제품의 구성이 간단하지만, 건강기능식품은 기능 성분의 함량을 고려해 하루의 안전한 섭취량이 결정되므로 반드시 정해진 방법대로 먹어야 한다. 또한, 2개 이상의 영양제를 선물 받았다면 겹치는 성분은 없는지, 함량은 안전한지 등을 살펴야 한다. 명절 선물 영양제 섭취법, 어떻게 확인하면 될까? ◆ 건강기능식품의 모든 정보는 제품의 포장에서 확인 가능 건강기능식품의 모든 정보는 제품의 포장에서 확인 가능하다. 제품의 박스나 병의 라벨에 정보를 다 표시할 수 없다면, 내부에 작은 설명서를 추가한다. 따라서 명절 선물 영양제를 안전하게 섭취하려면 라벨이나 제품 설명서를 꼼꼼하게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 꼭 살펴야 하는 정보는 ‘원료명 및 함량’, ‘섭취량 및 섭취방법’ 그리고 ‘영양기능정보’다. ‘원료명 및 함량’은 이 제품에 함유된 거의 모든 원료가 표시되므로, 본인이 평소 알레르기가 있는 성분이 들어있진 않은 지 확인할 수 있다. ‘섭취량 및 섭취 방법’은 해당 제품에 표시된 기능을 얻기 위해 먹어야 하는 제품의 양이 적혀있다. 섭취법을 설정할 때는 섭취 편의성을 주되게 고려한다. 예를 들어, 하루 2캡슐 또는 2포 섭취해야 하는 제품들은 대개 ‘1일 2회, 1회 1캡슐’ 또는 ‘1일 2회, 1회 1포’로 표시한다. 그럼, 이렇게 표시된 제품을 한 번에 2캡슐 또는 2포 섭취해도 될까? 안타깝지만, 이 부분은 판매사에 한 번 더 확인이 필요하다. 간혹 함량이 높아 위장장애 발생을 줄이기 위함이나 흡수율을 고려해 섭취법을 정하기도 한다. ‘영양기능정보’는 하루 섭취량에 포함된 기능 성분의 함량과 기능성 내용이 표시된다. 여기에 표시된 원료를 ‘주원료’ 또는 ‘주성분’이라 한다. 그럼, ‘원료명 및 함량’에 표시되었지만 ‘영양기능정보’에 관련 내용이 없는 원료는 무엇일까? 이 원료들을 통틀어 ‘부원료’라 한다. 부원료는 어떤 역할을 할까? ◆ 정확한 부원료 함량 확인 어렵다면 명확한 기능 보장 어려워 건강기능식품의 기능성은 단일 원료로서 특정 섭취량을 먹었을 때 입증된 내용만 표시된다. 예를 들어, 하루 섭취량에 관절건강 원료 엠에스엠(MSM)이 1,500 mg 이상 함유되면 관절 및 연골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의 기능성이 표시되지만, 1,000 mg 함유되면 이 기능성을 표시할 수 없다. 비타민과 미네랄도 이와 같은 함량 규정이 있다. 예를 들어, 하루 섭취량에 마그네슘은 94.5 mg, 칼슘은 210 mg 이상 들어가야 영양기능정보에 기능성 내용을 표시할 수 있다. 즉, 원료명 및 함량에는 표시되나 영양기능정보에 없다면 해당 원료의 함량이 기능성을 나타낼 만큼 충분하지 않다는 뜻이다. 그럼 부원료는 아예 도움이 안 될까? 이 부분은 논란이 있다. 다수의 건강기능식품은 ‘단일 성분’ 섭취 결과로 기능성을 허가받지만, 복합 성분의 ‘시너지’ 효과도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관절건강 원료인 ‘보스웰리아추출물등복합물’이나 갱년기 건강 원료인 ‘백수오등복합추출물’은 복합 성분으로 기능성을 허가받았다. 그러나 모든 복합 원료를 인체적용시험 하긴 쉽지 않아, 다수의 제품은 단일 성분 연구 결과를 조합해 성분을 배합한다. 이럴 땐 대개 부원료 함량을 온라인 판매처 상세페이지나 Q&A 또는 제품의 라벨에 별도 표시함으로써 부원료 함량이 의미 있음을 광고한다. 국내의 건강기능식품 표시 규정이 해외와 달라 직구 상품처럼 원료의 함량을 자유롭게 표시할 수 없어 택한 차선책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부원료 함량을 확인할 수 있다면 다행이지만, 명확한 함량을 확인하기 어려운 경우가 더 많다. 따라서 정확한 부원료 함량 확인이 어렵다면 해당 성분은 ‘건강에 좋은 원료’ 정도로 이해하고 활용하길 권한다. ◆ 유용한 기능성분 함량이 불확실한 ‘건강식품’ 양배추즙, 도라지즙, 배즙, 흑염소즙 등의 건강식품은 유용한 기능을 나타내는 함량이 불확실하다. 그래서 제품 정보에 건강기능식품처럼 특별한 기능성이 표시되지 않는다. 이런 이유로 건강식품은 해당 제조사가 원료의 함량을 얼마나 넣었는가에 따라 섭취 후 반응이 다르다. 또한,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들이 섭취했을 때 상호작용이나 간 또는 신장 기능이 나쁜 사람들이 섭취했을 때 반응을 예측하기도 어렵다. 따라서 여러 가지 약물을 복용하거나 간 또는 신장 관련 문제로 치료받고 있다면 전문가와 상의 후 ‘건강식품’ 섭취 여부를 결정하는 게 안전하다.

한가위 연휴에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려면

  추석은 그 어느 명절보다 따뜻하고 정겹다. 친인척끼리 모여 오랫동안 나누지 못한 정을 나누고 덕담도 주고 받고 놀기도 한다. 모두 이처럼 정답고 화목한 시간을 보내지는 않는다. 시작은 온화하고 정겹지만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다툼이 일어나기도 한다. 가족이나 친척은 그 누구보다 가까워 다투기도 쉽고 곧잘 화풀이 대상이 되기도 한다.   추석날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인 자리, 어떻게 하면 상대방과 관계를 불편하거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