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체지방

먹어도 안찌는 사람… “세트 포인트가 달라”

  우리 주변에 음식을 많이 먹는데도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사람이 있다. 식사량을 조절해도 좀처럼 살이 빠지지 않는 사람들이 부러운 눈길을 줄만하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 것일까? 정말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 있는 것일까?   우리의 몸은 안정을 위해 일정한 상태로 유지하려는 성향이 있다. 이를 항상성이라고 한다. 우선 체온을 보자. 사람의 평균 체온은 36.5℃로 거의 이 수준을 유지한다. 여기에서 큰 변화가 있으면 […]

벌써?… 아이들의 사춘기가 빨라지는 원인 4가지

  호르몬, 비만 등 영향 아이들이 조숙해지고 있다. 나이에 비해 정신적, 육체적으로 발달이 빠른 아이들이 증가하면서 사춘기가 빨리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사춘기시작 메커니즘은 아직 충분히 밝혀져 있지 않다.   소아기에는 성적 분화와 시상하부-뇌하수체-성선축이 정지 상태에 있다가 사춘기가 되면 다시 이 축이 활성화가 되는 과정을 통해 이루어진다. 여성의 경우 뇌에 있는 시상하부와 뇌하수체의 축이 활성화되면 그 신호가 난소로 전달되고 난소에서 여성호르몬을 분비하게 되면서 2차 성징이 […]

비만 부르는 뜻밖의 원인 10가지

    뱃살이 약간 나온 정도가 아니라 ‘비만’이란 말까지 들으면 상황은 심각해진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일 뿐 아니라 개인의 이미지까지 확 떨어뜨린다. 이로 인한 스트레스가 다시 살을 찌우는 악순환의 연속인 것이다.   그렇다면 비만이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다양한 요인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90%는 ‘많이 먹어서’ 생긴다. 간단히 얘기해 음식으로 섭취한 에너지를 다 쓰고 몸속에 남기면 살이 찌는 것이다. 비만 전공 의사들의 학회인 […]

여성이 남성보다 살 빼기 어렵다?

부분적으로 사실이다.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에 따르면 남성의 근육 조직이 더 활동적인 덕분에 같은 운동을 해도 남성은 여성보다 더 많은 칼로리를 태운다. 바꿔 말하면 섭취 열량을 똑같이 줄였을 때 남성 쪽의 감량이 더 크다. 성호르몬의 작용도 차이를 만든다. 여성의 몸은 임신에 대비해 체지방이 남성보다 11%가량 더 많다. 여성이 남성보다 적은 열량을 섭취해도 더 높은 체지방률을 […]

저녁 시간 최대한 당길수록 체지방 잘 빠진다

    식사시간을 제한하는 다이어트법이 유행하고 있다. 6시간 안에 하루 식사를 모두 마치는 방법, 오후 2시 이후로는 식사를 하지 않는 방법, 하루 한 끼만 먹는 방법들이다. 유행하는 다이어트를 무조건 쫓는 건 바람직하다고 보긴 어렵지만 짧은 시간 안에 식사를 마치는 이 같은 방법이 어느 정도 과학적 일리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굳이 6시간 내에 모든 식사를 마칠 필요까진 없지만 가급적 저녁은 일찍 먹는 […]

뚱뚱한 사람 술 많이 마시면, 암 위험 60% 더 높아 (연구)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 특히 체지방률이 높은 사람이 음주를 할 경우 술과 관련된 암에 걸릴 위험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연구진은 40세~69세 영국 성인 40만 명의 데이터를 가지고 12년 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이 술과 관련된 암에 걸렸는지 조사한 결과를 최근 유럽 비만학회(ECO; European Congress on Obesity)에서 발표했다. 현재 영국에서 권고하는 음주 가이드라인은 일주일에 […]

체지방 태우는 뜻밖의 음식 5

체지방을 태우는 데 운동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다. 다만 몇 가지 음식은 신진대사를 활발히 하고, 포만감을 오래 유지함으로써 체지방을 태우거나 다른 음식을 덜먹게 돕는다.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그런 음식을 추렸다. ◆ 살코기 = 기름기가 적은 부위의 고기는 뱃살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닭 가슴살, 돼지 안심 등은 단백질이 풍부하여 소화할 때 많은 열량을 소모한다. […]

퍼즐 같은 몸… 신진대사 촉진하려면? 

  몸무게를 줄이는 공식은 단순하다. 얻은 칼로리보다 잃은 칼로리가 많으면 된다. 하지만 막상 실천해보면 이 같은 원리는 생각처럼 단순하게 돌아가지 않는다.   직소퍼즐(그림조각 맞추기)처럼 많은 조각이 들어맞아야 성공할 수 있다. 식단도 신경 써야 하고 활동량에도 관심을 둬야 하며 신진대사의 변화도 관찰해야 하는 등 많은 요소들이 이에 관여한다.   이 중 신진대사는 체내 세포에서 일어나는 각종 화학반응에 대한 두루뭉술한 표현이라고 볼 […]

날씬하지만 ‘비만’일 가능성 4가지

  몸무게가 정상범주에 들더라도 비만일 수 있다. 체중계는 인체 내부 상황까지 살피지 못한다. 체질량지수(BMI)가 정상이어도 식습관이 나쁘고 운동량이 적다면 과체중이나 비만인 사람보다 몸 상태가 나쁠 수 있다는 의미다.   정상체중이지만 체지방이 많으면 ‘정상체중 비만’이라고 부른다. 마찬가지 관점에서 저체중인 사람은 ‘마른 비만’이 될 수 있다. 지난 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정상체중인 사람 4명 중 1명이 이 같은 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 […]

유방암 환자들이 피해야 할 음식은?

최근 서구화된 고지방, 고칼로리 음식 섭취가 많아지면서 비만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변화된 식습관은 여러 암의 발병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잘못된 식습관으로 쌓인 복부지방은 체내 인슐린 농도를 증가시키고 에스트로겐 생성을 촉진해 유방암 위험요소로 작용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갑상선암을 제치고 유방암이 여성암 발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그나마 유방암은 2기 이내에 발견하면 치료 예후가 좋아 5년 생존율이 90%가 넘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