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체지방률

“이상적인 체중이란 없다”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의 목표는 하나다. 바로 체중 감량이다. 물론 과하게 몸무게가 많이 나간다면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을 뿐 아니라 건강상 문제가 있을 확률도 높다. 하지만 각 개인에게 딱 맞는 ‘이상적인 체중’이란 없다. 몸무게보단 건강 상태, 식습관, 활동량 등을 체크하는 것이 보다 바람직한 다이어트 방법이다.   체중계를 매일 쳐다보며 숫자가 마법처럼 줄어들 것이라고 희망하면 행복감은 줄어들고 우울감은 치솟는다. 자신이 목표한 […]

남성이 여성보다 체중 감량에 유리한 이유 5가지

  체중을 감량할 땐 남성이 여성보다 노력 대비 좋은 결과물을 낸다. 이는 남성이 체중을 조절하기 유리한 신체조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일까, 아니면 일종의 착시효과일까. 기존 연구들을 종합해보면 두 가지 모두 일리가 있다. 남성은 살빼기에 유리한 육체적 조건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살이 빠진 것처럼 보이는 착시현상 덕도 본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그 이유를 크게 5가지로 설명했다.       ◆ 지방 […]

뚱뚱해 보여도 건강체중… 몸무게 판별법 4

  연구에 따르면, 체질량지수(BMI)에 의해 과체중이나 비만 판정을 받은 미국인 5400여만 명이 사실은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BMI는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으로 지난 160년간 비만 여부를 판단하는 주요 기준으로 사용되어 왔다. BMI는 저체중(18.5 미만), 정상 체중(18.5~22.9), 과체중(23~25), 비만(25 이상)으로 분류된다.   그런데 여러 연구 결과, 이 BMI가 건강 체중 여부를 판단하는 데에 완벽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난 것이다. 그렇다면 자신의 건강 […]

건강상태, ‘체형’만 보면 알 수 있다?

  허리둘레는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알려주는 지표다. 굳이 체중을 재지 않아도 체형만으로도 건강한지 아닌지 유추할 수 있단 것이다. 배와 허리가 불룩해 몸통이 두둑한 체형은 건강에 가장 해로운 체형이다.   여성은 35인치, 남성은 40인치 이상의 허리둘레를 가졌다면 비만으로 발생할 수 있는 제2형 당뇨, 고혈압,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등 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허리둘레가 길다는 건 곧 체내지방이 많다는 […]

성공적인 다이어트… 자세 교정, 속근육 강화 먼저

  날이 추워지면서 다이어트를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건강을 위해, 또 돌아오는 내년 여름을 대비해 다이어트는 미루기보다 지금 당장 시작하는 편이 좋다.   심지어 마른 비만도 다이어트가 필요하다. 다이어트는 곧 ‘몸무게 줄이기’라고 인식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체중이 적게 나가도 체지방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마른 비만’이라면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 특히 마른 비만은 복부로 체지방이 몰리고 근육이 적어 […]

굶는 다이어트가 ‘마른 비만’ 부른다

  20대 여성 김 씨는 주로 굶는 다이어트를 해왔다. 식사량을 줄여 빠르게 체중을 감량했고, 목표치를 달성해 ‘인바디’를 받았다. 그 결과, 김 씨는 복부비만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김 씨의 복부비만은 마른 체형의 사람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마른 비만’이다. 마른 비만은 의학적 용어는 아니지만, 체중이 정상임에도 체지방률이 정상보다 높은 상태를 이르는 말이다. 정상 체중의 약 30%가 […]

다이어트, 굶으면 무조건 실패한다

[다이어트 절대 비법 ②] 왜 단백질인가?       다이어트가 항상 실패하는 데는 ‘요요 현상’이 한 몫 합니다. 죽어라 굶고 힘들게 운동을 해서 겨우 살을 뺐다. 계속 그렇게 살 수는 없다. 그래서 체중이 몇 킬로그램 빠지면 어쩔 수 없이 음식의 유혹에 넘어간다. 그럼, 순식간에 살을 빼기 전 체중으로 돌아온다. 심지어 조금 방심하면서 폭식을 몇 번 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