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청년_20대_30대_2030

남성성 상징 ‘테스토스테론’에 대한 진실 6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스테로이드 계열의 유기화합물로 주로 남성의 고환에서 생산된다. 신체 전반의 건강, 의식, 욕망, 정신 상태를 조절하는 중요한 호르몬으로 남성다움과 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남성의 평균 테스토스테론 농도는 20, 30대 젊은 남성은 350~800ng/dl 정도, 40세 이상은 450ng/dl 정도다. 농도는 대략 30대 중반부터 1년에 1%씩 줄어들기 시작한다. 50, 60대 남성은 젊은 남성의 최저치인 350ng/dl 밑으로 떨어지기도 […]

치매 위험 알리는 신호…그리고 예방에 도움 되는 두뇌식품 5

나이가 들수록 생각의 속도가 느려지는 이유 중 하나는 뇌가 30대부터 줄어들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어떤 증상은 그저 나이 탓으로 넘겨선 안 된다. 치매를 알리는 신호일 수 있어서이다. 점점 쇠퇴해가는 뇌 건강을 지키려면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수면, 휴식, 스트레스 관리 등에 신경을 써야 한다. 여기에 건강한 식습관도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 메디컬뉴스투데이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치매 위험 […]

사고로 뇌사.. 32세 청춘 여섯 생명 살리고 떠나다

  “평소 축구를 즐기며 건강하던 동생이 살아날 가능성이 1%도 없다니…” 가족이 갑작스러운 사고로 뇌사상태가 되면 하늘이 무너져 내리는 느낌일 것이다. 32세 청년의 가족들은 사랑하는 동생이 ‘영원히 사는’ 법을 선택했다. 그의 장기가 다른 사람을 살리고 다시 숨 쉬는 것을 기대한 것이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21일 고 우상명(32)씨가 심장, 간장, 신장(좌)·췌장, 신장(우), 안구(좌), 안구(우)를 기증해 6명을 살리고 하늘의 […]

월경통·성교통·배변통엔 ‘자궁내막증’ 의심

최근 5년간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의 선조직과 기질이 자궁이 아닌 다른 부위의 조직에 붙어 증식하는 질환이다. 유전적, 면역학적, 환경적 요인 등에 의해 가임 가능 시기에 발생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의하면 2016~2020년 자궁내막증으로 진료를 받은 여성은 연평균 10.3% 늘어났다. 2016년 10만 4689명에서 2020년 15만 5183명으로 5년간 48.2% 증가했다. 2020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보면 40대가 […]

“입국은 민폐지” 원숭이두창 자진신고자에 비난 화살

“저 사람 독일에서 뭐하다 온 거죠?” “원숭이두창 감염자, 강력 처벌해주세요.”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확진자를 비난하는 댓글이 쏟아졌다. 내국인 A씨는 21일 오후 4시쯤 입국해 의심 증상을 곧바로 신고했다. 질병관리청은 PCR 검사와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진행해 A씨가 원숭이두창 양성임을 확인했다. 방역당국은 A씨와 같은 항공편으로 입국한 승객 중 A씨의 앞뒤 대각선에 앉았던 8명을 중위험군으로, 다른 […]

다시 보는 원숭이두창 … 긴 잠복기가 확산 차단 걸림돌

  세계 41개국에서 3000명이 넘는 환자가 나온 원숭이두창이 국내에도 들어왔다. 공기 전파 가능성이 낮아 코로나19처럼 크게 유행할 가능성은 낮지만,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완전히 차단하기 어려워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독일에서 입국해 의심 증상을 자진신고한 30대 내국인 A씨가 원숭이두창 확진자로 확인됐다. A씨는 입국 전인 18일 두통 증상이 있었고, […]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 정부, 방역 강화

  감염병인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가 나왔다.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단계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22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21일 오후 4시쯤 독일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스스로 의심증상을 신고한 내국인 A씨가 원숭이두창 확진자로 확인됐다. 30대 내국인인 A씨는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이 있었으며 입국 당시 인후통, 무력감, 피부병변을 보였다. 입국 직후 의심증상 신고 후 곧바로 […]

“간병살인, 동반자살 줄려면 ‘말기 돌봄’ 지원이 우선”

말기환자가 의사의 도움을 받아 스스로 생을 마감하는 것을 ‘의사 조력 자살’이라고 한다. 최근 의사 조력 자살을 허용하자는 법안이 발의되면서, 일부 전문가들이 우려를 표하고 있다. ‘존엄한 죽음’을 맞는 방법을 논하기 전에, ‘존엄한 돌봄’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15일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12명은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이 법안은 의사 […]

살 빼는 운동법 따로 있다?

    운동하면 입맛이 좋아진다. 덕분에 잘 먹고, 그 결과 체중이 늘어난다. 살 빼려고 운동하는 사람에겐 낭패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운동 강도를 높이면 식욕을 줄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와 베일러대 등 연구진은 생쥐를 대상으로 운동할 때 분비되는 물질 수천 가지를 분석했다. 그 가운데 젖산과 필수 아미노산인 페닐알라닌이 결합한 물질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

20세는 올빼미, 40세는 코끼리, 은퇴 후는 나무늘보

사람은 평생에 거쳐 어떤 수면 패턴을 갖게 될까? 사람마다 다르지만 공통된 패턴을 발견할 수도 있다. 미국인의 경우 20세는 새벽까지 깨어 있는 올빼미, 40세는 가장 잠을 덜 자는 코끼리, 은퇴 이후는 가장 많이 자는 나무늘보로 조사됐다. 지난달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발표된 미국 조지아 의과대학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가 1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는 2011년~2014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