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천식

코로나로 오해받는 기관지 질환, 건강 증진하는 식재료 5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몸에도 변화가 생긴다. 메마른 목에선 마른기침이 끊이지 않고 맑은 콧물은 멈출 기미가 안 보인다. 요즘 같은 때 기관지 질환은 코로나19로 오해받기 쉽다. 기관지 염증은  폐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평소 관리가 필요하다. 큰 일교차를 대비해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습관을 들이고, 기침이나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을 땐 스카프로 목을 따뜻하게 […]

아토피 치료제 ‘듀피젠트’, 어린이 식도염도 정복

사노피와 리제네론의 아토피 치료제 ‘듀피젠트’가 어린이 호산구 식도염(EoE)에서 첫번째 치료제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성인 호산구 식도염 치료제 승인에 이어, 어린이 식도염 치료제로서도 임상 3상에서 유의미한 데이터 결과를 얻으면서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 사노피는 12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3상 시험에서 듀피젠트 저용량을 복용한 호산구 식도염 어린이 58%가 상당한  증상 완화 효과를 보였다고 최근 […]

지금이 제일 맛있어! 10월 제철 음식

  가을은 먹거리가 풍성해 살찌기 쉬운 계절로 식단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제철 음식에는 영양소가 풍부할 뿐 아니라 맛도 좋아 건강식으로 조리하기 안성맞춤이다. 10월에 가장 맛있는 제철 음식은 무엇이 있을까? ◆ 굴 굴은 단백질이 풍부하고 열량은 낮아 ‘바다의 우유’로 불린다.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해 피로 개선을 돕고 아연이 남성 호르몬 분비와 면역력도 증진한다. 특히, 칼륨이 체내 […]

바꿔야 할 잘못된 샤워 습관

매일 아침 일어나자마자, 혹은 잠자리에 들기 전에  샤워를 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일상적이고 습관적인 행동이기도 하다. 특히 야외 활동이 많은 가을철엔 더 자주 몸을 씻게 된다. 대개 무심코 하는 샤워가 피부를 상하게 할 수 있다. 잘못된 샤워 습관 여섯 가지를 살펴보자. 1. 너무 차갑거나 뜨거운 온도로 씻기 미국 뉴욕 마운트 시나이 아이컨 의대 피부과 의사인 […]

항염증 음식 필요한 이유…염증 퇴치 식품은?

매일 먹는 음식은 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특히 먹는 음식에 따라 체내 염증이 줄어들기도 하고 늘어나기도 한다. 급성 염증은 대체로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염증이 장기적으로 분비되는 만성 염증이 됐을 땐 정상적인 면역기능이 손상되고 다양한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커진다. 만성 염증성 질병 때문에 당뇨병, 심장병, 암, 퇴행성질환 등 각종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2019년 나온 […]

아이들 ○○했더니 알레르기성 결막염 호전 (연구)

알레르기로 눈이 자극을 받아 붉게 충혈 되는 경우가 있다. 알레르기는 치료가 쉽지 않다. 하지만 홍안병(pink eye)을 가져오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간단한 치료법이 있다. 운동을 열심히 해 신체를 건강하게 만들면 어렵지 않게 예방할 수 있다. 7일(현지시간)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 안과학회(AAO) 연례회의에 발표될 대만 연구진의 발표문을 토대로 미국 미국의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이 보도한 내용이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눈의 […]

올해 가을철 알레르기도 비상

알레르기가 봄이나 여름에만 나타나지 않는다는 걸 환자들은 알고 있다. 가을은  불안정한 날씨 패턴처럼 재채기와 호흡 곤란이 일어날 수 있다. 특히 올해 1월 통가의 화살폭발로 미립자와 에어로졸이 늘어난 후폭풍으로 알레르기 환자들에게 더 민감한 가을이 될 수 있다고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베일러의대 데이비드 코리 교수는 면역학, 알레르기, 류머티즘관절염 분야 전문가다. 그는 올해 1월 […]

불면증… 습관 바꿔볼까?

‘잠이 보약’이지만 잠드는 게 어려워 잠 대신 보약을 고르는 사람도 있다. 그 보약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결국 잠을 잘 자야 모든 게 해결된다. 건강 의료 매체 ‘메디신넷’이 잘 자도록 돕는 스무 가지 ‘팁’을 소개한다. 어제에 이어 나머지 열 가지 ‘팁’을 소개한다. 하루 10분이라도 유산소 운동을 하자 규칙적인 운동은 편안하게 잠들게 도와준다. 유산소 운동을 10분 정도만 해도 […]

노인 둘 중 하나는 골감소증 환자…뼈 부러짐 예방하려면?

국내 노인 2명 중 1명은 골감소증 환자로 추정된다. 골감소증 환자는 뼈의 밀도와 강도가 약해 골밀도가 정상인 사람보다 골절(뼈가 부러짐) 위험이 높다. 뼈가 부러지는 것을 예방하려면 고위험군을 적극적으로 선별하고, 급여를 확대해 치료율을 높여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골밀도는 나이가 들수록 줄어든다. 국내 노인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만큼 골감소증 환자 역시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특히 고관절 골절은 […]

“할아버지 흡연하면 손주 천식 위험 껑충” (연구)

비흡연자라 하더라도 어린 시절 간접 흡연에 노출된 남성의 자녀가 비알레르기성 천식에 걸릴 위험이 59% 증가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유럽호흡기저널(ERJ)》에 발표된 호주, 영국, 스리랑카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호주에서 1968년부터 진행된 ‘태즈메이니아 종단 건강연구(TLHS)’의 일환으로 수집된 1689쌍 부자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연구결과다. 흡연이 2세대 후 태어난 사람의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는 ‘세대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