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질염

항문이 가려운 뜻밖의 이유 5

항문이 가렵다. 불편하고 걱정도 되지만 누굴 잡고 의논하긴 부끄럽다. 그렇다고 병원에 가자니, 그렇게까지 할 일인가 싶어 망설여진다. 도대체 왜 가려운 걸까? 그럴 땐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 ‘헬스닷컴’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뒤처리 = 우선 점검할 일은 화장실에서 나올 때 뒤처리가 미흡하지 않았는지 되짚어 보는 것이다. 워싱턴 대학교 의대 가려움증 연구 센터의 브라이언 김 소장은 […]

폐경이 여성 몸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document.addEventListener("DOMContentLoaded", function(event) { jQuery( '#slider-pro-3-1331129' ).sliderPro({ //width width: "100%", //height autoHeight: true, //autoplay autoplay: false, autoplayDelay: 5000, arrows: true, buttons: true, smallSize: 500, mediumSize: 1000, largeSize: 3000, fade: true, //thumbnail thumbnailArrows: true, thumbnailWidth: 120, thumbnailHeight: 120, thumbnailsPosition: 'bottom', centerImage: true, imageScaleMode: 'cover', allowScaleUp: true, startSlide: 0, loop: true, slideDistance: 5, autoplayDirection: 'normal', touchSwipe: true, fullScreen: [...]

[베닥 건강상담] 여자라서 비뇨기과 가기 꺼려져요

베닥 건강상담 18화 출연: 민권식 부산 백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윤수은 칼럼니스트 사연: 안녕하세요? 계절 바뀔 때마다 질염과 방광염을 달고 사는 여자입니다. 산부인과를 꾸준히 다니고 있는데 별 차도가 없는 것 같아요. 조금 나아졌다가 또 재발하고…이런 패턴이 반복됩니다. 주변에서 비뇨기과를 가보라고 권해서 알아봤더니 여성 비뇨기과가 집이나 회사에서 너무 멀더라고요. 그냥 남성 비뇨기과를 가도 될까요? 진료를 어떻게 보나요? […]

감기처럼 찾아오는 질염, 어떻게 예방할까?

질염은 ‘여성의 감기’라고 불릴 만큼 흔한 여성 질환이다. 분비물의 증가와 냄새, 가려움증, 통증 등이 나타나 일상에서 불편함을 초래한다. 주의를 기울이면 쉽게 나을 수도 있지만 이를 부끄럽게 여겨 방치하거나, 민간요법 등에 의존해 제대로 치료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상태가 악화되거나 재발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질염은 세균의 증식과 침입을 막는 유익균 ‘락토바실러스’가 감소하고 혐기성 세균이 […]

여름철 여성 질 건강 관리법

document.addEventListener("DOMContentLoaded", function(event) { jQuery( '#slider-pro-3-1300216' ).sliderPro({ //width width: "100%", //height autoHeight: true, //autoplay autoplay: false, autoplayDelay: 5000, arrows: true, buttons: true, smallSize: 500, mediumSize: 1000, largeSize: 3000, fade: true, //thumbnail thumbnailArrows: true, thumbnailWidth: 120, thumbnailHeight: 120, thumbnailsPosition: 'bottom', centerImage: true, imageScaleMode: 'cover', allowScaleUp: true, startSlide: 0, loop: true, slideDistance: 5, autoplayDirection: 'normal', touchSwipe: true, fullScreen: [...]

치즈 같은 분비물이…물놀이 시즌 질염 주의해야

물놀이 하기 좋은 계절이다. 그런데 여름철 물놀이로 질염이 발생하는 여성들이 있다. 외음부가 가렵거나 따갑고 흰색 치즈 같은 분비물이 나온다면 산부인과를 찾는 것이 좋다.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물놀이를 하면 균에 노출되기 쉽다. 여름철은 땀이 많이 나고 여기에 통풍이 잘 안 되는 옷까지 입으면 질 내부에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기 더욱 쉬워진다. 치료 없이 방치하면 만성 질환으로 이어져 골반염까지 […]

소변 볼 때 따끔…아래가 불편한 이유

document.addEventListener("DOMContentLoaded", function(event) { jQuery( '#slider-pro-3-1285180' ).sliderPro({ //width width: "100%", //height autoHeight: true, //autoplay autoplay: false, autoplayDelay: 5000, arrows: true, buttons: true, smallSize: 500, mediumSize: 1000, largeSize: 3000, fade: true, //thumbnail thumbnailArrows: true, thumbnailWidth: 120, thumbnailHeight: 120, thumbnailsPosition: 'bottom', centerImage: true, imageScaleMode: 'cover', allowScaleUp: true, startSlide: 0, loop: true, slideDistance: 5, autoplayDirection: 'normal', touchSwipe: true, fullScre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