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질염

소변볼 때 따끔하고 불편한 이유 7

  화장실을 이용할 때마다 아래 부위가 따끔거리거나 분비물이 나오는 등 불편함을 경험하고 있다면, 의학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소변을 볼 때마다 나타나는 이상 증세의 원인은 어디에 있을까?   ◆ 요로감염증 세균이 요로에 감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요로는 방광이나 요도처럼 소변이 몸 밖을 빠져나가기 위해 거치는 장기다. 요로감염증이 있으면 배뇨감을 자주 느끼고 소변을 볼 때 특이한 냄새가 나거나 작열감이 느껴질 수 있다. […]

덥고 습한 여름철…여성 괴롭히는 ‘질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로 예보됐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3도 이상(내륙 지역 35도 이상)까지 오르겠다. 비는 제주에서 시작해 오후에는 전국적으로 내리겠다.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세균과 곰팡이 번식이 활발해져 여성의 경우 질염에 노출되기 쉽다. 질염의 원인은 과도한 질 세정제 사용, 성관계, 항생제 복용, 면역력 저하, 임신, 당뇨, 폐경 등이 있다. 질염에 걸리면 분비물의 […]

면역력 떨어져도 발생…’질염’ 예방·치료법은?

오전 기온은 19~25도, 오후는 24~30도. 오늘도 장마의 영향이 지속되겠다. 서울은 오후 한때 비가 내리겠고, 충청도와 남부 지방은 50~150mm의 비가 더 쏟아질 예정이다. 내일부터는 차차 비구름의 영향으로부터 벗어나겠다. ☞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 날씨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때다. 이 시기 여성들은 질염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질염은 여성의 질에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매년 100만 명 넘는 […]

여름철 여성 괴롭히는 ‘방광염’ 예방하려면

전국이 오전까지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9~17도, 낮 최고기온을 20~28도로 예상된다. 비는 월요일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으며, 이후 기온이 올라 다소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 여름철에는 세균 번식이 활발해져 여성에게 방광염이 감기만큼 흔하게 찾아온다. 방광염은 소변을 저장하는 기관인 방광이 세균에 감염돼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한다. 여성은 남성보다 […]

팬티 벗고 자는 게 건강에 더 좋을까?

알몸 상태로 잠자리에 드는 사람들이 있다. 속옷을 입고 자는 것과 벗고 자는 것, 어떤 게 건강에 더 좋을까? 결론부터 얘기하면 이는 개인의 선택 문제다. 단, 선택 시 고려해야 할 점이 있다. 우선 팬티를 벗고 자기로 결정했다면 침대 시트가 깨끗한지 반드시 확인해봐야 한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마샤 F. 그레니스 박사는 미국 월간지 ‘팝슈가’를 통해 속옷을 안 입고 […]

“생리통 완화한다는 생리대 광고 주의하세요”

생리불순이나 생리통 완화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는 여성 제품 구매 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여성 식품, 생리대, 생리팬티 등의 온라인 광고를 점검해 허위·과대 광고한 곳들을 적발했다. 여성 건강과 관련한 식품 및 의약외품(또는 이를 표방하는 공산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광고 1574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 광고한 사이트 620건을 적발, 이에 대한 접속차단 등의 조치를 취한 것. […]

팬티를 자주 갈아입지 않는다면 어떤 일이?

한 번 입은 팬티를 뒤집어 다시 입는 등 세탁 전 팬티를 두 번 이상 입는 사람들이 생각 이상으로 많다. 그런데 건강을 생각한다면 속옷은 매일 빨아 입어야 한다. 지난해 미국에서 진행된 설문조사에 의하면 미국인의 45%가 세탁 전 2번 이상 같은 속옷을 입는다고 밝혔다. 또, 지난 2018년 영국 데일리메일이 보도한 한 의류 브랜드의 설문조사에서도 5명 중 1명이 […]

여름철 여성 괴롭히는 ‘방광염’

오늘도 남부 지방은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대구 35도, 광주 33도, 제주 32도로 어제만큼 덥겠다. 반면 비가 내리는 중북부 지방은 서울과 춘천 30도, 속초 25도로 어제보다 3~4도가량 낮겠다. 극심한 무더위는 주말을 고비로 차차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건강= 여름철 방광염은 여성에게 감기만큼 흔한 질환이다. 덥고 습한 날씨로 세균 번식이 활발해지기 때문이다. 여성은 남성보다 요도가 짧아 회음부와 질 […]

습한 날 잘 생기는 ‘질염’, 원인균 진단이 우선

‘여성 감기’로 불릴 만큼 여성에게 잦은 질환인 질염. 습한 날씨가 지속되는 요즘, 더욱 잘 나타난다. 고온 다습한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더욱 습해지고,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질염 발생 위험이 커진다. 여름휴가로 찾는 수영장이나 해수욕장 등에서 감염될 수도 있다. 하지만 질염 치료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이를 방치하고 만성질환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 질염 원인= […]

물놀이 뒤 아랫배 통증이?…“방치하면 불임 유발할 수도”

최근 장마로 인해 고온 다습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다. 요즘처럼 습한 날씨에는 곰팡이와 세균 활동이 활발해져 질염이나 골반염이 발병할 수 있다. 특히 휴가를 맞아 물놀이를 가는 사람들의 경우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물놀이 환경이나 착용하는 수영복 등으로 인해 질 내부에 세균과 곰팡이가 발생하기 쉽기 때문이다. 여성에게 질염이나 골반염은 감기처럼 왔다가 지나간다고 하지만, 치료 시기를 놓치면 불임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