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지구온난화

부모세대보다 덜 건강한 아이들…왜?

지구온난화로 기온이 올라감에 따라 아이들의 신체운동이 줄어들어 부모세대보다 건강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제 생리학 저널 《온도(temperature)》에 발표된 슬로베니아 류블라나대 숀다 모리슨 교수(운동생리학)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어린이들이 어떻게 신체활동을 유지하고 운동을 하며 더위에 대처하는지 그리고 지구 기온이 상승함에 따라 이것이 어떻게 변할 수 있는지를 살펴본 150개 […]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일상 속 실천법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구름이 많아지겠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 충청권, 경북 서부에는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 5∼40㎜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1994년 6월 17일 사막화를 겪고 있는 국가들이 프랑스 파리에 모여 사막화를 방지하고 지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사막화방지협약을 채택했다. 이날을 기념해 6월 17일이 ‘세계 […]

“지구온난화로 인도·파키스탄 폭염 가능성 30배 ↑”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로 3, 4월 인도와 파키스탄을 강타한 치명적 폭염이 30배 이상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발표된 세계기상관측(WWA)의 글로벌 연구팀의 긴급보고서를 토대로 과학 전문지 《네이처》가 보도한 내용이다. WWA는 극단적 기상현상의 원인분석을 수행하기 위해 2014년 결성된 국제적 기상학자들의 비영리 연구단체이다. 인도와 파키스탄에서는 3월에 기온이 평년보다 일찍 상승하기 시작해 이미 역대 기록을 깼으며 적어도 90명이 […]

“지구온난화로 수면시간 매년 50시간 이상 줄어들 것”

지구온난화로 인한 높은 기온으로 사람들의 수면시간이 매년 50시간 이상은 줄어들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20일(현지시간) 국제 학술지 《하나의 지구(One Earth)》에 발표된 덴마크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의 건강의학 웹진 ‘헬스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덴마크 코펜하겐대의 연구진은 2015년 9월~ 2017년 10월 68개국 4만 7600명 이상의 수면 추적용 손목밴드를 추적해 이 같은 예측을 뽑아냈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의 수면에 열이 어떤 영향을 […]

기후 변화로 동물 이동, 새로운 감염병 위험 증가

지구온난화와 기후 변화로 동물들이 새로운 서식지를 찾아 나서고 있다. 이는 새로운 감염병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후위기는 현재 매우 긴급한 문제지만, 일상에서 이를 실감하기 어려워 “내 일이 아냐”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기후 변화는 이미 폭염, 폭우, 산불 등의 발생 빈도를 높이고 있다. 산불은 재산이나 인명에 대한 직접적인 피해를 입히기도 하지만 연기를 흡입했을 때 […]

“지구온난화 막으려면 ○○ 소비 크게 줄여야”

마트에서 고기 혹은 소시지 등을 살 때 기억할 것이 있다. 이들 제품에는 우리가 계산대에서 돈으로 지불하지 않는 값비싼 대가도 들어 있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가축 사육이 지구촌 기후와 환경을 망가트리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반추동물은 지구 온난화를 가속화시키는 메탄을 생산한다. 가축은 섭취 칼로리의 일부만을 고기로 만든다. 따라서 같은 수의 사람들을 먹이기 위해 육류 생산에는 훨씬 더 […]

뉴스펭귄, 기후마라톤 ‘쩜오런-탄소 내뿜지 말아톤’ 개최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막기 위해 시민들의 힘을 모으자는 취지의 ‘기후마라톤’이 열린다. 멸종·기후위기 전문매체 뉴스펭귄은 오는 6월 4일부터 ‘쩜오런-탄소 내뿜지 말아톤!’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의 타이틀인 ‘쩜오런’은 1.5℃를 뜻한다. 지구가열화의 마지노선 1.5℃를 지키기 위해 함께 달리자는 의미다. 현재의 지구의 평균기온은 산업혁명 이전에 비해 약 1.1℃ 높아진 상태로, 전문가들은 이런 추세라면 20년 이내에 1.5℃ 수준에 도달할 […]

라임병 옮기는 진드기, 겨울에도 쌩쌩한 이유는?

진드기가 옮기는 라임병에 걸린 환자는 지난 20년 동안 미국에서 3배나 증가했다. 매년 4만7600명가량의 라임병 환자가 발생한다. 그로 인해 라임병은 북미에서 동물에 의해 전파되는 감염병 1위로 올라섰다. 라임병은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보렐리아균이 침범해 발병한다. 초기 증상은 발열, 두통, 피로감 등 감기와 비슷하다. 이후 가장자리는 붉고 가운데는 연한 모양인 이동 홍반이 나타난다. 라임병을 방치하면 여러 장기로 […]

지구 기온 1.5도 상승, 인류 건강에 ‘대재앙’ 초래

전 세계 230여개 의학저널에서 지구온난화에 대한 공동사설을 일제히 실었다. 지구 평균 기온이 1.5°C 상승하면 인류의 건강에 ‘대재앙’이 될 수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CNN 보도에 의하면 의학학술지 편집자들은 이달 6일 공동사설에서 기후 위기가 인간의 건강을 해치고 있으며, 지구온난화를 해결하기 위해 각국 정부가 더 노력하지 않는다면 그 영향은 재앙적이고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보건 […]

세계 19개국 조사 “기후 변화, 아이들 먹거리 줄여”

지금까지 세계 아이들의 영양 부족과 질 낮은 먹거리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꼽힌 것은 빈곤, 부족한 위생시설, 열악한 교육 문제였다. 하지만 이런 요인들보다 오히려 고온현상이 이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는 변화하는 기후와 그 결과로 나타난 고온현상 및 강우량 변화가 아이들의 ‘식단 다양성’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여러 나라를 대상으로 시행한 첫 번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