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중성지방

알아챘을 땐 이미 심각한 지방간, 어떻게 막을까

  지방간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성인질환 중 하나다. 건강 검진에서 지방간이 있다는 얘기를 들어도 그냥 넘어가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지방간은 다른 간질환으로 악화를 예고하는 경고로서 조기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지방간은 간의 대사 장애로 인해 중성지방과 지방산이 간세포에 5%이상, 심할 경우 50%까지 축적된 상태다. 간에 지방이 축적되면 간의 색이 노랗게 변하고 비대해져 오른쪽 가슴 밑이 뻐근하거나 잦은 피로, 소변이 누렇고 거품이 생기는 등의 증상을 나타나기도 한다. […]

고지방·고과당 식단, 지방간염 유발(연구)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음주가 아닌 지속적인 영양 섭취 과잉으로 간에 지방이 축적돼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단순 지방간, 간염증, 간섬유화 등을 거쳐 간경화와 간암까지 진행될 수 있어 평소 식습관을 조절하고 수치를 엄격히 관리해야 한다. 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강엽 교수팀은 연구를 통해 고지방·고과당 식이로 인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이 생기는 과정에서 미토콘드리아내 단백질 균형을 조절하는 ClpP 단백질 분해효소의 감소가 발병에 […]

고혈압 환자, 꼭 먹어야 할 칼륨 풍부한 ‘이것’

맛집에 다녀온 사람들이 “싱거운데 맛있어”라고 말하는 건 들어보지 못했지만, “좀 짠데 맛있어”라는 말은 수도 없이 들어봤다. 가공식품 섭취와 외식 비율이 늘어난 현대인들에게 고혈압은 나이 들면서 자연스레 생기는 질병으로 여겨진다. 나트륨 섭취가 늘면 혈압을 높일 뿐 아니라 위암, 골다공증, 만성콩팥병 등의 발생률이 높아져 식습관이 중요하다. 싱겁게 먹는 습관을 들일 수 없다면 나트륨 배출을 늘려보자. 칼륨은 체내 나트륨 […]

프리시젼바이오 임상화학 검사기 ‘Exdia PT10S’, 이탈리아 진출

프리시젼바이오(대표이사 김한신)는 이탈리아 보덴社와 사람용 임상화학 검사기 ‘Exdia PT10S’ 및 카트리지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프리시젼바이오는 향후 3년간 검사기 300대와 소모품인 카트리지 7만5000개 이상을 공급할 예정이다. 독일과 루마니아에 이어 세 번째로 유럽에 진출했다. 프리시젼바이오의 ‘Exdia PT10S’는 자가진단(Self-Testing)용 임상화학 검사기이다. 사람의 혈액 등 체액을 5종의 카트리지에 떨어뜨려 인체에 존재하는 대사물질을 화학적 또는 생화학적 […]

나도 ‘단맛 중독’ 일까?

  어느 순간 단맛에 푹 빠져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면 건강을 돌아볼 필요가 있다. 입맛이 바뀌었다고 가볍게 넘길 일이 아니다. 당분은 장점도 많다. 당분은 주로 과일과 음료, 설탕, 빵, 과자, 떡 등에 함유돼 있다. 설탕은 체내에서 빠르게 에너지원인 당으로 전환돼 운동 후 피로회복에 좋다.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된다. 당분을 먹으면 세로토닌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세로토닌은 사람의 기분을 좋게 만드는 신경전달물질이다.     단맛의 중독성이 크다는 […]

뇌졸중 예방 3대 수칙

뇌졸중은 여름철에도 발병 위험이 높은 질환 중 하나다. 뇌졸중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뇌 손상이 오고 인지기능 장애, 신체장애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뇌혈관이 터지는 뇌출혈과 뇌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으로 나뉜다. 뇌졸중은 노인질환으로 인식되었지만, 요즘은 40대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고, 30대에서도 드물게 나타난다. 식생활의 변화와 운동부족으로 비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뇌졸중 위험 요인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위험요인을 줄이는 것. 뇌졸중 가족력이 있는 경우, 혈압이 140/90mmHg 이상인 경우, 혈중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 수치가 높은 경우, 당뇨병이 있는 […]

왜 안 빠지지?… 다이어트할 때 생각지 못한 함정 4

  건강한 식단과 규칙적인 운동을 생활화하는데도 체중계의 눈금이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고 투덜대는 사람들이 있다. 살이 안 빠지는 것은 본인이 미처 생각하지 못한 함정이 있거나 안일하게 생각하고 넘긴 부분이 있다는 의미다. 미국 검색포털 어바웃닷컴이 다이어트를 할 때 대충 넘기기 쉬운 점을소개했다.       ◆운동에 대한 과잉보상효과 운동을 하고 나면 뿌듯한 기분이 들지만 해이해지기 쉽다. 운동효과를 과대평가하거나 노력에 대한 과잉보상을 얻으려는 심리로 […]

콜레스테롤, 무조건 나쁠까? 바로 알아야 할 5

  콜레스테롤처럼 미움 받는 물질도 없다. 심뇌혈관 질환의 주범으로 찍혀 몸속 수치가 무조건 낮아야 한다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지만, 이는 오해다. 식생활습관이 서구화되면서 피 속에 콜레스테롤이 너무 많아졌다는 데 문제가 있을 뿐이다. 강동경희대병원의 도움말로 콜레스테롤에 대해 바로 알아보자.   ▲생명 유지에 필수 콜레스테롤은 우리 몸을 형성하는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성분이 되고, 장기의 기능과 상태를 정상적으로 유지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합성하는 재료다. […]

50세 이후 음주, 놀랍게도 ‘이런’ 부작용이

술을 적당량 마시는 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전 세계 많은 최고령자들이 평소 레드와인을 마신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조심해야 할 음주 부작용은 여전히 존재한다. 미국 식품 건강 전문 저널 <Eat This, Not That>에서 몇몇 영양 전문가의 의견을 토대로 50세 이후 음주의 잠재적인 부작용을 소개했다. 1. 체중 증가 50세 이후 과음의 […]

아침식에 좋은 ‘이것’, 콜레스테롤 잡는 효자

콜레스테롤은 크게 네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보통 ‘나쁜’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저밀도 콜레스테롤(LDL 콜레스테롤)은 혈관 벽에 쌓여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죽상경화반(동맥경화)을 만들 수 있다. 반대로, 고밀도 콜레스테롤(HDL 콜레스테롤)은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린다. 혈중의 과다한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이동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총 콜레스테롤은 모든 종류의 콜레스테롤을 합친 양을 말한다. 중성지방(Triglyceride)은 체내 지방조직에서 분비되어 에너지원으로 사용된다. 주로 식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