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죽음

반려동물 상실, 새 관점 필요해(연구)

반려동물을 잃은 슬픔과 상실감에서 오랫동안 헤어 나오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주변에서 ‘왜 그리 힘들어하는지’ 의아해하면 아픔은 더욱 커진다. 이들이 상실감을 충분히 슬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이끌어줄 필요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로드아일랜드대 미셀 크로슬리 교수와 반려동물 상실감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콜린 롤랜드의 연구에 따르면 팬데믹 기간에 반려동물과 더 오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

코로나19, 정치적 부메랑으로 진원지 중국 강타

  중국은 코로나19의 진원지다. 코로나19가 2019년 말 중국 우한 시에서 발원해 전 세계로 퍼져나갔다는 것에 대부분의 전문가는 동의한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 중국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나온 이유이기도 하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공산국가에서나 가능할 강력한 봉쇄정책으로 초기 진압에 성공한 뒤 팬데믹 기간 내내 코로나 환자가 단 한명이라도 나오면 해당 구역 전체를 봉쇄하고 야외에서 마스크 착용을 […]

‘이소룡 사인은 물’…저나트륨혈증이란?

‘쿵후의 전설’로 알려진 중국계 미국인 영화배우 이소룡(리 샤오룽)이 물을 너무 많이 마신 탓에 저나트륨혈증으로 사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소룡은 1973년 33세로 요절했다. 당시 부검 결과 이소룡의 사인은 뇌부종이었다. 의사들은 진통제를 원인으로 꼽았다. 이소룡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 중국 폭력단 암살, 질투심 많은 연인의 독살, 저주의 희생자 등 소문이 분분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최근 한  의사 연구팀이 연구 […]

“몸 아프면 만사 귀찮아”…마음도 병들어

만성병이 우울증·불안 등 각종 정신병(정신장애)을 일으키는 것은 당연하다. 장기간에 걸쳐 몸을 괴롭히는 만성병은 정신을 바닥까지 황폐화한다. 자신의 병을 순순히 받아들이기 위해선 삶의 목표나 열망, 생활방식을 확 바꿀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정신도 시들시들 병든다. 영국 건강의학매체 ‘메디컬뉴스’에 따르면 만성병이 정신장애를 일으킬 위험은 병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 기분장애(정동장애)를 일으키는 비율은 통상 일반인이 4~8%에 그친다. 이에 비해 […]

세계적 소울 디바의 목소리 앗아간 ALS란?

‘킬링 미 소프틀리 위드 히즈 송'(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으로 유명한 가수 로버타 플랙이 더 이상 노래를 부를 수 없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CNN은 14일(현지시간) 그래미상 수상자이자, 1970년대 흑인 소울 디바 중 하나로 꼽혔던 플랙이 루게릭병으로 알려진 근위축성측색경화증(ALS) 진단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플랙의 대변인은 진행성 질환인 플랙이 ALS로 인해 더 이상 노래를 부르는 것이 불가능해졌으며, […]

‘생명의 불꽃’ 효소…안익힌 채소과일에 많아

효소(酵素, enzyme)는 생명의 불꽃(spark of life)으로 불린다. 생명의 성장과 번식, 탄생과 죽음, 신진대사는 모두 효소와 관련이 있다. 효소의 촉매 작용이 없으면 인간은 음식 소화, 산소 호흡 등과 같은 가장 기본적인 생활조차 하기 힘들다. 실제 생물체에서 일어나는 거의 모든 종류의 반응은 효소 촉매 작용을 통해 수행된다. 현대인은 잘못된 식생활과 생활 환경으로 체내의 효소 부족 현상이 생기기 […]

심정지?..심장마비와 뭐가 다르지

이태원 사고로 심폐소생술(CPR) 자격증에 대한 문의가 늘었다고 한다. 심정지가 오면 심폐소생술 같은 즉각적 치료가 삶과 죽음을 가른다. 만약 누군가가 갑자기 심정지 상태에 빠진다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건강 의료 매체 ‘에브리데이헬스’가 제안하는 방법을 따라 보자. 1. 심정지 후 90%가 사망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병원 밖에서 심정지를 겪은 사람 중 약 90%가 살아남지 못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매년 […]

“죽음 문턱에서 살아났다”…임사체험 ‘첫 징후’

죽음은 모든 사람의 관심사다.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난 일부 사람들의 ‘임사체험’을 뒷받침할 수 있는 리드미컬한 ‘뇌파’가 감지됐다. 미국 뉴욕대 의대 등 국제 연구팀은 심장이 멎은 뒤 심폐소생술(CPR)로 살아난 환자 가운데 약 20%가 ‘저승 문턱’까지 갔다 살아온 생생한 경험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특히 심폐소생술을 하는 동안 최대 1시간까지 뇌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는 징후인 다양한 뇌파(감마, 델타, 세타, 알파, […]

“사람 많은 곳 무서워요” 트라우마 회복 1~2년 걸리기도

사고나 자연재해가 발생하면 몸만 다치는 게 아니다. 마음도 다친다. 이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사람들이 심리적 외상을 입는데, 이를 ‘트라우마’라고 한다. 트라우마는 치료가 가능할까? 누구나 살면서 트라우마를 겪을 수 있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최수희 교수는 “일생에 한 번이라도 트라우마를 겪을 확률은 50% 이상으로 굉장히 높다”며 “가까운 사람의 죽음까지 포함하면 80%가 넘는다”고 말했다.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는 만큼, 트라우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