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정신_심리

팬데믹 기간 늙어버린 청소년 뇌, 이유는? (연구)

코로나19 대유행(팬데믹)을 겪은 10대들의 뇌가 조기 노화 징후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생물학적 정신의학: 글로벌 오픈 사이언스(Biological Psychiatry: Global Open Science)》에 개재된 미국 스탠포드대와 캘리포니아대 샌프란시스코캠퍼스(UCSF)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2016년 11월~2019년 11월 81명의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자기공명영상(MRI) 데이터와 팬데믹 기간인 2020년 10월~2022년 3월에 수집한 데이터를 비교했다. 연령과 성별 등을 […]

채소, 과일 충분히 먹으면 내 몸에선 무슨 일이?

‘건강에 좋다, 나쁘다’를 두고 항상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는 식품들이 있다. 커피, 초콜릿, 와인 등이 그렇다. 반면 좋은 점이 크게 강조되는 식품들이 있다. 바로 채소와 과일이다. 커피는 항산화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체내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역할을 하지만, 동시에 카페인 함량이 높아 이뇨 작용, 위산 분비 등을 촉진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단점을 강조하는 논문들이 나온다. 초콜릿 역시 항산화성분을 […]

당신이 ‘떡볶이’를 자주 찾는 이유는?

엄마가 만들어준 고등어 조림, 하교 길에 먹었던 떡볶이, 아플 때 먹었던 죽 한그릇…, 자주 찾게 되고, 생각만 해도 맛이 있고 우울할 때 먹고 싶은 음식이 있다면, 그 음식을 자신만의 ‘컴포트 푸드(Comfort food)’라 할 수 있다. 향수를 불러일으키거나 정서적으로 위안을 주는 음식이다. 먹으면 만족감을 주고 일시적으로 기분이 좋아진다. 당신만의 컴포트 푸드는 무엇인가? 왜 그 음식을 자꾸 […]

‘이것’ 잦으면 심장마비 조심해야

  소화불량으로 가슴에 통증이 있다면 심장마비를 조심해야 한다.  건강의료매체 ‘에브리데이헬스’는 소화불량과 우울증이 흉통을 일으킬 수 있으며, 이는 심장마비 위험을 높인다고 최근 보도했다. 미국 국립보건의료연구원이 지원한 한 연구에 따르면 원인 모를 흉통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들은 그 첫 해에 심장마비에 걸릴 위험이 15% 더 높았다. 뉴욕대 랑곤헬스의 심장병 전문의인 아드리아나 키노니스 카마조(Adriana Quinones-Camacho) 박사는 “심장마비로 오인되는 가슴 […]

1만 보 걷기, 유행 지난 운동법?

우리가 매일 하고 있는 게 있다. 바로 숨쉬기와 걷기. 우리는 두 가지를 다르게 대한다. 누군가 “나는 숨쉬기 운동을 해”라고 말하면 운동을 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누군가 “매일 걷고 있어”라고 말하면 하루에 몇 보를 걷는지, 어떤 빠르기로 걷는지를 묻곤 한다.  걷기를 운동으로 여긴다. 걷기에 대한 정보도 많다. ‘하루에 만 보 이상을 걸어야 효과가 있다’, ‘빨리 […]

고혈압, 신경증 일으켜

고혈압이 불안과 우울 등 정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정신의학 전문매체인 제너럴 사이키아트리(General Psychiatry)에 발표된 새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완기 혈압이 신경증(neuroticism)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압에는 수축기 혈압과 이완기 혈압이 있다. 수축기 혈압은 심장이 수축할 때 혈관에 가해지는 압력으로, 고혈압의 진단에 사용된다.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면 고혈압, 130mmHg 이상이면 […]

“돈 좀 보내줘”… 로맨스 스캠 당하는 이유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이성에게 접근해 호감을 산 뒤 돈을 갈취하는 ‘로맨스 스캠’이 극성이다. 만나본 적 없는 사람에게 빠져 사기까지 당하는 과학적 이유는 무엇일까? 경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29일 로맨스 스캠 사기행각을 벌인 3명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2020년 8월부터 2022년 1월까지 해외에서 일하는 의사, 사업가, 군인 등을 사칭해 6억5000여 만 원을 챙긴 혐의다. 이들은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NASA)’에 […]

뚱뚱한 아이, 뇌 기능도 더뎌 (연구)

비만이 아이들의 뇌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예일대 의과대학원 연구진은 미국 전역 21개 센터에서 9~10세 어린이 1만 1878명을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뇌 인지 발달(Adolescent Brain Cognitive Development) 연구에서 얻은 데이터를 평가했다. 이 데이터세트는 미국 인구에 매우 근접하다. 이중 섭식장애와 신경발달 및 정신질환, 외상성 뇌손상이 있는 아이들을 제외한 5169명(51.9%가 여자)이 연구 […]

엄마에게서 벗어날 수 없는…대물림 12가지

부모 유전이 우리 신체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어머니가 오래 산 자녀의 수명이 더 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엄마는 내 미래”라는 표현은 일리가 있다. 미국 잡지 ‘리더스다이제스트’의 건강 포털 ‘더헬시’가 ‘엄마의 대물림 신체 특성 12가지’를 소개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 니라즈 간도트라 박사(정신과)는 “여성은 어머니를 여러 가지로 쏙 빼닮는다. 어머니는 물론 할머니가 어떻게 왜 돌아가셨는지를 알면 자신의 […]

입원 원인 1위 질병군은 추락·낙상 등에 의한 ‘손상’

국내 입원 환자의 16.8%는 손상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암(12.3%), 소화계통질환(11.4%)보다 높은 입원 원인 1위 질병군이다. 손상은 사고, 중독 등으로 일어나는 신체 및 정신 건강 문제다. 질병관리청이 29일 발표한 ‘퇴원손상심층조사 및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에 의하면 2020년 손상으로 인한 입원율은 인구 10만 명당 2014명 수준이다. 손상이 발생한 주요 원인은 추락, 낙상, 운수사고, 둔상 등이다. 2020년 전체 입원율은 10만 명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