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정기검진

위암 예방, 조기검진 중요한 이유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남녀 통틀어 암 발생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위암은 초기에 거의 증상이 없기 때문에 어느 정도 진행된 후에야 진단되는 경우가 많아 조기에 위암을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고, 위염 일반 증상과 같은 상 복부 불쾌감이나 통증,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는 초기에만 해당된다.   속 쓰림, 메스꺼움, 구토, 어지러움, 체중감소, […]

위암 예방… “짜고 탄 음식 피하고 금연 필수”

    위는 음식 소화와 함께 위산을 이용해 살균작용, 펩신으로 단백질 분해 역할도 한다. 음식의 양과 성분에 따라 다르지만 위가 식도에서 넘어온 음식물을 십이지장으로 보내기까지는 짧게는 40분, 길게는 수 시간이 걸린다.   위암은 위의 안쪽 면을 싸고 있는 위점막에서 시작되어 점막층 아래에 있는 점막하층, 근육층 및 가장 바깥 면을 싸고 있는 장막층으로 파고들어가 자란다. 심하면 위벽을 뚫고 주위에 있는 간, 췌장, 비장 등에까지 침범한다.         […]

유일하게 백신이 있는 암, ‘자궁경부암’의 정체

    하루 평균 여성 3명이 이 암으로 목숨을 잃는다. 국내 여성암 발병률 7위, 세계적으로는 2위를 차지할 만큼 무섭다. 그런데 백신이 있다. 암 가운데 유일하다. 바로 자궁경부암이다.   일반적인 암은 발병 원인이 명확하지 않지만, 자궁경부암은 주된 원인이 밝혀져 있다. 성 접촉으로 감염되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가 범인이다. 150여종에 이르는 HPV 중 16형과 18형이 자궁경부암 발생의 70%를 차지한다. 백신을 접종하고, 1년에 한 번씩 정기검진을 받는다면 자궁경부암을 95% 이상 […]

의학계 3대 통증 치수염, 예방법은

    치수염이란 충치로 인해 치아 내 신경조직(치수)에 감염이 일어나 염증이 생기면서 극심한 통증이 유발되는 질환이다. 치아의 중심부에 있는 신경이나 혈관이 지나가는 곳을 치수라고 한다. 충치가 심하게 진행돼 치수와 가까워지면 치아 속 신경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즉 혈관이 확장되고 충혈 돼 혈액량이 증가되면서 압력이 올라가 극심한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치수염은 충치 외에도 치아에 금이 가거나 심한 충격이 가해졌다면 생길 수 있는데 자연치유가 되지 않아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질환이다. […]

비흡연자도 위험… 여성 ‘폐암’ 예방수칙 4가지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의 주범은 물론 고등어가 아니다. 하지만 실내 환기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면 영 틀린 말도 아니다. 여성 폐암 환자의 대부분은 비흡연자여서 간접흡연과 미세먼지 등이 용의선상에 있는데,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음식을 조리할 때 생기는 연기와 미세먼지 등의 발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폐암은 흡연과 밀접해 남성 질환으로 여겨지곤 한다. 이는 편견이다. 폐암 환자 10명 중 3명은 여성이고, 국립암센터 […]

큰 일교차 속 돌연사 증가… 심장마비의 공포

심혈관질환은 전 세계 사망원인 1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로 지난 2020년 국내에서만 약 3만 2000여 명이 사망했다. 특히 일교차 큰 환절기는 다른 계절에 비해 심혈관질환 발생이 많다. 심장마비는 주로 관상동맥질환과 관상동맥경련에 의해 혈관이 막혀 심장에 혈액과 산소가 원활히 공급되지 않아 발생한다. 돌연사의 주범인 심장마비를 예방하는 방법이 있을까? 대한심장학회가 발표한 ‘심장마비 예방 6대 수칙’을 알아본다. ◆ 금연·금주 […]

점점 나빠지는 ‘시력’을 보호하는 5가지 방법

  사람들은 눈을 통해서 매일의 순간들을 경험한다. 이처럼 중요한 눈의 능력이 바로 시력이다. 시력은 물체의 존재나 형상을 인식하는 눈의 능력이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나빠지는 시력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시력은 지금부터라도 노력하면 보호할 수 있다. 실제로 많은 연구들에 따르면 생활습관이나 식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노화에 따르는 3가지 흔한 질병인 녹내장, 백내장, 연령 관련 황반 퇴화 등을 관리할 수 있다고 한다. 미국의 건강정보 사이트 […]

간접흡연도 피해야… 위암 예방 습관 4가지

  위암은 연령에 상관없이 발병하며 생명을 앗아가기도 하는 무서운 병이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90% 이상이 생존하는 병이기도 하다. 위암은 지구상에서 폐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병하는 암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 코스타리카 등의 나라에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위암의 발병 원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환경적 요인이다. 위암 발병의 원인은 인종적 구분이나 유전적인 요인보다 환경적 요인이 크다.   […]

어릴 적부터 지켜야 할 ‘콩팥건강’ 지키는 법 7

  콩팥도 늙는다. 나이 들수록 자연적으로 기능이 감소한다. 당뇨병과 고혈압의 합병증으로 콩팥이 병들면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커지고, 평생 투석을 받으며 살아갈 수도 있다. 건강한 삶을 위해서는 어릴 적부터 건강한 생활습관을 갖는 게 중요하다. 미국 국립신장재단이 제시하는 아이들의 콩팥 건강을 위한 7가지 황금법칙을 소개한다.       ▲하루 60분씩 신체활동 규칙적인 운동과 놀이 등을 통한 신체활동은 콩팥뿐 아니라 뼈와 근육, 심장 등 아이들의 신체 건강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어린이와 청소년은 매일 […]

늙은 반려동물을 위한 주인의 역할 4가지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은 사람의 정서적 안정에 도움을 준다. 대부분 ‘가족’처럼 지내는 경우가 많다. 오랫동안 함께 한 반려동물이 먼저 세상을 떠나면 사람들은 다시 다른 반려동물을 키우지 못하거나 가벼운 우울증에 빠지기도 한다.   반려동물은 헬스케어의 발전으로 과거보다 수명이 늘었지만 건강을 위해서는 주인의 역할이 더 중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아직 ‘늙은’ 반려동물의 건강에 대해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미국 매체 ‘케어투’가 반려동물의 건강수명을 위해 주인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