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전해질

바나나, 아몬드… 두통 완화에 좋은 먹을거리 7

  머리에 생기는 통증인 두통은 사실상 모든 사람들이 일생 동안 한두 번 이상은 경험하는 증상이다. 두통은 여러 가지 원인으로 발생한다. 이중에서도 음식 알레르기와 민감성은 두통이나 편두통의 주요 원인이다.   두통이 있으면 통증뿐만 아니라 어지럼증, 피로감, 불쾌감 등이 동반된다. 최근에는 생활방식이나 식습관 변화, 스트레스 관리 등을 통해 두통을 완화시키는 방법들이 두통약 대신 사용되는 일이 많아졌다. 이와 […]

운동 후 ‘술’ 마시면 안 되는 이유

  경기 후 카메라 앞에서 스폰서 브랜드의 술을 마시는 프로 스포츠 선수의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운동 후에 술을 마시면 신체에 아주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더 컨버세이션’이 호주 서던 크로스 대학교 크리스토퍼 스티븐슨 박사의 조언을 토대로 운동 뒤 술을 마시면 안 되는 이유를 소개했다.       술이 신체에 미치는 악영향 달리기나 점프, […]

‘날것’으로 먹어야 좋은 건강식품 6가지

  체중감량을 위해서는 무엇을 먹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먹는가가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상당수 식품들이 조리과정을 거칠 경우 소화 흡수력이 높아지기 때문에 보다 많은 양을 먹게되고 결국 체중증가를 불러오게 마련이다. 또한 일부 식품은 가공과정을 거치면 영양소도 파괴될 수 있다. 미국의 건강 전문사이트인 ‘멘스 피트니스'(Men’s Fitness)가 날것으로 먹어야 더욱 효과적인 식품들을 소개했다.       ▶견과류=사람들은 기름에 볶은 […]

운동 후 물 마시면 쥐날 확률 높아진다?

땀을 비 오듯 흘리며 격한 운동을 마친 후에는 시원한 물 한 모금이 간절하기 마련이죠 그런데, 운동 후 물을 마시면 다리에 쥐가 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는군요;; 목은 타는데 물을 안 마실 수는 없고, 다른 방법은 없는 건지… 지금 바로 알아보겠습니다!   호주 에디스 코원 대학교 켄 노사카 교수팀은 운동 후 마시는 음료에 따라 근육 경련의 빈도가 다르게 […]

칼륨, 모자라도 지나쳐도 ‘독’

칼륨은 무기질이며, 전해질을 이루는 요소 중 하나다. 혈액과 같은 체액에서 용해될 때 전하를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 신체 칼륨의 대부분은 세포 내에 존재하며, 세포, 신경 및 근육이 정상적인 기능을 하는 데 필요하다. 체내 칼륨 함량을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너무 높거나(고칼륨혈증) 너무 낮은(저칼륨혈증) 경우 심장 박동 이상 또는 심정지와 같이 심각한 결과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

단 음식이 당긴다고? ‘물 부족’ 신호일 수도…

충분한 물을 마시는 것은 건강 유지의 필수 요소다. 그 때문에 수분 섭취는 일상생활 중 가장 먼저 챙겨야 하는 것이기도 하다. 2004년 미국 과학·공학·의학 아카데미(NASEM)는 여성의 경우 하루에 2.7리터, 남성의 경우 하루에 3.7리터 물을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단순히 물뿐만 아니라 음식과 다른 음료 등을 섭취하는 것을 통해서도 권장량을 채울 수도 있다. 그렇다면 체내 수분섭취 부족을 어떻게 알아챌 수 […]

갈증 날 때 어떤 음료 마시는 게 좋을까?

  우리 몸에서는 혈액 속의 염분 농도가 높아지거나, 수분 부족이 심해지면 자체적으로 이를 방지하는 예방 기전이 작동된다. 우선 갈증을 느끼게 되어 물을 마시게 한다. 갈증은 몸에 수분이 부족하다는 신호이므로 갈증이 날 때에는 충분히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항이뇨호르몬의 분비가 증가되어 소변량을 최대한 줄인다. 결국 물을 먹도록 갈증을 일으키고 소변량을 줄여서 체내에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고 […]

땀 많이 흘린 후, 물 마셔야 할까? 소금 먹어야 할까?

땀을 많이 흘린 후 물을 먹어야 하나, 소금을 먹어야 하나 ? 이런 질문을 던지면 답은 물이라는 답이 반, 소금이라는 답이 반으로 갈린다. 무엇이 맞을까? 우선 땀의 정체를 알아야 한다. 일반 성인은 평상시 하루에 약 600~800 mL 정도의 땀을 흘린다. 운동 중에 흘리는 땀의 양은 시간당 750~1000 mL 정도로 많은데 더운 날에는 시간당 2리터 이상의 땀을 […]

콩팥이 소변 거르는 일만 한다고?

  우리 몸의 등 쪽, 척추 양쪽에는 강낭콩 모양의 자기 주먹 정도만한 장기 한 쌍이 서로 마주 보고 있다. 색깔은 적갈색으로 팥 색깔과 비슷하다. 바로 콩팥이다. 콩팥이라는 명칭은 순 우리말로서 콩의 모양과 팥의 색깔을 따른 이름이라는 말이 있지만 명확한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다.   원래 우리나라 의료계에서 콩팥이라는 이름보다는 ‘신장’이라는 한자 이름으로 불렸다. 이와 관련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