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장마철

색깔이 화려해야만 ‘독버섯’일까? 버섯에 대한 편견 5

장마철에는 야생버섯들이 쉽게 번식한다. 덥고 습한 날씨는 버섯이 자라기 좋은 환경이기 때문이다. 야생버섯을 채집하기에 용이한 때지만, 식용버섯처럼 보이는 독버섯들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촌진흥청은 장마철 독버섯 섭취로 중독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국내에서 자생하는 버섯은 1900여 종이다. 이 중 식용버섯은 400종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섭취가 불가능한 버섯으로, 이런 버섯을 섭취해 중독사고가 발생한 환자는 최근 10년간 […]

[위드펫+] 덥고 습한 장마철, 우리 강아지 건강 꿀Tip!

    주룩주룩 내리는 비에 산책은 하늘의 별 따기다. 실내에만 있어서일까? 우리 강아지도 축 처져 기운이 없다. 장마철엔 평균 습도가 80~90%까지 올라가고 일조량이 줄어 곰팡이와 세균이 증식하기 쉽다. 댕댕이가 건강하고 활기차게 보내기 위해선 보호자의 노력이 필요하다. ◆ 속이 부글부글 외부 활동 제약으로 활동량이 줄면 소화 기능과 면역력도 떨어져 체중 증가과 질병으로 이어지기 쉽다. 간식 횟수와 […]

삐끗하면 쿵… 장마철 신발, 발 관리 요령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철에는 낙상의 위험이 증가해 주의가 필요하다. 낙상은 길이 미끄러워진 겨울에 많이 발생하지만 여름에도 장마 기간만큼은 부상 위험률이 높다. 특히 빗길에 샌들이나 슬리퍼를 신으면 신발바닥이 미끄러워 쉽게 넘어질 수 있다.   샌들 중에서도 조리라고도 불리는 플립플랍 샌들은 엄지발가락에 끈을 걸거나 엄지발가락과 두 번째 발가락 사이에 끈을 통과시켜 얇은 줄 하나에 의존하는 형태의 신발이기 때문에 발과의 밀착력이 약하다. 신발바닥이 얇아 걷다보면 […]

결막염, 장마철 더 잘 생기는 이유는 뭘까?

장마철 잘 생기는 눈병에는 항상 ‘결막염’이 꼽힌다. 결막염은 왜 장마철 발병 확률이 증가할까? 꽃가루나 풀 등의 영향을 받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오히려 봄철에 많이 발생한다. 장마철 우려가 되는 결막염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 아니다. 이 시기 발병 가능성이 높아지는 결막염은 바이러스나 박테리아가 원인이 돼 발생하는 감염성 결막염이다. 은평성모병원 안과 김만수 교수는 “장마가 결막염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장마 때처럼 […]

장마철 건강하게 보내려면 조심해야 할 6가지

연일 계속되는 강한 비로, 안전사고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더불어 몸과 마음의 건강도 좀 더 꼼꼼히 챙겨야 할 때다. 장마 시즌에는 일조량이 줄고 끈끈한 날씨가 이어지는데, 이러한 날씨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있다. 장마 시즌을 건강하게 보내려면 다음과 같은 부분에 좀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좋겠다. ◆ 위장관 트러블= 비가 내릴 때는 물로 전파되는 수인성 감염병 […]

장마철 곰팡이가 일으키는 대표 질환 2가지

곧 장마철이 시작될 예정이다. 수도권은 아직 화창한 날씨를 보이고 있지만, 남부 지역부터 서서히 장마가 시작될 것이란 전망이다. 비가 오면 무더운 날씨와 함께 습하고 꿉꿉한 날이 이어진다. 이는 곰팡이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장마철 곰팡이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곰팡이는 축축하고 어두운 환경에서 자라는 미생물이다. 발효 식품에 필요한 곰팡이처럼 유익한 종류도 있지만, 곰팡이독이라고 불리는 유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