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잔소리

한가위 연휴에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려면

  추석은 그 어느 명절보다 따뜻하고 정겹다. 친인척끼리 모여 오랫동안 나누지 못한 정을 나누고 덕담도 주고 받고 놀기도 한다. 모두 이처럼 정답고 화목한 시간을 보내지는 않는다. 시작은 온화하고 정겹지만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다툼이 일어나기도 한다. 가족이나 친척은 그 누구보다 가까워 다투기도 쉽고 곧잘 화풀이 대상이 되기도 한다.   추석날 오랜만에 가족들이 모인 자리, 어떻게 하면 상대방과 관계를 불편하거나 […]

커서 뭐가 되려나…아이 단점만 보인다면?

아이를 키우다 보면 아이의 잘못된 행동이나 언어 등 단점이 눈에 띄는 경우가 있다. 이를 단점으로만 보면 잔소리만 늘어나게 된다. 부모로서 단점을 고쳐주려고 한 말이나 행동이 아이에게 상처가 되기도 한다. 아이가 정상적이고 보편적인 성장 과정에 있다 하더라도 부모는 어떤 한 행동만 크게 보고 부정적으로 판단하기도 한다. 아무렇지 않게 느꼈던, 아이의 특정 행동이 계속 눈에 거슬린다면 부모는 […]

혹시 권태기? 연애 감정 되살리는 기묘한 방법 4

  영화 함께 본 뒤 감상을… 여러 가지 노력을 해봤지만 연인과의 관계에서 예전과 같은 불꽃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면…. 그렇다면 뭔가 방법이 잘못된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연인 사이에 열정을 다시 점화시키고, 소통과 유대감을 강화시키려면 특이한 방법을 동원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건강 정보 사이트 ‘헬스닷컴(Health.com)’이 연인 관계를 향상시키는 기묘한 방법 4가지를 소개했다.       ◆더블데이트를 해보라 미국 웨인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두 […]

명절증후군, “주부만의 일 아니다”

  명절증후군이란 명절에 겪는 스트레스와 갈등으로 육체적, 정신적 아픔을 호소하는 현상을 말한다. 머리와 가슴이 짓눌리고 답답하며 소화 불량이 오거나 불안과 우울증을 겪기도 한다.   비록 코로나 여파로 명절 가족모임이 줄어들었지만 연휴기간 가사노동을 전담하는 주부들이 명절증후군을 앓는 대표적인 계층이다. 실제 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 따르면 5년간 불안장애 등 화병으로 진료 받은 환자 99만 3417명 중 여성 환자는 약 65만 명이었다. 이는 34만 명인 남성 환자 수보다 2배 정도 많은 […]

부러운 먹방 아이… 우리 아이 ‘편식’은 어쩌나

  이유식 턱받이를 목에 두르고 마시멜로처럼 말랑말랑해 보이는 앙증맞은 손으로 야무지게 밥을 떠먹는 아이. 이런 모습을 보고 흐뭇하지 않을 어른이 있을까. 그래서인지 부쩍 아이들의 먹방(먹는 방송)이 요즘 인기다. 하지만 막상 초보 엄마, 아빠들은 방송에 등장하는 아이의 모습에 대리 만족을 느껴야 할 정도로 내 아이의 편식이 걱정이다. 아이가 좀 더 잘 먹을 수 있도록 식습관을 개선하려면 […]

추석 연휴 ‘듣기 싫은 말’ 하지 마세요

오전 기온은 14~20도, 오후는 20~25도로, 오늘도 선선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겠다. 서울 등 내륙은 비 소식 없이 맑겠으나, 동해안과 제주도, 영동 지방에는 비가 내리겠다. 출퇴근 시간은 쌀쌀하니 얇은 외투 등 옷차림에 신경 쓰도록 한다. ☞ 오늘의 건강=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추석. 오랜만의 긴 연휴지만, 이 기간 발생하는 소소한 사건들이 극심한 스트레스를 일으키기도 한다. 결혼적령기를 넘어선 미혼 […]

“라떼는 말이야” 설 연휴 채근하는 말 경계해야

“라떼(나 때)는 말이야. 제사 전날 미리 도착해서 전도 부치고, 청소도 해두고 그랬는데 말이야.” 시쳇말로 소위 ‘꼰대’라 불리는 기성세대를 비꼬는 유행어로 ‘라떼’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상대방에게 스트레스를 줄 수 있는 말은 경계해야 의미가 함축된 단어다. 직장 공간과 출퇴근 스트레스 등으로부터 벗어나 명절 휴일을 즐기고 싶지만, 가족과 친지들을 만난 자리에서 또 다른 ‘라떼식’ 언어 공격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일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