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자전거

비오면 욱신거리는 무릎, 장마철 관절건강법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장마가 시작되면서 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많다. 일기예보보다 무릎 통증이 더 빠르고 정확하게 비 소식을 알려주는 것. 왜 비 오는 날 무릎이 욱신거리는 걸까? 관절은 온도, 습도, 기압의 변화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한다. 날씨가 흐리거나 비가 오기 전에는 평소보다 외부 기압이 낮아지고 습도는 높아져 관절 내부 압력이 올라간다. 관절로 가는 […]

살 빼는 운동법 따로 있다?

    운동하면 입맛이 좋아진다. 덕분에 잘 먹고, 그 결과 체중이 늘어난다. 살 빼려고 운동하는 사람에겐 낭패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운동 강도를 높이면 식욕을 줄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와 베일러대 등 연구진은 생쥐를 대상으로 운동할 때 분비되는 물질 수천 가지를 분석했다. 그 가운데 젖산과 필수 아미노산인 페닐알라닌이 결합한 물질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

혈액 순환 돕는 방법…그리고 좋은 식품들

혈관은 우리 몸의 도로망이다. 신체 곳곳을 연결하는 혈관의 길이는 약 9만6500여㎞에 달한다. 이런 혈관을 따라 혈액이 몸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산소를 운반하고 필요한 영양분을 공급한다. 그런데 이런 혈관 도로망을 통해 혈액 순환이 잘 안 되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혈류가 느려지면서 몸의 세포들이 필요로 하는 산소와 영양분이 부족해지기 때문이다. 혈액 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손톱이 […]

폐경은 질환 아닌 자연적 변화…갱년기 여성 건강 유지법

폐경은 월경(생리)이 중지되는 것을 의미한다. 폐경은 마지막 월경이 있은 후 1년간 월경이 없는 경우다. 폐경은 난소 기능의 소실로 인해 월경이 영구히 없어지는 것이다. 여성은 대부분 45~55세 사이에 자연 폐경이 발생한다. 그런데 이런 폐경을 의학적으로 치료를 받아야 할 질환의 일종으로 봐서는 안 되며 노화의 자연스러운 부분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학 전문가의 주장이 나왔다. 호주 멜버른대 부인학과 교수인 […]

운동 전후 수분 섭취 실수 6

수분 공급은 언제나 중요하다. 특히 운동할 때는 그렇다. 운동 전, 운동 중, 운동 후, 특히 땀을 많이 흘렸을 때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탈수증에 걸릴 수 있다. 미국 건강미디어 ‘에브리데이 헬스 닷컴’에서 운동중 수분 섭취의 중요성과 사람들이 저지르는 흔한 실수를 소개했다. 전문가들에 의하면 탈수는 정신과 신체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준다. 탈수증에 걸리면 근육부터 세포, 인지 […]

심장병 환자에게 좋은 ‘노르딕 워킹’이란?

심혈관 환자의 재활과정에서 노르딕 워킹이 다른 형태의 운동보다 기능적 능력의 장기적 개선을 보여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일상 생활의 활동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는 의미다. 노르딕 워킹은 상체 근육과 하체 근육을 더 활성화시키기 위해 특별히 고안된 폴을 사용하는 강화된 형태의 걷기 운동이다. 주요 심혈관 사건에 따른 재활과 운동 훈련 프로그램은 정신 건강뿐만 아니라 기능적 능력, 심호흡 […]

효율 높고 안전한 체중감량법 5가지

  지금도 다이어트에 열중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주로 음식을 절제하고 운동을 통해 열량을 소모하는 방법을 사용한다. 독한 마음으로 실천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체중 감량 목표 시간을 정하고 과학적 방법을 활용해야 효율이 높다. 질병관리청 등의 자료를 토대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체중감량법에 대해 알아보자. ◆ 나의 방식은?… 6개월에 5∼10%의 감량·유지가 이상적 살을 효과적으로 빼기 위해서는 먼저 목표를 정해야 […]

무릎 관절염, 걷기 운동 괜찮을까?

  걷기 운동으로 무릎 관절염의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베일러대 연구진은 무릎 관절염이 있는 50세 이상 성인 1200여 명을 살폈다. 통증에 대해 설문하고 방사선 사진을 분석했다. 참가자의 73%가 운동 삼아 걷기를 시도했다. 걷는 이들은 방사선 영상 검사에서 나타난 관절강 협착, 즉 연골 손상이 덜했다. 또 통증이 덜하다고 답한 비율이 걷기 운동을 […]

혈관질환 예방 위해 걷기, 근력운동.. 효과 차이가?

  나이가 들면 혈관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중년 여성은 폐경으로 인해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분비가 크게 줄어들어 심혈관질환 발병률이 높아진다. 중년 이후에는 남성보다 여성의 혈관질환이 많은 것은 이런 영향이 크다. 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많이 하는 걷기, 근력운동.. 어떤 차이가 있을까? ◆ 혈관질환 예방… 근력운동과 유산소운동 중 어느 것이? 결론부터 말하면 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유산소 운동(걷기, 조깅, 자전거타기, […]

걸음 더뎌지면 치매 위험 증가 (연구)

나이 환갑을 넘겼는데 걸음걸이가 예전 같지 않다면 두뇌 기능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의 모나시대, 미국의 미네소타대 등 연구진은 건강 상태가 양호한 두 나라의 65세 이상 남녀 1만 7천여 명을 대상으로 보행 속도와 언어 능력, 정보 처리 능력 등을 테스트했다. 7년 간의 추적 관찰 끝에 연구진은 기억력 감퇴와 함께 매년 걷는 속도가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