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입냄새

간헐적 단식, 잠재적 부작용 8가지

최근 유행하는 다이어트 방법 중 하나인 간헐적 단식은 말 그대로 간헐적으로 단식을 해 공복감을 유지하는 식사 방식을 말한다. 이제껏 밝혀진 연구에 따르면 간헐적 단식은 체중 감량뿐 아니라 심장질환 위험 감소, 혈압 강하, 인슐린 민감성 개선, 산화스트레스 감소, 혈당조절 개선 등의 효과가 있다. 간헐적 단식은 이렇게 건강에 여러 이점을 제공하고 대부분 안전하게 실천할 수 있는 식사방식이지만 […]

구강 관리의 첫걸음…올바른 양치질 방법

아침 출근길 한파 대비를 단단히 해야겠다.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15도, 철원은 영하 20도까지 떨어지겠다. 낮에도 전국이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겠다.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는 더욱 낮게 느껴질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양치질은 치아 관리의 기본이다. 치아 및 잇몸 질환은 단순히 구강 건강의 문제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심혈관 질환, 치매, 심지어 암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신체 전반적인 […]

레몬수가 우리 몸에 좋은 점 여섯 가지

물 한 컵에 레몬 반개를 짜넣어 만든 레몬수. 레몬과 물이 각각 건강에 좋다는 걸 입증하는 연구는 많다. 비록 레몬수에 대한 과학적 연구는 많지 않지만 많은 사람의 경험은 이 특별한 물의 장점을 보여주기에 충분하다. 전문가들이 얘기하는 레몬수가 우리 몸에 좋은 점 여섯 가지만 소개한다. 1. 비타민 C의 훌륭한 공급원이다. 레몬 같은 감귤류 과일은 세포가 활성산소를 손상하지 […]

입냄새 없애는 법 5

마스크를 쓰고 보낸 열 달. 덕분에 우리 모두는 자신의 입 냄새에 어느 때보다 민감해졌다. 잇몸에 질환이 있거나 위산 역류 증상이 있으면 이를 닦아도 구취가 난다. 편도선염이나 축농증, 호흡기 감염 등이 있어도 마찬가지. 하지만 몸에 별다른 이상이 없는데도 구취가 심하다면? 이유가 뭘까? 개선할 방법은 없을까? 미국 ‘야후! 라이프’가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혀 = 구취가 의심되면 […]

환절기 ‘구강건조증’ 주의보

전국에 가을비가 내리겠다. 오전에는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고 낮부터 밤사이 서울과 경기 북부, 영서 북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이번 가을비가 지나면 아침 공기는 점점 더 서늘해지겠고, 낮 기온도 25도를 밑돌겠다. ☞오늘의 건강=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피부가 부쩍 건조하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그런데 건조함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또 있다. 바로 입 안이다. […]

코로나19, 안면 인식 장애의 시대

생선구이나 김치찌개를 먹고 나서 마스크를 쓰는 건 곤욕이다. 마스크 속 눅눅한 입냄새, 답답한 숨을 견딘 지 어느덧 8개월이 넘었다. 그러나 마스크의 중대한 불편함은 또 있다. 타인의 얼굴을 알아보기 힘들다는 점이다. 미국 ‘뉴욕 타임스’는 카네기 멜런 대학교 멀린 베르만 교수의 사연을 전했다. 그는 약속 장소에서 동료를 만나기로 하고 한참을 기다렸다. 혹시나 하며 주변을 둘러보던 그는 바로 […]

양치해도 심한 입냄새… ‘편도결석’ 의심해야

  마스크를 쓰고 지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입 냄새 때문에 고민 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입 냄새는 구강 위생을 철저히 하면 대부분 나아진다. 하지만 양치질을 하고 가글을 해도 입에서 역한 냄새가 난다면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그 중 가장 유력한 질환이 편도결석이다. 편도결석은 편도에 있는 작은 구멍에 음식물 찌꺼기나 세균이 뭉쳐서 발생하게 된다.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지만 […]

코로나19로 자가격리 중이라면…구강관리 철저히 해야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여전히 확산하고 있다.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한 자, 그리고 감염 속도가 가파른 국가에서 입국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자가격리 대상자 역시 증가하는 추세다. 격리자들은 격리 기간 동안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으로 잠을 못 이루거나, 신체활동의 제약으로 인한 컨디션 조절의 실패와 같은 상황이 겪을 수 있다. 하지만 격리자들이 간과하는 부분이 있으니 바로 구강관리의 중요성이다. 특히 […]

입냄새 없애는 법 5

입 냄새를 풍기는 사람을 대면하는 일은 고역이다. 그런데 내가 고약한 구취의 주인공이라면? 누구든 제 입에서 나는 냄새에 둔감할 수밖에 없다. 후각은 무척 예민한 감각이어서 불과 0.2~0.5초 만에 냄새를 알아채지만, 같은 냄새를 30초 이상 맡으면 감각이 점점 둔해지기 때문이다. 이른바 후각 피로현상이다. 재래식 화장실에 오래 앉아있으면 후각이 악취에 익숙해지는 것도 마찬가지 원리다. 항상 구취를 맡고 있는 […]

양치질해도 사라지지 않는 입 냄새, ‘편도결석’ 치료해야

양치질을 하다 이물감이 느껴져 뱉었을 때 쌀알 크기의 노란 알갱이가 함께 나온다면? 이는 편도결석이다. 다른 신체부위에 생기는 결석과 달리, 딱딱하지 않고 잘 부서진다. 특히 냄새가 심하다는 불편이 크다. 편도의 표면에는 ‘편도와’라는 작은 구멍들이 있는데, 잦은 편도염으로 이 구멍들이 커지면 그 자리에 음식물과 세균이 뭉쳐 편도결석이 생긴다. 양치 습관이 나쁘거나 콧물이 목으로 넘어가는 후비루가 있는 사람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