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임신

“질외사정, 좋아하는 피임법” 산부인과 의사 방송 뒤늦게 논란

현직 산부인과 의사가 유튜브 방송에서 ‘질외사정’을 피임법으로 권해 논란이 일고 있다. 와이퀸산부인과의 김지연 대표 원장은 유튜브 채널 ‘의사언니의 She it Y’ 방송에서 질외사정이 생각보다 괜찮은 피임방법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해당 영상은 2년 전 업로드 되기는 했지만, 최근 트위터를 통해 널리 퍼지면서 다시 논란이 됐다. 김 원장은 피임과 관련된 영상에서 여러가지 피임법을 소개했다. 김 원장은 “콘돔을 […]

한해 50만명 수술한 ‘이병’, 징후와 예방법은?

지난해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은 백내장 수술이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30일 발간한 ‘2021년 주요 수술통계 연보’에 따르면 2021년 백내장 수술 인원은 49만7000 명이었다. 한 사람이 양쪽 눈 모두 수술을 받은 경우까지 계산하면 지난해 총 78만1220건의 수술이 이뤄졌다. 수술 위험이 가장 높은 백내장, 예방할 방법은 없을까? ◆ 50~60대 백내장 위험 높아져 백내장 수술 인원은 2위 일반 […]

엄마에게서 벗어날 수 없는…대물림 12가지

부모 유전이 우리 신체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 어머니가 오래 산 자녀의 수명이 더 길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엄마는 내 미래”라는 표현은 일리가 있다. 미국 잡지 ‘리더스다이제스트’의 건강 포털 ‘더헬시’가 ‘엄마의 대물림 신체 특성 12가지’를 소개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 니라즈 간도트라 박사(정신과)는 “여성은 어머니를 여러 가지로 쏙 빼닮는다. 어머니는 물론 할머니가 어떻게 왜 돌아가셨는지를 알면 자신의 […]

무지개를 먹어라! 과채소 색깔별 효능은?

  과일과 채소를 먹을 때에는 여러 가지 색깔을 골고루 먹어야 한다.  색깔별로 품고 있는,  우리 몸이 필요로 하는 영양소가 다르다.  . 식물성 식품에 들어있는 영양소를 보통 파이토뉴트리언트(phytonutrients)라 부른다. Phyto(Plant:식물)와 Nutrient(영양소)의 합성어다. 식물만이 가지고 있는 영양소라는 뜻이다. 알려진 종류만 해도 5000 가지가 넘는다. 어떤 색깔이 우리 몸과 건강에 어떤 장점을 지니고 있을까. 의료 및 건강 뉴스를 […]

주치의가 길일에 제왕절개술 안해준다면…

“선생님, 제가 원하는 날에 아기를 낳을 수 있나요?” “네? 자연분만에서는 진통이 언제 시작될지 모르기 때문에 어렵지요.” “제왕절개술을 하면 되나요?” “자연분만이 가능한데, 원하는 날에 아기를 낳기 위해서 수술을 하신다고요?” “네, 이왕이면 아기 나오는 시간까지 맞추고 싶어서요.” “….” 아직도 우리나라 대부분의 산부인과 진료실에서는 이런 대화가 오가고 있다. 물론 일부 임신부의 이야기이지만, 사주를 본 뒤 분만일을 골라 태어날 […]

갱년기에 ‘이 병’까지.. 무증상이 50%, 이상출혈은?

  갱년기 여성은 몸의 변화가 여간 신경 쓰이는 게 아니다. 특히 자궁 부위의 이상 신호에 민감하다. 요즘 급증하는 자궁근종도 그 중 하나다. 작년 병원을 찾아 진료한 사람만 60만7000여 명이다. 폐경(완경) 직전이나 폐경기에 접어든 40대 환자가 가장 많다. 자궁근종에 대해 알아보자. ◆ 40대가 37.6%로 최다 진료… 50대 30.9%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자궁근종 진료를 한 사람은 2021년에만 […]

소금, 많이 먹으면…스트레스 배가 된다

소금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신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더러 스트레스를 크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의대 연구팀은 소금(나트륨)이 많이 든 식사는 스트레스 반응을 약 2배 높이는 것으로 생쥐 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금이 정서적 웰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썩 많지 않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에든버러대 의대 매튜 베일리 교수(콩팥생리학)는 “소금 섭취량이 많으면 […]

특별한 이유 없이 다리에 쥐가 자주 난다면? 

‘다리에 쥐가 났다’는 표현을 많이 쓴다. 의학적으로 ‘쥐가 난다’는 근육경련이다. 종아리와 발 등 근육이 갑자기 오그라들며 찌릿하고 극심한 통증이 찾아온다. 일상생활에서는 물론 잠자다 발생한 다리의 쥐로 잠에서 깨는 이들도 많다. 갑작스러운 운동이나, 평소보다 강한 강도의 운동을 할 때 쥐가 자주 난다. 고관절 안쪽의 이상근을 자극하는 양반다리 자세나 레깅스나 꽉 끼는 옷을 장기간 착용하여 신경이나 근육이 압박되는 경우에도 […]

임신중 ‘이것’ … 아이 뇌에 악영향 (연구)

태아가 자궁에 있는 동안 엄마가 소량의 알코올을 마셔도 뇌 구조에 악영향을 받아 인지 및 언어발달이 늦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 미국 시카고에서 열릴 북미방사선학회 연례학회에서 소개될 오스트리아 빈대 의대 연구진의 발표문을 건강의학 전문지 ‘헬스데이’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임신 22~36주의 임신부 24명의 뱃속에 있는 태아의 뇌 성숙도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추적했다. 이들 중 17명이 일주일에 1잔 미만의 […]

30년 된 냉동 배아에서 쌍둥이 태어나

30년간 냉동된 배아가 엄마의 자궁에 이식돼  태어났다고 미국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민간기관인 전국배아기증센터(NEDC)는 지난 10월 31일에 NEDC가 있는 테네시주 녹스빌에서 태어난 리디아와 티모시 이란성 쌍둥이가 1992년 4월 22일 냉동된 배아를 이식한 결과로 태어나게 됐다고 밝혔다. 리디아는 2.57㎏, 티모시는 2.92㎏로 건강하게 태어났다. 종전 최장 기록은 2020년 태어난 몰리 깁슨이 갖고 있던 27년이었다. 몰리의 기록은 24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