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인지기능

잠 부족 vs 잠 과다, 어느 쪽이 더 나쁠까?

미국국립수면재단에 따르면 연령대별 권장 수면시간으로 청소년 8~10시간, 성인은 하루 7~9시간이다. 하루 7~8시간 수면이 뇌의 인지 능력과 정신 건강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 이보다 길거나 짧게 잠을 잘 경우 불안이나 우울증 위험도 높아진다. 우리 뇌에서 수면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영역은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가 포함된 영역이다. 많은 연구에 따르면 만약 잠을 너무 많이 자거나 적게 잘 […]

돌발 상황에서 몸은 어떻게 자신을 통제할까

    자동차를 몰고 교차로를 지나려는 찰나 갑자기 신호등 색이 빨간색으로 바뀌었다면 어떤 행동을 취하게 될까. 대부분 즉각적으로 급브레이크를 밟게 될 것이다. 과학자들이 이처럼 순간적으로 진로변경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뇌 영역을 발견했다. 기존 과학자들과는 다른 견해를 밝혔다는 점에서 이 연구가 주목된다.   미국 존슨홉킨대학교 연구팀과 국립노화연구소 과학자들이 공동으로 이와 같은 연구 성과를 냈다. 연구팀은 사람이 순간적으로 행동을 제어할 수 있는 […]

뇌 기능 향상시키는 현실적인 전략 방법 4가지

    기억력을 향상시키고 뇌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되는 명확한 전략은 없다. 자신의 생활패턴에 맞춰 여러 팁 중 1~2가지만이라도 꾸준히 실천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전략방법이다.         ◆ 쓰지 않으면 기능을 상실한다 뇌도 근육처럼 꾸준히 사용하지 않으면 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들이 있다. 건강한 근육 상태를 유지하려면 본인이 느끼기에 다소 힘이 드는 운동을 해야 하는 것처럼 뇌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도 다소 도전적인 과제가 […]

3명 이상 자녀 둔 부모, 두 자녀 부모보다 6년 더 늙는다(연구)

    자녀를 3명 이상 둔 부모는 2명을 둔 부모보다 노년에 인지 기능이 더 많이 떨어져 6년 이상 더 늙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 보건대학원과 프랑스 파리 도핀대 등의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자녀를 3명 이상 둔 부모는 2명 둔 부모보다 노년의 인지 능력에 더 큰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출산율과 […]

젊은이도 두려운 치매, 눈에 띄는 예방법은?

    기억력이 떨어져 걱정된다며 병원을 찾는 젊은이들이 부쩍 늘고 있다고 한다. 알츠하이머병으로 대변되는 치매가 젊은 사람에게도 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알츠하이머병은 65세 이상 노인에서 주로 생기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뇌세포가 점점 파괴되면서 뇌조직이 줄어들고 그에 따라 뇌기능이 점점 악화되는 병이다.   처음에는 기억력 장애만 나타나지만 점차 공간지각력, 판단력이 떨어지며 일상생활 수행능력이 상실된다. 결국 남의 힘을 빌지 않고는 간단한 […]

임신중 스트레스 불안 우울, 유아의 인지발달 방해할 수 있다(연구)

예로부터 우리나라에서는 임신 중 태교를 강조했다. 태교의 사전적 의미는 ‘태아에게 좋은 영향을 주기 위하여 마음을 바르게 하고 언행을 삼가는 일’을 의미한다. 임신 중 마음을 편안하게 유지하는 일이 태아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가 발표됐다. 미국 국립어린이병원의 연구에 따르면 임신 중 여성의 불안, 우울증, 스트레스 증가는 태아 뇌의 주요 특징을 변화시켰고, 심리적 고통을 받은 산모가 낳은 아기를 […]

뇌기능 향상에 고기, 달걀이 필요한 이유

  우리의 뇌는 체중의 2%밖에 되지 않지만 에너지의 20%를 사용한다. 사무실에 앉아서 여러 가지 결정을 내려야 하는 관리직들도 알게 모르게 하루 종일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게 된다.   이렇게 지친 뇌에 연료를 공급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미국의 ‘오소러티뉴트리션닷컴(AuthorityNutrition.com)’이 뇌에 꼭 필요한 영양소를 소개했는데, 이런 영양소는 소와 돼지, 닭, 오리 고기 등의 육류와 달걀 등 동물성 식품에 주로 들어있다.       전문가들이 뇌에 좋은 영양소로 […]

과학이 밝혀낸 커피의 효능 11가지

  매일 커피를 마시면 어떤 영양학적 효과가 있을까. 미국의 질의응답 사이트인 ‘쿠오라(Quora)’에서 이 질문에 대해 독특한 통찰력을 가진 사람들이 답한 것들이 각종 통신망 등을 통해 퍼지고 있다.   여러 연구들에서 크림이나 설탕을 많이 첨가하지 않고 커피를 하루에 2잔정도 적당히 마시면 건강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쿠오라에 나온 과학이 밝혀낸 커피의 효능 11가지다.       ◆우울증 위험을 낮춘다 커피 […]

운동 중 유독 ‘수영’이 좋은 이유 5가지

  운동은 건강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는 필수조건이다. 하지만 지루하고 부상을 입었다는 등의 이유로 포기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운동의 지루함을 덜고 부상의 위험을 줄일 수 있는 가장 좋은 운동은 수영이다. 수영이 유독 좋은 운동으로 꼽히는 이유는 뭘까.       ◆물의 진정효과 물은 재생력, 깨끗함, 투명함 등을 상징한다. 또 이는 상징성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으로 뇌에 긍정적인 영향을 […]

명상하는 사람 뇌 연령 평균 7.5세 젊다

  뇌를 젊게 유지하고 싶다면 명상을 하는 게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로이미지(NeuroImage)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명상을 생활화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뇌 연령이 평균 7.5세 젊다.   연구팀은 이번 실험을 위해 직접 개발한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실험참가자들의 뇌 상태를 관찰했다. 이 프로그램은 수백 명의 뇌를 촬영한 결과를 바탕으로 연령별로 나타나는 전형적인 뇌 형태를 학습한 내용을 담고 있다. 뇌 영역 중 회백질, 백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