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인슐린

연세대 연구팀, 8년 전 네이처 게재 논문 자진 철회요청

연세대 의대 내과 이현철 교수팀은 세계적인 과학저널 ‘네이처(Nature)’에 8년 전 게재했던 논문을 지난 19일 철회해달라고 자진해서 요청했다. 연구진은 연구결과의 재현에 실패하자 철회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문에 사진 오류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팀은 새로운 유전자를 이용, 천연 인슐린과 비슷한 ‘유사 인슐린’을 만들고 이를 당뇨병 쥐에 투여했더니 천연 인슐린과 비슷하게 쥐의 혈당을 낮췄다는 연구결과를 2000년 11월 […]

“체중감량하면 당뇨 합병증 위험 줄인다”

당뇨병으로 진단받았다면 몸무게를 줄여야 혈압과 혈당 조절이 더 쉬워 당뇨병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카이저 퍼머넌트 건강연구센터 그레고리 니콜스 박사팀은 이 센터에서 1997년에 제 2형 당뇨병으로 진단을 받은 21~75세 남녀 2574명을 전자의료기록에서 선정해 4년 동안 조사했더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미국 당뇨병학회 임상담당 수 커크먼 박사는 “의사들은 제 2형 당뇨병을 […]

“당뇨병환자 현미 섭취땐 물에 하루 불려 드세요”

발아현미를 먹으면 혈당수치가 낮아진다는 것은 그동안 알려져 왔는데 이번에 그 이유가 밝혀졌다. 현미가 발아되는 과정에서 당뇨병 환자의 혈당 수치를 낮추고 신경과 혈관 손상도 막는 효소가 생성되기 때문이란 사실이 동물 실험을 통해 규명됐다. 미국 조지아 의과 대학의 로버트 유 박사팀은 제 1형 당뇨병이 있는 동물들에게 백미와 발아현미를 먹이로 줬더니 발아현미를 먹은 동물의 혈당수치가 낮아지고 신경과 혈관 […]

당뇨병환자 여름 건강법 “방심은 금물, 알고보면 쉬워요”

296만 4천여명으로 추정되는 우리나라 당뇨병 환자. 찌는 듯한 무더위에 몸은 축 늘어진다. 땀도 많이 나고 갈증도 심해진다. 당뇨병 환자들은 음료수 하나라도 조심해서 마셔야 하는 것이 현실. 당뇨병 환자들의 여름나기 방법을 알아본다. ▽약 관리 – 인슐린 혈당측정기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 여름 날씨는 덥고 습하다. 경희대 동서신의학병원 내분비내과 안규정 교수는 인슐린, 당뇨약, 혈당 측정기 모두 습기와 온도에 […]

어린이 지방간, 심혈관병 부른다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어린이가 지방간이라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샌디에이고 소재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소아과 제프리 시머 교수팀은 간 조직 검사를 통해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단받은 어린이 150명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없이 단순 비만인 어린이 150명을 비교했다. 연구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평균 12.7세였다. 미국 과학논문 소개 사이트인 유레칼러트와 시사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리포트 온라인판의 지난달 30일 […]

남성호르몬 적으면 일찍 별세?

남성의 성기능과 근육 발달 등을 관장해 남성을 남성답게 만드는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정상보다 낮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일찍 사망할 위험이 2.5배 정도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테스토스테론은 체모를 증가시키면서 머리카락은 감소시켜 대머리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70대가 되면 20대 수치의 3분의 1정도로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여성은 나이가 들수록 여성호르몬인 […]

우울증과 당뇨병은 밀월관계?

우울증에 걸린 사람은 당뇨병의 위험이 3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우울증의 위험이 5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존스 홉킨스의대 세리타 골든 박사는 다인종 동맥경화증 연구에 참여한 45~84세의 남녀 5000여 명을 3년간 조사한 결과를 미국 의사협회 저널(JAMA) 최신호에 게재했다. 미국 MSNBC 방송, 워싱턴포스트 인터넷 판 등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우울증 관련 증상이 있는 사람이 […]

임신 수유기때 고지방식 삼가라?

임신기간과 수유기간에 엄마가 튀김, 볶음, 패스트푸드 등 기름기가 있는 음식을 많이 먹으면 자녀의 사춘기가 일찍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 데보라 슬로보다 박사팀은 자녀가 태어나기 전 엄마의 영양 상태와  태어난 후 유년기 영양 상태가 자녀의 생식기 성숙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5~18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제90회 내분비학회 연차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미국의학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과학뉴스 […]

비만이 1형당뇨엔 오히려 좋아

미국 피츠버그대학 공중보건대학원 프레버 오차드 박사팀은 제1형 당뇨 환자 655명을 대상으로 비만과 당뇨의 관계를 연구한 결과, 몸무게가 불어나는 것은 보통사람들에게 조기사망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 되지만 제1형당뇨를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는 오히려 조기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최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제 68회 미국당뇨협회 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미국 의학논문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은 1986년에 […]

적게 먹어야 살이 빠진다?

서울 광진구 구의동 최선영(24세) 씨는 살이 급속도로 찌기 시작한 이후 지난 2년간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을 정도로 살빼기에 강한 집착을 보이는 다이어트 만능박사다. 그러나 여전히 그녀는 키 163cm, 체중 71kg이다. 오히려 최근 3개월 동안에 2kg이 더 쪘다. 무엇이 문제였을까?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리셋클리닉 박용우 원장(前 성균관대의대 교수)은 “최 씨가 해온 다이어트 법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오해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