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음식

장마철 곰팡이 방지하려면?

전국에 구름이 많고 곳곳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50mm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됐다. 오랜 가뭄을 달래는 빗줄기는 반갑지만 이렇게 비가 많이 내리면 습도가 높아져 곰팡이가 생기기 쉽다. 곰팡이는 비염, 천식,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과 각종 피부병의 원인이 되므로 꼼꼼한 대비가 필요하다. […]

운동 효과 높이는 식사법 5

운동과 식사는 함께 간다. 무엇을 언제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운동 효과는 달라진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이 요령을 정리했다. ◆아침 식사 = 아침 운동을 한다면 필수다. 운동 한 시간 전에 먹는 게 좋다. 아침밥의 핵심은 탄수화물. 제대로 먹지 않으면 금방 지치거나, 어지러움을 느낄 수 있다. 바나나, 통곡물빵이나 시리얼에 우유나 주스를 곁들이면 좋다. 모닝커피도 한 잔 정도면 괜찮다. […]

우유 마시면 생기는 좋은 일 4

우유는 칼슘이 풍부한 대표적 음식이다. 비타민 D도 들어 있어서 뼈를 튼튼하게 만들고 유지하는 데 기여한다. 우유에는 단백질, 아연, 셀레늄 등이 풍부하다. 매일 우유 한 컵을 마시면 얻을 수 있는 뜻밖의 건강 효과, 미국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비만 = 우유 속 양질의 단백질은 포만감을 제공한다. 허기는 줄고 폭식할 위험도 낮아진다. 단 것에 대한 갈망이나 탄수화물에 대한 […]

염증 가라앉히는 마실 거리 4

몸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들어오면 면역 시스템이 방출하는 염증성 물질이 세포에 해를 입히기 전에 염증을 가라 앉혀야 한다. 면역 시스템이 승기를 놓치면 염증이 만성화해 몸에 여러 가지 문제가 나타난다. 체중이 늘고 관절이 아프거나 피부에 트러블이 생기고 피곤이 가시질 않는다. 소화도 어렵다. 양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 계피나 강황 같은 향신료, 딸기 등 베리류 과일가 염증을 가라 앉히는 […]

폐경 이후 ‘이렇게’ 먹으면 유방암 위험 뚝 ↓

폐경 이후 식단을 식물성으로 유지하는 여성은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영양학회(ASN) 연례회의에서 온라인상으로 발표된 프랑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프랑스 파리-사클레대의 연구진은 20년 동안 6만5000명 이상의 여성들을 추적한 결과 건강한 식물성 식단을 섭취한 사람들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평균 14% 감소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기서 강조점은 ‘건강한’에 […]

장마철 급증하는 식중독, 예방법은?

    장마철엔 여름 더위가 한풀 꺾이지만 습도가 상승해 불쾌지수가 올라간다. 습도 역시 높아지며 ‘식중독 발생 위험’도 증가한다. 고온다습한 장마 시기는 식중독균을 포함한 여러 세균이 잘 자라는 환경이 된다. 또, 살균효과가 있는 자외선이 줄어 음식물 변질이 자주 일어난다. ◆ 식중독은 식중독은 여러 가지 균에 의해 발생한다.  세균이나 세균이 생산한 독소를 음식을 통해 섭취해 소화기가 감염되는 […]

불혹 넘겼다면 멀리해야 할 음식 5

스무 살 때는 한밤중에 라면을 끓여 밥 한 공기까지 말아 먹고도 속이 끄떡없었다. 체중에도 변화가 없었다. 마흔 살이 넘으면 상황이 달라진다. 그간 무심히 살던 사람이라도 섭식에 신경을 써야 한다. 안 그랬다간 배둘레부터 시작해서 무섭게 살이 찔 수 있다. 심장병, 고혈압, 당뇨병 같은 만성 질환을 얻을 위험도 높아진다. 과일과 채소, 통곡물, 지방이 풍부한 생선을 챙겨 먹어야 […]

암 가족력 있다면 피해야 할 음식 5

가족 중에 암 환자가 있으면 ‘나도 혹시?’ 하는 불안감에 휩싸일 수 있다. 암은  가족력을 무시할 순 없지만 생활 습관이 미치는 영향이 훨씬 크다. 가족력이 있더라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암을 피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특히 먹거리에 신경써야 한다. 과일과 채소, 통곡물, 건강한 지방을 중심으로 식단을 짜야 한다. 먹으면 안 되는 음식들도 있다. 암 가족력이 있다면 멀리해야 […]

족발이 우울증 유발 음식? (연구)

족발 자체가 문제는 아니다. 콜라겐이 많은 음식, 더 정확히는 콜라겐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프롤린이 문제다. 사골국, 젤라틴, 생선 등에도 풍부한 성분이다. 인체의 단백질은 20가지 아미노산으로 구성된다. 그중 9개는 필수 아미노산으로 음식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프롤린은 비필수 아미노산. 즉, 정상적인 신체라면 스스로 생성할 수 있는 아미노산이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에 따르면 스페인 헤로나 생의학연구소 등 연구진은 […]

싹 난 감자, 먹어도 될까?

전국에 구름이 끼겠다. 오후부터 저녁 사이 강원영서남부와 충남서부, 전북, 전남권북부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1~31도가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포슬포슬 담백한 맛이 매력적인 감자가 제철이다. 탄수화물이 많다는 이유로 멀리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실 감자의 80%는 수분이다. 게다가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도 가득하다. 감자의 효능과 보관법, 섭취 시 주의할 점까지 알아본다. 감자에 풍부한 비타민C는 피부 미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