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음식물

‘사랑니’ 빼지 않고 그냥 둬도 무방할까?

  사랑니가 났을 땐 어떻게 해야 할까? 그냥 두면 된다는 의견도 있고, 빼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사랑니는 최대 상하좌우 4개까지 난다. 하지만 사람에 따라 이 중 단 하나도 나지 않을 수 있다. 사랑니가 잇몸 속에 있더라도, 턱뼈 공간이 부족해 똑바로 나오지 못하면 주변 잇몸을 괴롭히면서 통증이 발생한다. 밖으로 나올 만한 공간이 아예 없을 땐 X-RAY로 검사해보기 전까지 […]

키스, 풍선… 이런 알레르기까지 있나 6

  꽃가루 알레르기, 집먼지진드기 알레르기처럼 흔한 알레르기 종류도 있는가 하면 일반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보다 드문 유형의 알레르기들도 있다.   알레르기는 외부 물질과 접촉했을 때 항원항체반응이 일어나 생체 내에 나타나는 다양한 변화 현상들을 의미한다.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항원을 알레르겐이라 하는데, 우리가 잘 아는 알레르겐에는 꽃가루, 특정 음식물, 화학물질 등이 있다. 그렇다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알레르겐으로는 […]

자연 치아 오래 쓰려면, 충치 관리 어떻게?

  평생 쓰는 치아, 어떻게 잘 유지할까? 충치는 2017년 외래 환자 수 6위를 기록할 만큼 흔한 질환이면서 치아를 잃게 만드는 주요 원인이기 때문에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최근에는 의료기술의 발달로 인해 신경조직을 보호할 수 있는 소재가 많이 개발되고 있다.       영구치를 살려라 영구치는 평생 사용해야 하는 치아이기 때문에 최대한 살려야 한다. 특히 어린 나이에 심한 […]

위산 역류가 유발하는 뜻밖의 증상 6

  위산 역류는 두통이나 복통처럼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하는 흔한 현상이다. 위산이 목구멍을 타고 올라오면서 가슴이 답답하고 쓰라린 증상이 나타난다. 과식이나 과음 후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위산 역류가 습관처럼 자주 반복된다면 다른 건강 상 문제로 확산될 수 있으므로 병원 검사를 받아야 한다. ‘프리벤션닷컴’에 따르면 위산 역류에 자주 시달리는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특징들이 있다. 이런 […]

‘혀’에 생기는 설암… 먹는 즐거움 어떡하나

  아주 고약한 암 중의 하나가 설암이다. 모든 암이 그렇지만 혀에 생긴 암이 악화되면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진다. 수술 후에도 음식을 삼키고 말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위암이나 대장암처럼 잘 알려진 암은 아니지만, 국내에서도 상당수의 사람이 고생하고 있어 예방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혀는 맛을 느끼고 음식물을 삼키며 발음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혀의 […]

울렁울렁 메스꺼움… ‘구토’를 동반하는 질환 5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은 구토를 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흔한 일로 치부하기엔 구토와 함께 다양한 질환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그 원인을 찾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토와 동반되는 다른 증상을 살펴보면 원인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구토가 동반되는 질환 5가지에 대해 알아본다.     1. 구토+발열=장염 구토와 열이 함께 발생할 […]

양치할 때 흔히 저지르는 실수 5가지

  구강관리가 엉망이면 치아와 잇몸만 망가는 것이 아니다. 미국치아협회(ADA)에 따르면 입안에 생긴 질병은 심장질환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발기부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다양한 신체기관에 문제를 일으키는 만큼 입안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은 “이를 잘 닦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몇 가지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면서 5가지를 소개했다.   ◆이를 닦는 타이밍을 놓친다 하루에 3번 이를 닦는다 해도 그 시기가 […]

아직도 칫솔질만? ‘치실’을 꼭 써야 하는 이유

  칫솔질을 열심히 하는데 굳이 치실까지 쓸 필요가 있을까 의구심을 갖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치실을 꼭 사용해야 하느냐고 묻는다면 전문가들은 “당연하다” 고 답한다. 왜 치실을 써야 할까? 또 치실은 이 닦기 전후 언제 사용하는 것이 좋을까? 치실은 제법 성가시고 귀찮은 일 중 하나다. 그래서 칫솔질만 잘하자는 생각을 하기 쉽다. 하지만 치실은 치아에 엉겨 붙은 박테리아와 치태 중 […]

모기 기피제, ‘의약외품’ 표시 확인해야…

  “탄 피부에는 모기기피제를 사용하지 마세요.” 최근 일부 방향제 제품들이 모기기피제(의약외품)와 구분 없이 판매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모기기피제는 모기를 직접 죽이는 효과는 없으나 모기가 싫어하는 물질을 피부나 옷 등에 뿌려 접근을 막아주는 제품이다. ‘에어로솔’과 같이 뿌리거나 ‘액제’, ‘로션’ 등 바르는 제품 그리고 ‘액제’를 팔찌 등의 물품에 묻혀 착용하는 제품 등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 반드시 […]

환경요인 중요…위암 예방하는 습관 4

위암은 연령에 상관없이 발병하며 생명을 앗아가기도 합니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90% 이상이 생존하는 병이기도 하죠. 위암 발병의 원인은 인종적 구분이나 유전적인 요인보다 환경적 요인이 큽니다. 전문가들은 “건강한 식사법을 포함한 활발한 신체 활동, 규칙적인 운동, 금연 및 간접흡연 회피 등의 생활습관이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합니다.     1. 너무 짜게 먹지 않는다 과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