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음경

코로나19 바이러스, 성기능 장애 부른다?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가 붉은털원숭이(히말라야원숭이) 수컷의 생식기 조직을 일관되게 감염시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에 걸린 남성 환자 중 10~20%가 발기부전 등 생식기 기능장애를 보고했다는 점에서 남성에게 더 주의가 필요하게 됐다. 최근 생물학논문 사전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공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뉴욕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루이지애나에 있는 툴레인국립영장류연구센터(TNPRC)는 3마리의 수컷 붉은털원숭이를 코로나19에 감염시킨 뒤 감염 부위를 감지하기 위해 […]

나이 들면 ‘남성’에게 일어나는 변화 5가지

키가 줄어들고 근육량이 줄어들며 골밀도는 낮아진다. 오감도 무뎌진다. 나이가 들면서 겪게 되는 신체의 변화다. 몸의 다른 부분과 마찬가지로 남성의 음경도 나이가 들면서 변화를 겪는다. 나이 들면 음경에 일어나는 변화 몇가지를 알아보자. 1. 음경암 전립선암이나 고환암은 많이 알려졌지만, 음경암은 그렇지 않다. 그러나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이 높아지는 질병이므로 음경암도 징후와 예방법을 잘 알아두면 좋다. 특히 곤지름과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는 음경암의 주원인이므로 주의해야 […]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은 눈물만이 아니다

소변을 다 보았다고 생각했지만 속옷을 입은 직후나 화장실을 떠나려고 할 때 소변을 지리게 되는 현상을 ‘배뇨후 요점적(Postmicturition dribbling, PMD)’이라고 부른다. 병원을 찾는 대부분의 남성들은 잔뇨가 있다고 호소하는데, 상황을 들어보면 대부분 위에 해당하는 증상이다. 고령 환자에서 가장 흔한 비뇨기 질환인 전립선비대증에서 객관적인 증상평가에 사용되는 국제전립선증상점수(International Prostate Symptom Score, IPSS)에서는 빈뇨, 야간뇨와 같은 저장증상과 약뇨, 요주저(尿躊躇·한참을 애써야 […]

남성의 코가 크면? (연구)

남성의 코와 성기의 크기가 비례한다는 얘기는 농담 혹은 미신으로 여겨졌다. 일본 연구진이 이 속설을 검증했다. 적어도 길이에 관한 한 우스갯소리가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 교토 부립 의과대학 연구진은 30~50대 남성 변사자 시신 126구를 대상으로 신체 여러 부위의 크기를 측정했다. 모두 사망 사흘 이내의 시신이었다. 성기 길이와 가장 상관관계가 높은 신체 부위는 코였다. 코와 성기 길이의 상관계수가 […]

나이 먹은 ‘남성’에 생기는 서글픈 증상 4

나이를 먹으면 몸 이곳저곳에 문제가 생긴다. 남성의 음경과 음낭도 예외가 아니다. 미국 ‘멘스 헬스’가 노화와 함께 남성의 성기에 생기는 문제와 해결책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들었다. ◆ 이완 = 나이를 먹으면 변기에 앉았더니 음낭이 물에 닿더라는 얘기가 그저 과장이 아닐 수 있다. 미국 저지 비뇨기과 그룹의 남성 건강 연구소 브라이언 스테익스너 박사는 “나이가 들면 근육량이 줄어 […]

포르노 많이 보면 발기 부전 위험 ↑ (연구)

포르노그래피를 많이 소비하는 남성일수록 발기 부전으로 고생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벨기에의 앤트워프 대학교 등 연구진은 벨기에와 덴마크 남성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벌였다. 질문은 모두 118개. 연구진은 포르노 영상을 보는 빈도, 파트너와의 성관계 등에 대해 물었다. 3,267명이 응답했다. 그들은 모두 한 달 이내에 성관계를 가진 적이 있는 이들이었다. 응답자들의 포르노그래피 시청 시간은 일주일에 […]

쾌변을 하면 기분이 후련한 이유

아침에 일어나 화장실에서 원만하게 큰 일을 치르고 나면 속이 편해지는 걸 넘어 기분까지 좋아진다. 소화작용의 한 과정을 치렀을 뿐인데 시원하고 후련한 쾌감까지 느끼는 건 왜일까? 미국 ‘멘스 헬스’가 전문의들의 의견을 들었다. 배변의 과정에서 신호등 역할을 하는 게 있다. 장에 분포한 신장성 수용체다. 음식물이 소화되면 부산물이 장에 쌓인다. 기포들과 액체, 그리고 변이다. 부산물로 장이 빵빵해지면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