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유통기한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의 차이는 뭘까?

식품의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을 혼동해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두 날짜 표시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식품에는 제품명, 제조자, 원재료 등의 정보와 함께 제조일자, 유통기한, 품질유지기한, 소비기한 등의 날짜가 주요 정보로 표시돼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하면 날짜 표시는 식품의 판매 혹은 섭취가 가능한 기한을 과학적으로 설정한 것으로, 소비자가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할 정보다. ◆ 날짜 표시 종류= 식품 날짜 표시의 […]

“냉장고니까 괜찮다고?” 식품별 보관 기간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오랜만에 꺼낸 음식, ‘괜찮겠지’ 했지만 상한 경우가 많다. 음식이 상했는지 의심이 되면 우리는 가장 먼저 냄새를 맡아보거나 살짝 맛을 본다. 하지만 냄새나 맛이 괜찮다고 무조건 먹어도 되는 건 아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미리 날짜를 표기해 보관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먹어도 괜찮은지 잘 몰라 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면, 차라리 버리는 것이 낫다. 미국 […]

유통기한 지난 요거트 먹어도 될까?

요거트에는 위장 건강에 기여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잔뜩 들어 있다. 영양학자 케리 간스에 따르면, 칼슘과 단백질도 풍부하다. 문제는 몸에 좋다는 말에 솔깃해서 12개들이 포장을 사다 놓고 유통 기한을 넘기기 쉽다는 것. 유통 기한이 지난 요거트, 바로 버려야 할까? 아니면 먹어도 괜찮은 걸까? 상한 요거트를 먹으면 어떻게 되는 걸까? 미국 ‘위민스 헬스’가 궁금증을 정리했다. 우선 좋은 소식. 요거트는 […]

식품 유통기한에 관한 궁금증 5

포장을 뜯지도 않은 식품이 쓰레기통에 직행하는 일이 잦다. 마트에서 식품을 대량 구매하는 생활 방식이 만든 풍경이다. 문제는 상해서 버리는 경우보다,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폐기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미국의 연구에 따르면 많은 소비자가 ‘유통기한’과 ‘품질유지기한’을 혼동한다. 심지어 이 기한이 지나면 먹을 수 없다고 여기는 사람도 적지 않다. 84%에 달하는 미국인은 포장에 찍힌 기한이 임박하거나 지나면 버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