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유통기한

빵, 냉장 보관할까? 상온 보관할까?

어떤 음식은 보관하는 장소가 명확하다. 우유는 냉장고에, 아이스크림은 냉동칸에 보관하는 식이다. 빵, 초콜릿이나 케첩, 마요네즈는 어디에 보관할 것인가. 사람마다 답이 다른 듯하다. 식품 보관방법 제각각, 인식 차이 드러나 영국 전기제품 소매업체 커리스(Currys)에서 영국인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식품을 어떻게 보관하는지 설문조사를 한 결과 케첩 등을 제대로 보관하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응답자의 39%가 초콜릿을 찬장에 보관한다고 […]

‘이런’식품도 냉동실에 얼릴 수 있다!

쉽게 음식이 상하기 쉬운 계절, 음식 낭비를 줄이기 위한 생활 속 지혜 중 하나로 냉동실을 활용하는 방법이 있다. 냉동실 보관은 수년까지도 가능하지만 실상 3개월 정도가 지나면 식품의 질이 서서히 나빠지기 시작한다. 따라서 냉동보관 6개월 전에는 음식물을 사용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생각보다 의외로 많은 식품을 얼려 먹을 수 있는데, 유통기한이나 사용기한이 막 지나려는 식품을 냉동실에 넣으면 식품에 […]

쓸모도 없는 것에 애착… 치매 초기증상 5

  우울증은 위험 인자 치매는 정상적으로 활동하던 사람이 다양한 원인에 의해 뇌의 인지 기능이 손상되면서 일상생활에 장애를 겪는 증상이다. 인지 기능이란 기억력, 언어 능력, 시공간 파악 능력, 판단력, 추상적 사고력 등 다양한 지적 능력을 가리키는 말이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2009년 21만 명 수준이던 우리나라의 치매 환자는 2013년 40만 5000명으로 4년 사이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70대 노인들의 경우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

유통기한 없는 음식? ‘품질유지기한’ 동안 소비하면 안전

      오전은 전국에 구름이 많다가 낮부터 차차 맑아질 전망이다. 밤에는 서해와 남해상, 제주도 해상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1-20도, 낮 최고기온은 24-32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에서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마트에서 장을 볼 때 매대 뒤쪽 물건을 힘겹게 꺼내는 사람을 본 적이 있다. 유통기한이 더 […]

나는 음식 안전성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가끔 밀가루 음식을 먹다보면 덜 익은 부위가 씹힐 때가 있다. 건강한 성인이라면 이런 부위를 먹어도 별다른 이상이 없을 가능성이 높지만 면역력이 약한 아이나 노인은 익지 않은 밀가루가 몸을 아프게 만들 수 있다.   노부모를 위해 전을 부친다거나 어린 자녀를 위한 쿠키를 만들 때 완벽하게 익혀야 하는 이유다. 덜 익은 반죽엔 살모넬라와 대장균 등 박테리아가 남아있을 수 있다. 그렇다면 이 같은 음식 안전성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잘 […]

뒤죽박죽 아이 약들, 올바른 보관법은?

대부분 약은 오랫동안 보관하면 변질되고 효과도 사라지기 때문에 유통기한을 지켜 복용해야 한다. 특히 아이들 복용 약은 더 신경을 써야 한다. 그런데 생각보다 약품 유통기간이나 보관법에 무심한 부모들이 많다. 실제로 몇 년 전 한국소비자보호원이 서울·경기 등 수도권 소재 100 가구를 대상으로 의약품의 보관 장소 및 보관방법 등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조사대상 가구 중 77.0%(77가구)가 사용기한 확인이 […]

안질환 예방… ‘콘택트렌즈’의 올바른 사용법

  콘택트렌즈는 안경에 비해 부상 위험이 적고 편리해 많은 사람들이 착용한다. 하지만 렌즈를 통해 세균 및 미생물에 노출되기 쉽고, 눈에 산소 공급이 원활히 되지 않아 각종 안질환과 합병증에 노출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콘택트렌즈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안질환 및 올바른 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각종 안질환 및 합병증에 주의해야 대한안과학회와 한국콘택트렌즈연구회의 조사에 따르면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이 일어나는 원인은 잘못된 착용이 가장 큰 것으로 […]

냉동 및 통조림 채소, 영양소 손실 막는다

  채소는 실온에서 싱싱하고 신선한 상태를 유지할 때 먹어야 한다는 인식이 있다. 그렇다면 냉동시킨 채소나 통조림에 든 채소는 실온의 생채소보다 건강상 이점이 적을까.   일부 채소는 수확한 직후부터 비타민이 파괴되기 시작한다. 수확한 뒤 곧바로 먹는다면 영양상 크게 손해 볼 일이 없지만 일련의 유통과정을 거친 뒤 소비자의 식탁에 오를 때쯤이면 영양소 손실을 피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시원한 곳에 보관하지 않으면 2~4일내로 비타민의 절반 이상이 사라지기도 한다. […]

명절에 남은 음식 이렇게 보관하세요

전국이 대체로 맑을 전망이나, 대구, 경북, 울릉도, 독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어제보다 1~3도 가량 더 떨어지겠고, 바람도 강해 체감 온도는 더욱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3~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가 되겠다. 경기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며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건강관리에 유의하고 노약자는 외출을 삼가자.  ☞오늘의 건강= 설 연휴는 끝났지만, 명절 음식은 […]

명절 음식, 조리 및 보관 요령 3

  설 명절은 가까운 사람들과 모여 맛있는 음식을 먹는 즐거움이 있다. 이 시간을 보다 즐겁고 건강하게 보내려면 식품을 구매하고 요리하고 먹는 모든 과정에서 지켜야 할 안전수칙이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건강한 설 명절을 위해 식품을 올바르게 구입하고 사용하고 섭취하기 위한 안전정보를 제공했다.       ◆ 제수용품 장보기 요령 설날을 앞두고 대형 할인마트나 백화점에서 장을 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