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유전

살 빼는 데 유리한 간식 조합 5

살을 빼겠다고 무조건 굶었다간 요요 현상에 당하기 십상이다. 칼로리는 낮으면서 영양가는 높은 음식, 포만감을 주면서 지방 분해를 촉진하는 음식으로  식단을 짜야 한다. 간식도 중요하다. 허기를 달래 폭식을 예방하기 때문이다. 적당히 먹으면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되는 간식 조합,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멜론 + 포도 = 덥고 찌뿌둥한 여름날 오후엔 멜론을 먹으면 좋다. 기분을 […]

간헐적 단식, 신경 손상도 치료 가능? (연구)

    간헐적 단식이 신경 손상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ICL) 연구팀은 간헐적 단식이 장내 세균의 특정 대사산물 생산량을 늘려 신경세포의 ‘축색돌기’(신경섬유)를 재생함으로써 신경 손상 환자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다. 장내 세균이 생성하는 대사산물인 ‘인돌-3 프로피온산(IPA)’은 신체의 다른 세포에 신호를 […]

미토콘드리아, 코로나19 같은 만성질환 치료 열쇠될까?

    미토콘드리아는 우리 세포에 연료를 공급하는 생체 발전소다. 이 미토콘드리아가 파킨슨병과 장기 코로나19 같은 만성 질환의 새로운 치료법을 제공할 열쇠로 부상하고 있다고 영국의 가디언이 2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토콘드리아는 신체 세포에 수백여 개씩 존재하는 작은 튜브 모양의 구조체다. 우리가 먹은 음식을 세포의 에너지원인 복잡한 화학물질 ATP로 전환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ATP가 없다면 뇌에서 근육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

원숭이두창, 생각했던 것보다 돌연변이 더 많아(연구)

국내에서도 원숭이두창 첫 번째 확진자가 나타난 가운데 원숭이두창 바이러스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많은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포르투갈 연구팀이 2018년과 2019년의 원숭이두창 샘플과 비교했을 때 2022년 샘플에서 평균 50개의 돌연변이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15개의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서열을 살펴본 후 발견된 돌연변이율이 ‘가속화 된 진화’의 사례를 의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

체취 비슷한 사람끼리 더 친해진다

비슷한 체취를 풍기는 사람끼리 금방 친해지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소규모 실험에 근거했지만 인간의 상호작용에 후각도 일정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연구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사이언스 어드밴스》에 발표된 이스라엘 바이츠만 과학 연구소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24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모집한 20쌍의 친구를 대상으로 소규모 실험을 진행했다. 모두 우연히 만나서 […]

남성성 상징 ‘테스토스테론’에 대한 진실 6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스테로이드 계열의 유기화합물로 주로 남성의 고환에서 생산된다. 신체 전반의 건강, 의식, 욕망, 정신 상태를 조절하는 중요한 호르몬으로 남성다움과 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남성의 평균 테스토스테론 농도는 20, 30대 젊은 남성은 350~800ng/dl 정도, 40세 이상은 450ng/dl 정도다. 농도는 대략 30대 중반부터 1년에 1%씩 줄어들기 시작한다. 50, 60대 남성은 젊은 남성의 최저치인 350ng/dl 밑으로 떨어지기도 […]

비만 부르는 식습관 vs 예방하는 식습관

  우리 건강의 적인 비만을 부르는 생활습관이 있다. 우리가 무의식 중에 하는 행동이 뱃살을 늘리고 있다. 비만의 원인은 다양하다. 불규칙한 식습관, 과다한 음식 섭취, 운동 부족, 내분비계통 질환, 유전적 요인, 정신적 요인 및 약물 등이 꼽히고 있다. 잇디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비만을 초래하는 식습관과 거꾸로 비만을 막는식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비만은 외모뿐만 아니라 숨찬 증상, 관절통, […]

40세 이후 관절염 일으키는 최악의 식습관 5 

20~30대를 지나 40대에 접어들면 주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는 관절염이다. 가장 흔한 관절염은 노화나 감염 등 원인으로 발생하는 퇴행성 관절염과 자가면역성 질환의 일종인 류마티스성 관절염이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과격한 운동을 자주하는 사람은 골 관절염으로도 불리는 퇴행성 관절염을 주의해야 한다. 퇴행성 관절염은 무조건 나이가 들면서 발생하는 질환은 아니다. 염증이나 유전적 요인, 외상 등으로 인해 연골이 […]

미 FDA, 전자담배 ‘쥴’ 판매 금지 명령

올해 2월 바이든 행정부가 향후 25년간 암 사망률을 절반으로 낮추겠다는 ‘캔서 문샷(cancer moonshot)’ 정책을 발표한 뒤 전례 없는 담배 규제 정책이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21일(이하 현지시간) 담배 속 니코틴 함량을 대폭 낮춘 담배만 판매를 허용하겠다는 1년 뒤 규정 개정을 예고한 데 이어 23일에는 청소년 흡연을 증가시킨다고 논란을 일으켰던 액상형 전자담배 쥴의 시장퇴출을 명령했다. […]

“루게릭병, 신경계 외 면역계도 관여” 진단·치료에 청신호(연구)

    일명 ‘루게릭병’이 중추신경계는 물론 면역계와도 깊은 관련이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아이칸 의대 연구팀은 루게릭병(근위축성 측삭 경화증, ALS)에는 중추신경계뿐만 아니라 면역계가 근본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루게릭병의 진단 및 치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루게릭병에 대한 연구는 중추신경계에 초점을 맞춰왔다. 하지만 연구팀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