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유방

앞당겨진 여아 사춘기…소녀들에게 무슨 일이?

1970년대 이후 소녀들의 사춘기가 점점 빨라져 지금은 6살이나 7살 때부터 가슴이 나오는 경우도 많아졌다. 과학자들은 비만과 내분비교란물질로 불리는 화학물질 그리고 스트레스를 그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사춘기 연령에 대한 지난 수십 년간의 연구결과를 집약해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1980년대 중반 미국 듀크대 메디컬센터의 마르시아 허먼-기든스 아동학대 팀장은 어린 소녀들에게서 어떤 […]

‘필수 미네랄’ 철분 풍부한 식품 7

철분을 섭취하지 못하면 우리는 문자 그대로 살 수 없다. 철분은 폐에서 산소를 신체 조직으로 전달하는 헤모글로빈 단백질의 필수적 부분으로서, 대단히 중요한 미네랄이기 때문이다. 적절한 양의 식이 철분 섭취가 건강에 중요한 또 다른 이유도 있다. 철분은 건강한 결합 조직, 근육 대사, 인체 내 다른 많은 과정을 지원하는데 중요하다. 철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빈혈이 생길 수 있다. […]

불임 남성, 유방암 걸릴 확률 2배 높다 (연구)

여성보단 숫자가 적지만 남성도 유방암에 걸릴 수 있다. 특히 불임 남성은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일반 남성보다 2배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최근 《유방암 연구》에 게재된 영국 암연구소(ICR)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1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2005년~2017년 12년간 영국의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유방암 진단을 1998명의 남성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남성 유방암은 드물기 때문에 이 질환에 대한 […]

시간제한 식사, 살 빼기 외 특정 질병의 예방 효과도 입증

    시간제한 식사(Time-restricted Eating, TRE)를 약 2개월 실천하면 유방암 생존자가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토론토대 의대 연구팀이 유방암 치료를 받은 여성 22명에게 매일 식사 시간을 8시간으로 제한하고, 이후 16시간 단식하는 시간제한 식사(Time-restricted Eating, TRE)를 8주 동안 실천토록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TRE가 살을 빼는 다이어트 효과만 내는 게 아니라, […]

40·50대의 심한 ‘감정 변화’, 더 위험한 것은?

  중년은 몸이 급격하게 요동치는 시기이다. 갱년기를 겪기 때문이다. 남성도 마찬가지다. 신체 뿐 아니라 감정의 변화도 심하다. 이를 이해 못하면 자칫 불화가 싹틀 수 있다. 남녀 모두 호르몬의 변화가 기본 원인인데, “사람이 변했다”고 오해할 수 있는 것이다. 갱년기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자. ◆ 여성 호르몬의 감소, 감정 변화를 일으키다 40·50대 여성은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급격하게 감소하는 시기이다. 폐경을 앞두고 […]

뾰족한 치료법 없던 비알코올성 지방간 ‘이것’으로 개선

    체중 감량 외 뾰족한 치료법이 없던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당뇨병 치료제로 개선할 수 있다는 국내 의료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전을지대 병원 홍준화 교수(내분비내과) 연구팀이 선행 연구 248건을 종합 분석한 결과에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MAFLD)에 속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당뇨병 치료제인 SGLT2 억제제 및 GLP1 수용체 길항제를 단독 요법 또는 병용요법으로 치료할 경우 유의미하게 […]

개미가 암을 찾아낼 수 있다? (연구)

냄새로 마약을 찾아내는 마약견처럼 암세포 특유의 화학적 향을 구별해내도록 훈련시킨 개미를 활용하는 기발한 암 진단법이 발표됐다. 최근 과학학술지 《i사이언스》에 발표된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CNRS)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가 9일(현지 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암으로 의심되는 종양이 발견되면 조직검사를 한다. 이때 떼어낸 세포를 고해상도 현미경으로 검사하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간다. 미국에서만 매년 160만 명 이상이 암 […]

‘자기유도 마이크로 항암폭탄’ 개발 중

환자의 혈액에 주입되면 유방암, 전립선암 그리고 다른 암세포를 공격하게 될 자기유도 항암 마이크로폭탄이 개발되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지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셰필드대 연구진이 주도하는 이 프로젝트는 2가지 생물학적 발견을 토대로 한다. 첫째는 암세포만 집중 공격하는 바이러스, 둘째는 지구 자기장을 인식해 자신들에게 최적의 조건을 찾는데 나침반 역할을 할 체내 자석을 합성하는 토양 박테리아이다. 연구진의 리더 중 한 […]

뚱뚱한 사람 술 많이 마시면, 암 위험 60% 더 높아 (연구)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사람, 특히 체지방률이 높은 사람이 음주를 할 경우 술과 관련된 암에 걸릴 위험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연구진은 40세~69세 영국 성인 40만 명의 데이터를 가지고 12년 동안 얼마나 많은 사람이 술과 관련된 암에 걸렸는지 조사한 결과를 최근 유럽 비만학회(ECO; European Congress on Obesity)에서 발표했다. 현재 영국에서 권고하는 음주 가이드라인은 일주일에 […]

가족의 암 진단.. 위안과 간병, 또 ‘중요’한 것은?

  사랑하는 가족이 암 진단을 받았다면? 그 충격은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특히 암 말기 상태라면 절망감에 잠 못 이룰 것이다. 가족이 암 환자가 됐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 ‘위안과 감정’ 나누기 암이 초기라면 수술이 가능해 치료가 순조로울 수 있다. 가족들의 절망감도 덜하다. 하지만 꽤 진행된  암인 경우 충격의 강도가 클 수밖에 없다. 환자는 극심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