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월경_생리

앞당겨진 여아 사춘기…소녀들에게 무슨 일이?

1970년대 이후 소녀들의 사춘기가 점점 빨라져 지금은 6살이나 7살 때부터 가슴이 나오는 경우도 많아졌다. 과학자들은 비만과 내분비교란물질로 불리는 화학물질 그리고 스트레스를 그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사춘기 연령에 대한 지난 수십 년간의 연구결과를 집약해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1980년대 중반 미국 듀크대 메디컬센터의 마르시아 허먼-기든스 아동학대 팀장은 어린 소녀들에게서 어떤 […]

얼음이 당기는 이유가 철분 부족?

철분은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배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근육 세포 형성이나 해독 과정에도 기여한다. 하지만 부족한 경우가 많다. 어린이, 임신했거나 생리양이 많은 여성, 수혈이 잦거나 채식하는 사람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피곤이 가시질 않고, 피부가 창백하고, 조금만 걸어도 숨이 가쁘고, 현기증이 난다면 철분 섭취가 부족하진 않은지 따져보는 게 좋다. 그밖에 철분이 모자라면 나타날 수 있는 […]

운동 과할 때 나타나는 징후…그렇다면 적정 운동량은?

정도를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다는 뜻의 과유불급(過猶不及)은 운동에도 적용된다. 운동도 너무 지나치면 건강에 독이 된다. 그렇다면 운동을 얼마나 해야 과도한 것일까. ‘에브리데이헬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지나치게 운동을 많이 할 때 나타나는 징후와 적정 운동량에 대해 알아본다. ◇운동 과다 시 나타나는 이상 증상 △무기력감 항상 피곤하고 무기력하다면 몸을 혹사한 게 아닌지 의심해야 한다. 작업이나 운동을 시작하자마자 […]

입 속 박테리아가 혈압을 조절한다? (연구)

구강과 피부 속 특정 박테리아가 혈압 조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털리도대학교 의생명과학대학(University of Toledo College of Medicine and Life Sciences) 연구진은 고혈압 쥐를 모델로 하여 피부와 구강 미생물군(microbiota)을 관찰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최근 생리유전체학 저널 ≪Physiological Genomics≫에 발표했다. 전 세계 인구 절반 이상이 심장질환 발병 주요 위험요인 중 하나인 고혈압을 […]

“2주만 늦어도 절단” 당뇨발 예방하는 법

당뇨병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당뇨성족부궤양인 당뇨발이 있다. 당뇨발은 조금만 잘못 관리해도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상처가 깊어져 절단에까지 이를 수 있다. 국제당뇨발학회는 “작은 상처도 주의하고 매년 신경 및 혈관 손상 확인해야 한다”고 가이드라인을 통해 권고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테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내 당뇨병(E10~E14) 환자수는 2017년 311만명에서 2021년 376만명으로 최근 5년간 21% 증가했다. 당뇨발은 전체 당뇨병 환자의 15~25%가 […]

야채주스가? 뜻밖의 ‘나트륨 폭탄’ 음식 5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은 생리 작용에 중요한 구실을 한다. 그러나 너무 많이 먹으면 고혈압을 부를 수 있다. 만성적인 고혈압은 심장병이나 뇌졸중으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 세계보건기구는 그래서 나트륨은 하루 2000mg 이하로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소금으로 치면 1티스푼 이상 먹지 않는 게 좋다. 하지만 한국인의 나트륨 섭취량은 그 두 배, 즉 4000mg을 훌쩍 넘는다. 젓갈이나 장아찌처럼 소금에 […]

스트레스가 너무 많다는 징후 5

  인생은 고통의 바다라는 불가의 가르침을 새기지 않더라도 스트레스가 인간의 숙명이란 걸 우리는 온몸으로 깨달으며 산다. 스트레스가 적당한 수준이면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기도 하지만, 과하면 건강을 해친다. 걱정, 우울, 분노, 두려움 등이 심할 때 몸이 먼저 반응한다. 미국 건강 매체 ‘프리벤션’이 그 징후를 정리했다. ◆ 가려움증 = 일본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가 많은 사람은 만성 가려움증에 […]

나이 들수록 살찌는 이유…이때 좋은 체중 줄이는 습관

나이가 들수록 체중이 증가한다. 예전과 먹는 양도, 활동량도 별로 다르지 않은 것 같은데 왜 자꾸 살이 찌는 것일까. 사실 나이가 드는 과정에서도 적정 체중을 유지할 수는 있다. 단, 젊었을 때보다 훨씬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나이와 체중은 무슨 관계가 있기에 이런 현상이 일어날까.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나이 들면서 살이 찌는 이유와 이때 체중 증가를 […]

‘소변’으로 알 수 있는 나의 건강 상태는?

소변은 내 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고 할 수 있다. 소변에 몸의 구석구석을 거친 각종 물질이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소변 색이 진하면 몸속에서 수분이 부족하다는 신호일 수 있다.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병이 있는지 여부이다. ◆  당뇨병만 판단?…  흔한 소변검사가 중요한 이유 소변은 온 몸을 돈 피가 신장(콩팥)을 거치면서 혈액 속의 […]

겨울도 아닌데 왜? 손발이 차가운 이유 11

계절과 무관하게 늘 추위를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여름도 냉방시설이 잘 된 공간에 가면 온도 적응에 애를 먹는다. 특히 손과 발에 추위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추위민감증은 종종 발생할 수 있고 보통 걱정할 만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추위와 함께 다른 증상이 동반되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예를 들어, 추위를 느끼는 것 외에 변비와 체중 증가가 있다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