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월경통

말 못할 고통, 생리통 악화시키는 3가지 요인

  자궁내막증 위험도 커져 상당수 여성들은 생리 기간 중 산책하거나 앉아있기조차 힘든 경우가 많다. 생리통은 청소년기부터 폐경기까지 수십 년에 걸쳐 여성들이 감당해야 하는 몫이지만 식습관이나 생활방식을 조절하면 통증 강도를 줄일 수 있다.   반면 화학물질을 비롯한 외부 환경 요인, 나쁜 식습관 등은 생리통을 악화시킨다. 이 요인들은 자궁내막증이나 자궁근종의 증상을 더욱 심화시킨다.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 밖에서 자라는 자궁내막증과 자궁의 평활근에 종양이 생기는 자궁근종은 월경통 및 월경과다 현상을 일으킨다. 미국 […]

월경통·성교통·배변통엔 ‘자궁내막증’ 의심

최근 5년간 국내 자궁내막증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의 선조직과 기질이 자궁이 아닌 다른 부위의 조직에 붙어 증식하는 질환이다. 유전적, 면역학적, 환경적 요인 등에 의해 가임 가능 시기에 발생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의하면 2016~2020년 자궁내막증으로 진료를 받은 여성은 연평균 10.3% 늘어났다. 2016년 10만 4689명에서 2020년 15만 5183명으로 5년간 48.2% 증가했다. 2020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보면 40대가 […]

극심한 생리통, 알고 보니 자궁내막증?…방치하면 난임 부르기도

최근 초경이 빨라지고 임신 시기가 늦어지는 추세에 따라 상대적으로 월경을 하는 기간이 늘어나고 있다. 월경의 기간이 증가하면서 월경통의 고통을 호소하는 여성도 적지 않다. 하지만 심한 월경통이 지속될 경우에는 단순한 통증이 아니라‘자궁내막증’을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자궁내막증은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병으로 연령층을 가리지 않고 생길 수 있다. 최근에는 자궁내막증 환자의 3명 중 1명이 2~30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