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운동

갱년기의 콜레스테롤 증가, 줄이는 방법은?

  여성의 갱년기가 되면 피하지방이 늘고 허리가 점점 굵어진다. 피부는 얇아지고, 유방은 크기가 줄어 처지는 경우가 많다. 젊었을 때 ‘괜찮았던’ 몸매가 급속히 무너지는 경향이 있다. 무엇보다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내 몸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갱년기에 크게 늘어나는 콜레스테롤, 줄이는 방법은 없을까? ◆ 갱년기의 급격한 신체 변화 왜? 남녀 모두 30세 후반만 되도 근육이 […]

먹방·배달이 밀어올렸나… 20대 고혈압 ‘44%’ 껑충

요즘은 고혈압이 ‘중년 질환’이 아니다. 20~30대 젊은 층의 고혈압 위험도가 매해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보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20대 고혈압 환자는 44.4%나 증가했다. 특히 20대 여성 고혈압 환자가 무려 61.8%(5306→8587명)나 급증했다. 20대 여성 인구 전체(322만 3008→316만 4241명)로 따졌을 때 그 비중은 각각 0.17%와 0.27%에 불과하지만 급증하는 가속도를 무시하긴 어렵다. 같은 기간 20대 남성도 고혈압 […]

2030도 피곤…젊은 층 5대 건강 이슈는?

“요새 애들은 왜 그 모양이야”란 말은 어느 시대에나 있었다지만, 문제되는 포인트는 시대별로 다르다. 기성세대는 2030세대의 ‘무기력감’, ‘열정 부족’ 등을 말한다. 젊은 세대는 사회적, 경제적, 문화적 처지가 기존 세대와 다르다고 생각한다. ‘삼포세대’라는  M세대에 이어 금수저, 불로소득, 소셜네트워크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 등으로 Z세대 역시 허무주의에 빠지는 일이 잦다. 이는 청년층의 건강 적신호로 나타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7~2021년 자료에 의하면 […]

운동하기 어려울 때…살 빼는 식습관 7

체중을 줄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적게 먹고 더 많이 운동하는 것이다. 그렇지만 실천이 어렵다. 건강이 안 좋다든지 겨울철 추운 날씨 등 주변 상황이 여의치 않아 운동에 제한이 있다면 더욱 그렇다. 운동은 신진대사를 촉진해 몸이 칼로리를 더 효율적으로 태울 수 있게 해준다. 운동을 하지 않으면 신진대사가 느려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부득이하게 운동할 수 없는 상황을 맞았을 […]

나이 든 부모님에게 좋은 운동

  나이들고 쇠약해진 부모님에게 건강보조식품을 드리는 자녀가 적지 않다. 조금이나마 활력을 되찾으시라는 의미다. 나이가 든 부모님이 좀 더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운동을 권장해보면 어떨까.     이가 든 사람도 꾸준히 운동을 해야 신체 건강과 정신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되고 있다. ‘내과학기록저널(Journal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규칙적 운동은 노화로 인한 신체적 장애를 지연시키는 작용을 한다.   연구팀이 70, […]

월드컵 잘 보려면…눈 피로 해소하는 간단 방법 6

카타르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의 활약상에 신바람이 난다. 월드컵에  관심이 더욱 커지면서 한국 경기는 물론 다른 나라의 경기도 밤새워 지켜보는 사람들도 많다. 이럴 때 가장 부담이 가는 신체 부위는 눈이다. 거의 하루 종일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데다 밤에 월드컵 경기까지 보면 눈의 피로는 계속 쌓여 간다. 눈에 피로를 가져오는 요인은 여러 가지다. 너무 밝거나 어두운 곳에서 눈을 사용하면 […]

별것 아니라고?…건강을 조금씩 해치는 나쁜 습관 4

대수롭지 않게 넘기지만 야금야금 건강을 갉아먹는 나쁜 습관이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 엠디’가 사소하지만 오래 지속되면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습관을 소개했다. △손톱 깨물기 가장 흔한 습관 중 하나가 바로 손톱 물어뜯기다. 손톱을 깨무는 습관이 장기화된 사람들은 손톱뿐 아니라 손톱 주변의 살까지 깨무는 경우가 많다. 결국 손톱 주변의 피부까지 손상을 일으키게 된다. 피부 껍질이 일어나고 […]

갱년기 ‘혈관 청소’ 위해 꼭 필요한 ‘이것’은?

  여성 갱년기에 가장 위험한 병은 뇌졸중이다.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상당수의 환자에게 몸의 마비, 언어장애 등 후유증이 남아 가족들도 고통스럽게 한다. 최근 뇌졸중은 뇌로 가는 혈관이 터지는 뇌출혈보다 혈관이 막히는 뇌경색의 비율이 늘었다. 서구와 비슷하게 뇌졸중의 70~80%를 차지하고 있다. 혈관병 예방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을 점검해보자. ◆ 뇌 조직… 뇌졸중으로 한번 괴사에 빠지면 회복 쉽지 […]

[건강당당] 당뇨, 겨울에 더 조심해야 된다?

당뇨는 1년 내내 예방하고 관리해야 하지만 전문가들은 특히 ‘겨울을 조심하라’고 강조한다. 추운 날씨로 인해 활동량이 줄어들면 혈당 조절이 어려워지고 추위로 손발의 감각이 둔해지면 당뇨성 신경병증이나 족부병변의 위험이 올라간다. 감기라도 걸리면 인슐린 조절 기능과 신체저항력이 떨어지고 폐렴 등 합병증 가능성은 커진다. 그렇다면 겨울철 당뇨병을 예방하고 관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당뇨 관리에 있어서 식사 조절은 빠질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