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운동화

스포츠화 살 때 고려해야 할 것

과거에는 운동화 한 켤레로 모든 스포츠와 취미생활을 즐겼지만 지금은 다르다. 어떤 활동과 어떤 스포츠를 하는지에 따라 다른 신발을 사용한다. 최근 CNN 인터넷판에서 발에 맞는 신발이 필요한 이유와 운동에 적합한 신발을 고르는 법을 소개했다 우선, 발에 맞지 않는 신발은 병을 부를 수 있다. 무지외반증, 발가락이 변형되는 해머토우, 족저근막염, 내향성 발톱 등을 예방하려면 발에 잘 맞는 신발을 […]

여름 필수품 블로퍼, 발목 건강엔 최악

    대기가 불안정해 오후부터 충청과 남부 내륙에 돌풍을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동풍의 영향으로 낮 기온이 20도 내외로 낮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13~18도, 낮 최고기온은 19~27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적으로 ‘좋음’에서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덥고 습한 여름, 구두를 신기엔 불편하고 슬리퍼를 신자니 복장 예절이 걱정이다. 이때 블로퍼를 선택하는 사람이 많다. […]

항균성 비누, 방향제… 건강 위해 버려야 할 것들

  새로운 건강보조식품이나 운동기구를 사는 이유는 건강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다. 하지만 건강을 지키기 위해 오히려 버려야하는 물건들도 있다. 미국 건강지 헬스가 당장 재활용수거함이나 쓰레기통에 들어가야 할 물품들을 소개했다.   ◆수세미 스펀지= 몇몇 연구들에 따르면 부엌에서 사용하는 스펀지는 집안에 있는 물건 중 가장 세균이 많다. 스펀지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한 번씩 돌려주면 세균을 없애는데 도움이 되지만 오래 사용한 스펀지는 교체해야 한다. 또 […]

불안에는 운동이 약

살다 보면 누구나 불안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불안이 지속되고, 통제 또한 어렵다면, 그래서 일상에 지장을 받을 정도라면, 불안 장애라고 말할 수 있다. 불안 장애는 피로나 불면증을 동반한다. 때로는 설사나 입 마름 같은 신체적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불안 장애는 심한 경우, 우울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대략 네 명 중 한 명은 앓기 마련이라는 불안 장애. […]

세탁기는 금물… 운동화 관리법

운동복은 대부분이 매번 세탁한다. 운동화는 다르다. 하루 두 시간씩 걷는 이도, 10킬로미터씩 뛰는 이도 운동화를 매번 빨지는 않는다. 땀 차는 건 마찬가지인데, 괜찮은 걸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운동화를 위생적으로, 오래 신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운동화 역시 운동복처럼 사용한 뒤에는 ‘관리’가 필요하다. 물에 넣어 빨지는 않더라도 땀과 오염을 바로바로 제거해야 한다는 뜻이다. 밖에서 달리거나 자전거를 […]

운동복 매번 빨아야 하나?

저녁 먹고 삼십 분 정도 산책을 했다. 그 옷을 어떻게 해야 할까? 겨드랑이가 살짝 젖었을 뿐 멀쩡한데, 그래도 빨아야 할까? 운동을 하고 옷을 갈아입을 때마다 멈칫하는 이들을 위해 미국 ‘위민스 헬스’가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운동복, 얼마나 자주 빨아야 할까? 애리조나 대학교 켈리 레이놀즈 교수에 따르면 그건 전적으로 어떤 강도의 운동을 하느냐, 그 결과 땀을 어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