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운동복

기발하면서 쉬운 체중 감량법 7가지

    운동부족으로 비만인구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나라에서도 10년간 비만 환자는 1.5배 늘었고, 비만이 유발한 사회적 비용은 3조여 원을 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건강잡지 ‘피트니스 매거진’이 헬스장에 가지 않고도 비교적 쉽게 살을 빼는 방법 7가지를 소개했다.         ◆식탁 조명 낮추기 식탁이 있는 부분의 조명을 낮추는 것은 비만으로 고통 받는 이들에게 좋은 아이디어가 될 수 있다. […]

“김 속 방습제 버리지 마세요!” 활용팁 8

  영양제를 비롯해 김, 다시마 등 건조식품을 뜯으면 ‘먹지마세요’라는 경고 문구가 적힌 방습제가 들어있다. 무색무취의 구슬 알갱이로 이뤄진 일명 실리카 겔(silica gel)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 방습제는 물이나 냄새 등을 흡수해 식품에 수분이 생겨 내용물이 상하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해당 제품을 다 쓴 뒤 혹은 뜯자마자 실리카 겔을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려지기 일쑤다.   하지만 방습제는 다방면에서 유용하게 […]

요즘처럼 일교차 심할수록 위험한 사람은?

  일교차가 큰 가을이 되면 의외로 크고 작은 질병으로 병원 신세를 지는 사람들이 많다. 아침 저녁으로 큰 일교차에 면역력이 저하되고, 몸속 장기가 차가운 기온에 재빨리 적응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특히 동맥경화증,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 등과 같이 심혈관 질환의 위험인자가 있거나 기존 심혈관 질환자는 일교차가 심할수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심장과 혈관을 조절하는 자율신경이 온도에 따라 혈관을 확장, 수축시키는 과정에서 […]

방습제 버리지 않고 활용하는 법 7

  영양제를 비롯해 김, 다시마 등 건조식품을 뜯으면 ‘먹지마세요’라는 경고 문구가 적힌 방습제가 들어있다. 무색무취의 구슬 알갱이로 이뤄진 일명 실리카 겔(silica gel)이라고 하는 것이다.   이 방습제는 물이나 냄새 등을 흡수해 식품에 수분이 생겨 내용물이 상하는 것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해당 제품을 다 쓴 뒤 혹은 뜯자마자 실리카 겔을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려지기 일쑤다.   하지만 방습제는 다방면에서 유용하게 […]

‘땀’ 많이 흘릴수록 열심히 운동한 것일까

  땀이 난다는 것은 그 만큼 부지런히 움직였다는 증거가 될 수 있다. 그렇다면 다른 요인은 제쳐 놓고 오직 땀이 나는 정도만을 기준으로 운동을 열심히 했는지의 여부를 평가할 수 있을까.   우리 몸은 체온이 급격히 올라가면 열을 식히기 위해 땀을 배출한다. 인체에는 대략 200만~400만 개의 땀샘이 분포해 있는데 땀샘의 개수 역시 땀 배출량과 상관이 있다. 땀샘의 […]

세탁기는 금물… 운동화 관리법

운동복은 대부분이 매번 세탁한다. 운동화는 다르다. 하루 두 시간씩 걷는 이도, 10킬로미터씩 뛰는 이도 운동화를 매번 빨지는 않는다. 땀 차는 건 마찬가지인데, 괜찮은 걸까? 영국 일간 ‘가디언’이 운동화를 위생적으로, 오래 신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운동화 역시 운동복처럼 사용한 뒤에는 ‘관리’가 필요하다. 물에 넣어 빨지는 않더라도 땀과 오염을 바로바로 제거해야 한다는 뜻이다. 밖에서 달리거나 자전거를 […]

운동복 매번 빨아야 하나?

저녁 먹고 삼십 분 정도 산책을 했다. 그 옷을 어떻게 해야 할까? 겨드랑이가 살짝 젖었을 뿐 멀쩡한데, 그래도 빨아야 할까? 운동을 하고 옷을 갈아입을 때마다 멈칫하는 이들을 위해 미국 ‘위민스 헬스’가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운동복, 얼마나 자주 빨아야 할까? 애리조나 대학교 켈리 레이놀즈 교수에 따르면 그건 전적으로 어떤 강도의 운동을 하느냐, 그 결과 땀을 어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