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운동강도

고강도? 중강도?… 내 몸에 맞는 진짜 운동법

  건강을 위해 헬스장을 찾거나 학교 운동장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 중 과연 자신에게 꼭 필요한, 자기 몸에 맞는 운동을 제대로 하는 사람은 과연 얼마나 될까?   전문가들은 모든 운동이 다 좋다는 착각은 버려야 한다고 조언한다. 그렇다면 내 몸에 맞는 운동은 과연 어떤 것일까.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유익한 운동법에 대해 알아본다.       의학박사이자 도쿄 건강장수의료센터연구 노화제어 연구팀 […]

마지막 남은 군살 없애는 법 4가지

    살빼기를 목표로 해왔던 어렵고 힘들었던 피트니스 여정의 정상을 눈앞에 두었을 때 정체기가 찾아오기 쉽다. 허리나 배, 허벅지 등에 끈질 지게 남아있는 군살이 목표 달성을 막는다.   전문가들은 “이야말로 마지막 남은 10파운드(약 4.5㎏)라는 것”이라며 “이렇게 남아 있는 군살을 빼려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미국 인터넷 매체 치트시트닷컴이 끝까지 남아 있는 군살을 제거하는 방법 4가지를 소개했다.         […]

10분내 운동효과… 걷기운동 4가지

    걷기 운동은 가장 부담 없이 할 수 있는 운동인 동시에 효과까지 확실한 운동이다. 이에 운동전문가들이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을 통해 단시간 끝낼 수 있는 4가지 걷기 운동법을 추천했다. 이 같은 걷기방식은 10분 내로 칼로리 소모와 심혈관계 및 신체 단련 효과를 돕는다.   ◆ 점심시간 땀내기 바쁜 직장인들을 위한 점심시간 운동수업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처럼 점식식사 후 운동수업에 참여할 수도 있겠지만 근처 체육관이나 […]

과민대장증후군이 있는 사람들을 위한 운동 요령 7

    대장근육이 과민하게 수축운동을 벌이는 과민대장증후군이 있다면 속이 자주 더부룩해지고 장이 비정상적으로 작동하게 된다. 특히 격렬한 운동처럼 몸에 스트레스가 가해지면 증상이 보다 심해진다. 그렇다고 운동을 안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이런 사람들에게 운동 요령이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과민대장증후군 증상을 악화시키는 운동이 있고 그렇지 않은 운동이 있다는 것이다. 단 사람마다 개인차가 있으므로 자신의 몸 상태를 살펴 자신에게 맞는 […]

꾸준한 운동 습관 만드는 근본적인 ‘운동 동기’ 4

    스포츠과학을 학문으로 연구하는 운동생리학자들은 그 누구보다 운동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운동의 가치를 잘 이해하는 이 같은 전문가 집단은 어떤 동기로 운동을 할까. 운동은 해야 하지만 실천력이 따르지 않는다면 운동생리학자들의 운동 동기를 참고삼아보자.   운동생리학자들은 우리 몸이 움직이는 원리, 신체와 정신을 건강하게 만드는 운동 방법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또 헬스트레이너는 근육을 형성할 수 있도록 직접적인 지도를 맡는다. 하지만 […]

운동 마친 후, 음식 섭취는 어떻게 해야 할까

  운동을 할 때 칼로리를 보다 효과적으로 소모시키려면 음식을 적게 먹으려는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 그런데 500칼로리 이상 소모되는 강도 높은 운동을 할 땐 무조건 덜 먹는 것 역시 답이 아니다. 운동 시 칼로리 섭취량은 어떻게 조율해야 할까.   한 번에 500칼로리 이상 소모되는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체중이 70㎏인 사람이 500칼로리 이상을 소모하려면 한 시간 이상 […]

걷기 운동을 설렁설렁하고 있다는 증거 4

  봄이 되자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 시기 걷기운동으로 시작해서 운동 강도를 서서히 높여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체중감량이 목적일 땐 느긋하게 산책하듯 걸어선 안 된다.   일정 강도 이상으로 운동해야 체중감량 효과를 볼 수 있다.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이 현재 걷기운동의 강도가 너무 약하다는 근거들을 제시했다. 단 부상 위험률을 높일 정도로 급작스럽게 운동 강도를 높이라는 의미는 아니다.     […]

달리기, 근력운동 같이 해야 하는 이유

  이른 아침 공원에서 조깅을 즐긴다거나 퇴근 후 헬스장에서 트레드밀 위를 달리는 사람들이라면 반드시 근력운동을 함께 해야 한다. 왜 그럴까. 달리기 능력을 개선하고 부상을 막기 위해서 근력운동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달리기는 위험한 운동이 아니라는 생각 때문에 준비운동을 생략하거나 근력운동을 불필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달리기를 즐기는 사람들은 적어도 일주일에 두세 번 20분씩 근력운동을 해줘야 한다.     […]

오랜만에 시작하는 운동, ‘운동 강도 조절’이 우선

  겨우내 이불속에서 몸을 웅크리고 보내는 시간이 많았다면 이젠 활동적으로 몸을 움직여야 할 시기다. 날이 풀리고 옷차림이 가벼워지면서 야외활동에 별다른 무리가 없는 시즌이 돌아왔다. 그런데 오랫동안 몸을 움직이지 않았다면 다시 움직이기가 쉽지 않다. 이전에 어떤 강도로 운동을 했든 지금은 현재 몸 상태에 맞춘 운동을 해야 한다는 의미다.   오랫동안 운동을 쉬고 나면 근육이 줄고 체력이 떨어진다. 이전과 동일한 강도로 […]

“바쁠 땐 운동 5분씩만 해도 효과”

  나이가 젊고 건강하면 운동의 필요성을 크게 실감하지 못한다. 안 하면 안 할수록 움직이기 귀찮아져 점점 안하게 되는 악순환에 빠지기도 한다. 운동의 필요성을 실감한다 해도 바빠서 못한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운동을 하려면 진짜 그렇게 많은 시간이 필요할까. 그렇지는 않다. 단 5분만 할애해도 운동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단기간 체중감량을 목표로 운동한다면 매일 5분씩 하는 운동이 획기적인 성과를 일으키지 못한다. 하지만 건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