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우울증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는 ‘가면증후군’이란?

자신과 자신이 거둔 성과를 과소평가하는 것을 이른바 ‘가면증후군’이라고 한다. 이렇듯 자기 의심이 많은 사람들은 모든 성공을 외부의 상황 혹은 단지 행운과 우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자신의 ‘속임수’가 언젠가 드러날 것이라는 끊임없는 두려움 속에 살고 있다. 실제 상황에서 나이, 성별, 지능에 관계 없이 이같은 가면증후군이 나타난다는 것을 처음으로 보여준 심리학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지금까지는 짧은 문항을 […]

정신건강 개선하는 손쉬운 방법 5

    팬데믹은 정신 건강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위세를 떨치면서 외로움을 느끼고 고립돼 단절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급증했다. 언제쯤 코로나 사태가 종식될지는 예측할 수 없지만 지구촌 사람들은 서서히 일상의 감각을 되찾아가고 있다.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많은 요인을 우리가 통제할 수는 없어도 실질적으로 기분을 좋게 만드는 방법은 있다. 미국 ‘위민스헬스닷컴’에서 정신건강 전문의 사라 굽타 박사의 […]

코로나19 동안 우울증·불안장애 호소 환자 크게 늘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우울증과 불안장애를 호소하는 환자들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2017~2021년) 우울증과 불안장애의 진료 추이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우울증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93만3481명으로 2017년 69만1164명 35.1%(연평균 7.8%) 증가했고, 불안장애 환자수는 2021년에 86만5108명으로 2017년 65만3694명 대비 32.3%(연평균 7.3%) 늘어난 것으로 것으로 조사됐다. 범위를 좁혀 코로나19 발생전인 2019년에는 우울증 진료환자가 81만1862명이었으나 지난해는 93만2481명으로 2년간 12만1619명 늘어난 […]

여행이 치매 환자에게 좋은 이유 (연구)

음악 치료와 미술 치료는 들어봤지만 ‘트래블 테라피’란 단어는 낯설다. 새로운 학제간 연구에서 관광을 단순한 레크리에이션 체험이 아니라 진정한 건강상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산업으로, 여행을 보는 관점을 바꿀 것을 제안한다. 호주 이디스 코완대 건강센터와 경영 및 법학대학원은 휴가를 즐기는 것이 여러 측면에서 정신 건강 문제나 조건을 가진 사람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

젊다고 방심 금물…치매 위험 줄이는 방법

치매는 나이든 사람들만 걸리는 질병이 아니다. 이른 나이에 발병하는 치매가 흔치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방심해서는 안된다. 65세 이전에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조기 발병 치매라고 한다. 알츠하이머 병은 이른 나이에 발생하는 치매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환자 중 약 10%는 65세 이전 발병한다. 최근 네덜란드의 조기발생 치매 연구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형 치매가 55%를 차지하고 혈관성 치매 11%, […]

우울증 환자, 전자약과 병용요법시 치료 효과 높아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대표 이기원)은 처방용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의 사용방법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개원의를 대상으로 23일 오후 1시부터 약 1시간 동안 개최한다. 마인드스팀은 경증 및 중등증 우울장애 환자의 치료를 위해 재택 확증 임상을 통해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웨비나는 ‘우울증에서의 전자약 tDCS의 임상적 효과와 안전성’을 주제로 진행된다. 한림의대 정신과 노대영 교수가 tDCS의 작용원리 소개 및 치료 […]

일 년 중 낮이 가장 길고 밤이 짧은 하지(夏至)

    장마 전선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전남·경남 남해안에는 비가 내리고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칠 전망이다. 그 밖의 지역도 구름이 많고 흐리겠다. 당분간 전 해상에 안개가 짙겠으니 해상 안전에 에 각별히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하지는 본격적으로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로 장마와 함께 무더위가 찾아올 것을 […]

알 듯 말 듯…불안증, 우울증 어떻게 다를까?

불안증과 우울증은 많은 사람들이 경험하는 대표적인 기분장애다. 코로나 기간 이러한 기분장애로 한 해 100만 명 이상이 병원을 찾았다. 감정 조절이 안 되고 기분이 롤러코스터처럼 요동친다면 기분장애를 의심해볼 수 있지만 이게 불안증 때문인지, 우울증 때문인지는 구분하기 어려울 수 있다. 불안증과 우울증은 서로 별개의 질환이지만 증상이 서로 겹치기 때문. 두 질환이 동시에 나타날 수도 있다. 우울증 환자의 […]

진정한 행복감을 주는 과학적인 방법 5가지

  물질에서 얻는 것은 일시적 많은 사람들은 인생을 살면서 더 많은 것들을 축적함으로써 행복감을 얻기 위해 노력한다. 즉, 수입이 더 많아지거나 안정된 가정생활을 영위하는 것이 자신을 행복하게 할 줄로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일시적이며 진정한 행복감을 주지는 못한다.   심리학자들은 이런 현상을 ‘쾌락의 쳇바퀴(hedonic treadmill)’라고 부른다. 예를 들어 직장에서 승진을 하면 행복감을 느끼지만 이런 감정은 일시적이다. 과학 전문기자인 웬디 주커만은 […]

족발이 우울증 유발 음식? (연구)

족발 자체가 문제는 아니다. 콜라겐이 많은 음식, 더 정확히는 콜라겐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프롤린이 문제다. 사골국, 젤라틴, 생선 등에도 풍부한 성분이다. 인체의 단백질은 20가지 아미노산으로 구성된다. 그중 9개는 필수 아미노산으로 음식을 통해 섭취해야 한다. 프롤린은 비필수 아미노산. 즉, 정상적인 신체라면 스스로 생성할 수 있는 아미노산이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에 따르면 스페인 헤로나 생의학연구소 등 연구진은 […]